Mon, May 20, 2024   
어디가 길이냐

11/03/23       김성국 목사

어디가 길이냐


꿈길. 워낙 가곡을 좋아한터라, 그만 그 가곡에 세뇌(洗腦)당하였답니다.

 

꿈길 밖에 길이 없어 꿈길로 가니 그 님은 나를 찾아 길 떠나네

이 뒤엘랑 밤마다 어긋나는 꿈——

 

꿈길에서 만날 줄 알고 꿈꾸는 밤을 기다렸으나

꿈에서도 만날 수 없었고, 만난다 하여도 깨어나니 그 님이 사라졌습니다.

나의 길. 프랭크 시나트라가 감미롭게 유혹한 길이 있었습니다. “My Way”

 

And now, the end is near (그리고 이제, 끝이 가까워)——

My friend, I'll say it clear, (내 친구여, 확실히 말할 게)——

I did it my way (그걸 내 방식대로 했다는 거지)

나의 길을 가는 것이 멋진 줄 알았습니다.

그런데 나의 길을 갈수록 나는 점점 더 공허해졌습니다.

예수의 길. 드디어 찾았습니다. 그토록 찼고 찼았던 길이었습니다.

 

안개 속에서 주님을 보네/ 아무도 없을 것 같던 그 곳에서——

주 말씀하시네 내 손 잡으라고/ 내가 곧 길이요 진리 생명이니——

예수의 길 그 좁은 길/ 나는 걷네 주 손잡고

어디가 길이냐구요? 이 세상에 길은 단 하나밖에 없답니다. The Way.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