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ugust 22, 2017    전자신문보기
8월에 부를 노래

08/08/17       김성국 목사

8월에 부를 노래


북한의 핵과 미사일이 세상을 어지럽히고 있습니다.
미국 본토를 사정권에 두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지속적으로 실험 발사하는 북한의 태도에 대해 미국의 인내심이 한계에 이른 것 같습니다. 미국은 그냥 좌시하지 않겠다며 심각한 경고를 보내고 있습니다.
우리들의 조국이 풍전등화(風前燈火)와 같음을 여실히 보고 있습니다.

한반도에 8월 위기설(危機說), 8월 전쟁설(戰爭說)이 허황되이 들리지 않는 이 때에, 걱정하고 두려워할 일만이 아닙니다. 이 8월, 우리가 부를 노래가 있기 때문입니다.

피난처 있으니 환난을 당한 자 이리오라
땅들이 변하고 물결이 일어나 산 위에 넘치되 두렵잖네

이방이 떠들고 나라들 모여서 진동하나
우리 주 목소리 한번만 발하면 천하에 모든 것 망하겠네

만유 주 하나님 우리를 도우니 피난처요
세상에 난리를 그치게 하시니 세상의 창검이 쓸 데 없네

높으신 하나님 우리를 구하니 할렐루야
괴롬이 심하고 환난이 극하나 피난처 되시는 주 하나님


그렇습니다. 여기저기서 발사되는 미사일이 잘난 듯이 저 하늘 높이 솟구쳐도 높으신 하나님 앞에서는 먼지만도 못한 시시한 존재일 뿐입니다. 그렇습니다. 각 나라의 정권이 제 아무리 힘 있다고 떠들어도 우리 주 목소리 한 번만 발하면 천하의 모든 것이 다 망합니다.
우리에게 8월에 부를 노래가 있는 한, 난리의 소문이 끊이지 않는 8월이 더 이상 두렵지 않습니다.

“♪이방이 떠들고 나라들 ♬ 모여서 진동하나 ♩우리 주 목소리 한번만 ♬...”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