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October 4, 2022    전자신문보기
백두산 함- 그것은 하나님의 도우심이었다.

08/14/16       백동흠 목사

백두산 함- 그것은 하나님의 도우심이었다.


 

우리도 모르는 사이 하나님의 도우심이 우리 민족에게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단 한척의 군함으로 전쟁의 결정적 위기의 순간을 막아내게
해 주신 분이 하나님임을 알았으면 해서입니다.  

우리 한국의 최초의 군함 백두산함의 이야기입니다.
6.25 전쟁 당시의 이야기입니다.

1950년 당시 대포 달린 군함 한척이 없었습니다.
이때 미 해군이 2차 대전이 끝난 후 퇴역한, 450t짜리 구잠함(驅潛艦)으로
하버보트빌딩 회사의 조선소에 보관하고 있는 녹이 슨 배입니다.
정원이 73면 길이 52.9m 폭7.06m로 450t 최고 속력 18노트의 해로써 
연안을 감시하는 초계정에 불과 합니다. 
이 배를 1만 8천 달러에 사게 됩니다. 국가 재정으로는 엄두도 못 낼 형편이기에
해군 병사의 월급에서 5-10%씩을 각출해서 모은 돈과
해군 부인회에서 뜨개질과 삯바느질과 의복 세탁까지 해서 모든 돈이었습니다.
눈물로 모은 돈이고 기도하는 가운데 모든 돈입니다. 

49년 10월17일 백두산 호를 구입하게 됩니다.
49년 12월 26일 미국의 승인을 받고 뉴욕 맨해튼 부두에서 태극기를 올립니다.
50년 1월 24일 하와이에서 석 달 만에 3인치 포를 장차하고 딱 사흘 연습합니다.
50년 4월 10일 괌에 가서 포탄 100발을 사가지고 진해항에 돌아옵니다. 

이 백두산 함은 가는 곳 마다 동포를 울렸다고 합니다.
뉴욕에서 마스트에 태극기가 처음 걸렸을 때 해군 병사들이 울었고
대포를 장착하려 간 하와이에서 사탕수수밭 노동자들이 울었고
포탄 100발을 사려간 괌에서는 징용으로 갔던 조선인들이 울었고
진해에 들어온 배가 너무 초라해서 다들 울었고
그래도 조국의 첫 전함이라고 해서 뿌듯함에 울었다고 합니다.

5월 한 달 동안 녹슨 선체를 닦아 내고 칠을 칠해 단장했습니다.
6월 초, 부산 묵호 여주 군산 목포 인천에 있는 해군 경비부를 순회 합니다.
자신들의 돈을 모아 사들인 군함이기에 직접 보고 싶다고 해서입니다.
6월 24일 밤 11시 30분 진해항으로 돌아오게 됩니다. 
6월 25일 주일 새벽 38선 전 전선에서 북한군이 쳐들어 왔고 
백두산 호는 25일 오후 3시에 동해안으로 첫 출항 명령을 받게 됩니다. 
9시 넘어 대포와 기관포로 중무장 괴선박(1,000t 무장 수송선임)을 발견하게 됩니다.

이 괴선박은 김일성의 특별 지시를 받은 북한 군함이었고
그 배에는 인민군 특수 부대원 600명이 중무장한 체 타고 있었고
부산 지역을 순식간에 점령 장악할 목적을 갔고 온 것이었습니다. 
이유는 남한 항구 중 접안 시설이 갖추어진 곳은 부산 밖에 없었습니다.
그래서 부산만 장악하면 전쟁은 너무나 쉽게 끝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백두산 함은 적의 함선임을 보고 했고 26일 0시 10분 격침 명령은 하달 받게 됩니다.
하와이에서 딱 사흘 연습했습니다. 그것도 모의 폭탄으로입니다. 
그리고 백두산 호에 있는 것은 100발이 전부입니다. 그것도 추격전을 하면서 
이미 30발은 소비됐고 남은 것은 70발입니다. 
결국은 적함을 향하여 최대 속력을 내어 다가가 정조준 하여 사격을 해야
승산이 있음을 알고 300 야드까지 좁혀가 집중 사격을 하게 됩니다.
마침내 적의 함대의 마스트가 꺾여 나가고 기울어지면서 침몰하기 시작 한 것입니다.
이긴 것입니다. 그러나 적함에서 발사된 포탄 두발이 조타실과 갑판을 맞추어
두 명의 병사가 전사하게 됩니다.(김창학 상병,전병익 이병) 

백두산 함은 해군 역사상 첫 전투였고 첫 번째 승리의 기록이었습니다.
그리고 그 당시는 모르고 지나갔지만 백두산 함이 없었다면
부산이 그대로 적의 수중에 점령 됐을 것이란 것이 미 해군 연구소의 보고입니다.  
그리고 최후의 방어선인 낙동강에서 후방의 적으로 인해 쉽게 무너졌을 것이며 
무엇보다 부산 접안 시설을 빼앗김으로 미군의 병사와 군수 물자도
들어오지 못했을 것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의 도우심임을 알아야 합니다.
이 전쟁으로 인해 얼마나 많은 성도들이 피를 흐리며 또한 얼마나 많은 기도를 
했는지요. 그리고 그 기도를 응답하심으로 하나님은 백두산 호를 
준비하게 하시고 두 배나 큰 적함을 발견하게 하시며 침몰케 하신 것입니다.  

그로부터 이틀 후 28일 미 105m 박격포와 총탄이 부산항에 도착했고
5일 지난 후 7월 1일 미 스미스 부대 440명이 들어옵니다. 
이후 이 부산항은 통해 연 인원 500만 명 군수물자 5200만 톤
유류 2200만 톤이 들어오게 됩니다.
백두산 함이 준비 되지 못했다면 6.25의 전쟁의 역사는 바뀌었을 것입니다. 
단 한척의 군함(초계정) 백두산 함은 하나님이 준비시켜 준 것임을 알아야 합니다.  

노만 존슨의 책 “6.25의 비사(비(秘史)”에서 동해에서의 백두산함의 승전은
6.25의 분수령이었다고 표현했습니다. 
2007년 미국 해군연구소에서 발간한 ‘한국전쟁과 미국 해군’이라는 책자에 
‘전쟁의 가장 중요한 해상 첫 전투로, 
백두산 함(450t)이  북한의 무장 수송선(1000t급)을 수장시킴으로
부산항을 통해 증원 병력과 물자 후원을 가능케 했다’고 기록해 놓고 있었습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여!

백두산 함에 대해 아시는지요?
그리고 하나님의 보호하심이 그 역사 속에 스며 있음을 아시는지요?
애국가의 내용같이 “하나님의 보호하사”가 스며 있는
그 역사의 현장을 우리와 우리의 후대에게도 알게 하여
다시는 6.25의 비극이 생기지 않도록 해아 할 것입니다. 
너희는 이 일을 너희 자녀에게 고하고 너희 자녀는 자기 자녀에게 고하고 
그 자녀는 후시대에 고할 것이니라.(욜1:3)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