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September 25, 2022    전자신문보기
감사 - 잃어버리고 난 후에 알아지는 것일까?

11/25/16       백동흠 목사

감사 - 잃어버리고 난 후에 알아지는 것일까?


왜 사람들은 감사할 줄 모를까?

아버지가 계시고 어머니가 계시다는 것이
형제가 있고 친구들이 있다는 것이

손이 둘이고 다리가 둘이고
손을 뻗어 무엇을 잡을 수 있고
가고 싶은 곳을 마음대로 갈 수 있다는 것이
소리가 들린다는 것과 목소리를 낼 수 있다는 것이
이보다 더 멋지고 감사한일 있을까!

하루 세 끼 밥을 먹고
밤이 오면 잠자고 그 다음 날 새 아침을 맞는다는 것이
웃고 울고 노래하고 소리치고 뛰어다닌다는 것이
산을 오르고 바닷가를 거닌다는 것이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지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지
이 모든 것이 얼마나 감사한 것인지

이것을 아는 사람은 이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난 후에
비로소 알아지는 것인가

가즈오 형제가 있습니다. 젊은 내과 의사입니다.
그런데 어느 날 갑자기 섬유육종 암으로 다리를 자르게 됩니다.
그 후 암이 폐로 전이 되면서 31살의 나이로 죽어가면서 적은 글이 위의 글입니다.
이 모든 것을 잃고 난 후에 삶이, 일상의 생활이, 내 몸의 건강이 얼마나 귀하고 아름답고
감사한 것인지를 절감하면서 고백한 글입니다.

사랑하는 형제 자매여!
감사 - 잃어 버리고 난 후에 알아지는 것일까요?

가즈오 형제와 같이 극단적이지는 않아도
우리에게도 세월이 흐르면서 나이가 들어가면서 잃어버려지는 것이 있습니다.
어린 자녀를 품에 안아 키우던 그 행복한 시절을 잃어 버렸습니다.
생기 발라한 젊음의 시기도 되돌아 갈 수 없는 잃어버린 시절이 되고 있습니다.
지치지도 않고 피곤하지 않았던 혈기 왕성한 건강도 이제는 예전 같지가 않습니다.
조금 씩 조금 씩 서서히 잃어버려지는 것들을 보면서
지나 놓고 나서야 이런 것들이 얼마나 아름답고 감사한 것인지를 절감하고 있습니다.

그러기에 이제 배우게 되고 깨닫게 됩니다.
잃어 버리고 나서 소중하고 귀한 것을 알았기에
아직 잃어버리지 않은 것이 얼마나 귀하고 소중한지를 알게 된 것입니다.

오랜 침상 생활 속에 거하고 있지만 아직도 어머니가 계시다는 것이
사랑하는 아내가 여전히 내 옆에 있다는 것이
위로가 되여 주는 자녀들이 내 곁에 있다는 것이
이메일을 받으며 카톡을 보낼 수 있는 다정한 동무들이 있다는 것이
이전 같지는 않다고 하지만 아직은 돌아다닐 만하고
여행을 할 수 있는 건강이 있다는 것이
새벽으로 새벽교회를 다니며 기도 할 수 있는 제단이 있다는 것이
돌아보며 섬길 수 있는 성도가 있다는 것이
이 모든 것이 얼마나 소중하고 귀한 것인지 감사가 절로 되었습니다.

추수감사주일을 맞이하여
저의 아내가 밤새도록 터키를 구웠습니다.
아내에게 힘이 들지 않느냐고 물었습니다.
아내는 말합니다.
이렇게 터키를 구워 성도를 섬길 수 있는 것이 얼마나 특권인줄 아는가?
먼 훗날 아니 조금 지나면 지금의 우리 모습 보면서
얼마나 귀하고 소중한 날 이였는지를 알게 될 것이라고 하면서
오히려 기뻐하며 감사하는 모습을 보았습니다.(진짜로…….)

사랑하는 형제자매여!
아직은 사랑하는 사람들이 곁에 있고
아직도 봉사하고 섬길 수 있는 건강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감사한지요?
이제 조금씩 하나씩 잃어버려질 것입니다. 세월은 그렇게 흘러가게 되어 있으니까요!
그리고 모든 것을 잃어버리고 난 후에 아! 옛날이여........! 하며 아파하지 말고
아직은 우리 곁에 있는 동안 이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들에 대해
더욱 많이 사랑하며 섬기며 감사하며 지냈으면 합니다.

happy thanksgiving!

 

 

추수 감사절 연휴입니다.
미국의 가장 큰 명절 중에 하나
온 가족이 하나같이 모여 서로 감사하며 행복을
나누는 귀한 날입니다. 가난하고 어려운 사람들을
돌보면서 섬기기도 하는 날입니다.
세상에서 제일 행복하고
세상에서 제일 감사를 많이 하는
그대의 모습이였으면 합니다.
해피 탱스기빙........!!!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