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2, 2017    전자신문보기
삶의 주도권

10/04/17       임근영 목사

삶의 주도권


나는차멀미를아주심하게하는사람이었지만사역때문에뉴저지에셔틀버스를타고 2년여다녀단련이되었는지요즘은차멀미는하지않게되었다. 차멀미와더불어아픈기억가운데하나는뱃멀미를아주심하게하여 ''라는소리를듣기만해도몸서리가처진다. 며칠전노회원수련회에장거리를가면서우스개소리로 '운전하려면차멀미를하라'는말에많은분들이웃었던기억이난다. 아무리멀미가심한사람이더라도자동차를직접운전하면멀미를하지않는다. 왜그럴까? 일단핸들을잡은운전자는커브를만났을때언제얼마만큼핸들을돌려야하는지알기때문이다. 언제브레이크를밟아야하는지도잘알고도로상황을주시하기때문에자동차를마음대로움직일수있기때문이다. 그러나운전자에옆자리에앉거나뒷자리에않게되면상대적으로차의움직임이나흔들림을예상하기어렵기때문에어지러운증세나멀미를하게된다.

우리의삶도마찬가지다. 살면서삶의멀미로인한고통에시달리지않으려면어떻게해야할까? 삶의핸들을직접잡고운전하는사람과남에게그핸들을맡긴채살아가는사람은삶의상태가확연히다르게나타난다. 인생의주도권을쥐고사는사람은아무리심한인생의커브길이나장애물을만나도방향을잃거나멀미를하지않는다.

지금자신이어디를향해가고있는지그목적지를분명히알고거기에당도하기까지어떤길을경유해야하는지숙지하고있는사람은아무리그커브가나오고커다란장애물이놓여있어도상황과환경에따라주도적으로유연하게핸들을조종하면서삶의여정을헤쳐나갈수있는것과마찬가지다

주도권이란영어로는 Hegemony라고합니다이말은헬라어‘헤게모니아’라는말에서온것으로지도력또는지배권을의미했습니다. 오늘날삶의주도권을빼앗긴사람들은무기력에빠지며동시에수많은마음의병을앓고있음을볼수있다. 무기력하다는자기의식은더욱무기력한상황을불러일으키게되고무기력한원인과결과가자신이되어서지속적불안을겪게되는것이다. 우리주변에는자신의삶의주도권을돈이나명예를위해서빼앗기거나마약이나물질남용으로무기력한모습으로사는사람들이많이있습니다. 또어떤사람들은과거의상처때문에분노하느라기쁨안에서살아가지못하기도합니다. 집안에서주도권을잃어버린남성들은우울, 분노, 폭력, 무관심지나친냉담으로가족들을힘들게하고여성들은자녀에게집착하여자녀의주도권을허용하지않고, 자녀와편을이루어남편에게대항을시도하는역기능적인모습을보이기도한다.

자신의삶을주도적으로살아가기위해서는현실적인생각들을해야한다. 삶의목표를현실적으로정하고, 변화의난이도를현실적으로고려하며, 실패보다는성공에주안점을두고재발가능성을예상하며, 유혹에빠지도록하는상황을조심하고피해야한다.

가장연약한존재인어린아이들도배가고프면젖을달라고울고때를씀으로써자기에게있어서의주도권을사용한다. 수동적으로기다리지않는다는의미다. 우호적이지않은환경앞에서절망만하거나상대방의선택과결정만을기다리거나또는그것에영향을주려고애쓰기보다우리자신이선택하고결정할수있는부분들을빨리찾아내야한다.

적어도내삶에서주도권을갖기위해서이문제를어떻게느끼고생각하는지? 내가진정으로원하는것이무엇인지? 자신의내면을들여다보아야한다. 내가과연무엇을생각하는가? 내가한선택에대해서책임을질수있는지를질문과답을통해자신의삶에대한주도권과선택권을하나씩늘려가야한다.

‘페이지터너’라는말을들어보셨는지요? 피아노를치는사람옆에앉아서악보를넘겨주는사람을말합니다. 그런데페이지터너가반드시지켜야할원칙이있다고한다. 그것은화려한옷을입으면안되며, 타이밍을놓쳐서도안되는것입니다. 또한연주자를건드려서도안되고, 악보를넘길때소리를해서도안됩니다. 좋은페이지터너는드러나지는않지만훌륭한연주회를위해서, 연주자를위해서꼭필요한사람, 자신이해야할것을바로알고주도적으로자신의일을해야한다는의식을가진사람이어야합니다.

그리스도인은내인생의주도권을전능하신하나님께내려놓으면서도페이지터너와같은생각을가져야한다. 토저는“영적인성공의삶은하나님이외의모든것을버리는삶”이라고하였다. 백지같은나의삶의구비구비마다스스로높아져화려함으로교만하지않고, 내삶을운영하시는하나님께잠잠히기다리며내삶의아름다운모습을하나님께써가시도록삶의여백을드리는믿음과게으르지않는삶이자세가있어야할것이다.

"길을모르면그만이고, 길을잃으면헤매면그만이다. 중요한것은나의목적지가어디인지잊지않는마음이다."- 한비야-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