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May 19, 2024   

09/04/17       김성국 목사


 “더”는 부사(副詞)로 쓰이는 단어입니다.

그 뜻을 사전에서 찾아보면 이렇습니다.

계속하여. 또는 그 위에 보태어. 어떤 기준보다 정도가 심하게. 또는 그 이상으로.

이렇듯,“더”는 짧지만, 그 의미는 결코 가볍지 않습니다.

 

벌써 찬바람이 이는 9월이 되었습니다.

이제 곧 한 해를 결산해야 한다는 부담감을 갖게 되는 계절이기도 합니다.

이때, 우리가 가슴에 새기고 발길에 확인되어야 할 구절이 있습니다.

“하나님께 더 가까이”

 

예루살렘에서 비아 돌로로사(via dolorosa)의 길을 가슴 아프게 걸은 적이 있습니다.

예수님이 십자가를 지고 걸으셨던 그 길입니다.

제자들이 예수님을 홀로 두고 도망갔거나 멀찍이 따랐던 길입니다.

그 때, 그렇게 살지 않겠노라고 다짐하면 눈물로 걸었지만

지금 저의 모습은 그 제자들과 다를 바 없는 것 같습니다.

 

“하나님께 더 가까이”

오는 9월 20일(수)-21일(목) 청장년을 위한 찬양 집회의 주제이기도 합니다.

청장년이라 함은 청년 선교부와 30~40대 선교회를 지칭합니다.

청장년은 물론 우리 교우 모두가 다시 회복해야 할 삶입니다.

더 먹고, 더 놀고, 더 편하고, 더 갖겠다는 이 시대의 풍조 속에

“하나님께 더 가까이”하는 제자로서의 삶을 살고 싶은데...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