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December 12, 2017    전자신문보기
지독한 분열을 끝낼 길은, 오직 예수복음의 통일선교입니다

12/05/17       박상원목사

지독한 분열을 끝낼 길은, 오직 예수복음의 통일선교입니다


가을의 최근 고국의 정치상황은 분단이래로 가장 큰 혼란을 겪고 있습니다.  같은 동족들끼리 함께 힘을 합쳐도 모자랄 판인데 보수와 진보, 좌우로 나뉘어 연일 시끄럽고 급기야 북핵 억제를 위한 물리적 방법의 소문까지 들려 왔습니다.

연초부터 북/중국 국경은 사드 등의 이해관계로 여행의 단속강화로 선교지방 문조차도 힘들게 되어 가장 최악의 상황이 되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선교사역의 은밀한 구제와 지하교회의 지원은 상인들과 밀수꾼들 그리고 탈북가족들을 통해서 진행할 수 있어서 다행이었습니다.

나라와 정부간의 크나큰 정치적인 대립은 그렇다 하더라도, 후방에서의 일치되고 분명한 목적의식이 상황논리에 깨어지고 다시 관심 밖으로 밀려나는 동족사랑과 통일의지력 곧 선교의 동력이 희미해져 가는 것을 넋 놓고 바라만 볼 수 없어서, 겨우 2군데 선교집회만 연결한 채 40일간의 한국 선교집회를 계획하고 어수선한 서울에 도착했습니다.

저의 마음 속에는 내내 '고국이 정치로 혼란하여 민심이 분열되고, 국제적인 상황은 전쟁까지 갈 수도 있다는 지경인데, 하나님의 교회들과 백성들은 이럴 때 복음을 선포하고 함께 기도해야 함이 마땅히 할 일이 아니겠는가!'라는 심정으로 불탔습니다. 

그렇지만, 당장 이틀 후 주일 집회가 연락이 없어서 마음이 답답할 즈음에 필라델피이아에서 북한동족을 위해 기도하다 우연한 소개로 '굶주림보다 더 큰 목마름'을 읽고 감동을 받아 인터넽 자원봉사자로 나선 00님의 도움으로 소개받은 각 지방의 교회 목사님들께로부터 집회 허락 답변이 왔고, 그 동안 20여년 넘게 흩어져 목회를 하고 있던 동기목사들로부터 우정 어린 격려와 초청이 오기 시작하였다.

그래서 이틀 후인 첫 주일부터 창원, 부산, 강원태백, 경기도와 서울, 전북익산, 제주, 대구, 광주와 전남순천까지 돌아오는 바로 전날 주일까지 매주 3회이상씩 전국 7도를 장장 6,000키로미터를 순회하며 최선을 다해 동족사랑과 통일선교를 외치게 되었습니다.

미국에 사는 저와 같은 디아스포라들만 조국에 대한 염려와 걱정이 많은 것이 아니라, 이렇게 전국 각지에서 조국의 복음통일과 동족사랑을 지금의 위기에서 더욱 가슴 아파하며 기도하고 있는 분들을 만나면서, 엘리야에게 말씀하셨던 "내가 바알에게 무릎 꿇지 않은 7,000명을 남겨 놓았다"는 주님의 분명한 음성을 듣는 기쁨과 동시에, 세상언론들은 이러한 주님의 백성들의 동족사람들과 통일의지를 의도적으로 외면하고 있음에 씁슬함을 동시에 느꼈습니다.

이번에 처음으로 광주지역을 이틀간 방문하여 집회를 했는데 양림동의 선교유적지까지 탐방하는 기회를 얻었습니다.  참으로 고마운 일은 제가 멀리서 왔다는 이유로 그 바쁜 가운데도 네 분의 목사님들이 선교유적지와 선교사 묘역까지 일일이 동행하여 역사적인 배경과 의미들을 차근차근 설명해 주시니, 큰 감동과 함께 그간의 정치현실(참 너무나 지독히도 싸우는 극심한 분열과 이기심에) 답답했던 마음이 펑 뚤리는 듯했습니다.

사실 2달전, 시애틀의 한 개봉관에서 '서서평'영화를 보고 큰 감동을 받았는데 기회가 되면 꼭 한번 양림동의 선교사 묘역중 서서평선교사의 묘(호남신학대 바로 뒷동산)를 방문하여 기도하고 싶었는데, 마음의 소원을 이룬 기쁨까지 느끼게 되었습니다.  

서서평선교사(독일계 미국인으로 32세에 간호선교사로 한국에 도착 54세에 소천함)는1934년 6월 광주에서 만성풍토병과 과로, 영양실조로 숨졌는데, 그녀가 남긴 건 담요 반 장, 동전 7전, 강냉이가루 2홉뿐이었습니다. 한 장 남았던 담요는 이미 반으로 찢어 다리 밑 거지들과 나눴습니다. 시신도 유언에 따라 의학연구용으로 기증됐다고 합니다. 그녀는 14명의 양자, 양녀를 길렀으며, 수많은 과부들의 친구로 살았다는 일화는 유명합니다.

특별히 이번에 직접 방문하면서 새롭게 안 서서평의 일화 중에는 그녀의 죽음의 이유가 단지 아픈 병자들과 오랜 시간 함께 해서 루게릭병과 영양실조로 죽은 것으로만 알았는데, 당시 의료선교사들이 그 지역의 한센병을 치유하기 위해 서울의 고종 황제에게 나환자들을 위한 치유장소를 허락하여 줄 것을 보고하러 가는 그 먼 여행길에 동행했다는 것이 병이 더 심할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 당시로는 상당한 거리를 수레에 의지한채, 먹거리는 변변찮았고 선교사와 환자 일행들이 함께 동네마다 양식을 구하면서 간신히  서울에 도착해 고종황제로부터 지금의 소록도를 한센병환자를 위한 구역으로 허락을 받고, 돌아와서는 동행했던 선교사들도 과로와 병 등으로 많이 죽었다고 합니다.  최초의 광주시민사회장으로 장례를 치를 땐 수천의 광주 시민과 나환자들이 쫓아 나와 “어머니”를 부르며 오열했다고 합니다. 당시 한 일간신문은 사설에서 “백만장자의 귀한 위치에서 하인을 두고 직접 다니는 선교사들, 동족의 비참한 생활에 눈감고 오직 개인 향락주의로 매진하는 신여성들이 양심에 자극을 받길 바란다”고 썼다고 합니다.

이 새로운 선교일화를 들으면서, '내가 주릴 때에 너희가 먹을 것을 주었고 목마를 때에 마시게 하였고, 나그네 되었을 때에 영접하였고, 헐벗었을 때에 옷을 입혔고 병들었을 때에 돌보았고 옥에 갇혔을 때에 와서 보았느니라', 는 주님의 말씀을 그대로 실천한 광주 양림의 선교사님들의 희생과 예수복음의 실천이 우리 백성을 살렸고, 다 쓰러져 가던 조국을 살렸지 않았나 하는 마음으로 이렇게 어수선하고 극심한 분열로 싸우는 조국을 선교의 눈으로 다시 봅니다.

그리고 이러한 가운데 굶주리고 목마른 우리 북녘의 동족들을 떠 올려 봅니다. 그런데, 그 안에서 복음으로 재무장하며 순교와 모진 핍박을 견디고 있을 그들을 통한 하나님의 놀라운 복음의 능력을 바로 보게 됩니다. 결국, 오늘의 혼란은 어쩌면 우리들이 희생을 실천하며 산 선교사들이 전했던 복음을 알고 복(만)을 받은 우리들이 그 생명력 있는 선교의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은 잘못인지도 모릅니다.

이제 지금이라도, 선교사들이 우리 민족의 가난과 병 그리고 무지와 구습들에 굴하지 않고 주님 나라와 예수사랑을 실천했듯이, 현재 이 복음 때문에 핍박 받고 탄압받는 북녘의 성도들과 자유가 없음으로 인권이 유린당하고, 생명의 소중함과 천국의 소망까지도 모른 채 살아가는 북녘주민들의 삶을 우리 자신의 아픔으로 동일시하고, 교회와 성도들은 현재 양쪽으로 나뉘어 분열하고 싸우는 이들에게 '용서와 화해의 예수복음을 선포하고 선교적인 삶을 살아가는 일'이야말로 역사를 제대로 세우는 일이 됩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소중한 생명과 자유의 역사를 우리 스스로 완성시키는 국가와 동족들에게 세계와 역사는 존경과 경의를 표할 것입니다.

확실하게 말하지만, 이 민족의 지독한 분열과 분단을 끝낼 통일은 오직 예수복음의 선교입니다.  광주 양림동에 묻힌 타국의 선교사들이 실천했던 바로 그 예수복음의 선교활동은 지금도 북녘 지하성도들과 (동족선교사역 중에 갇혀 있는 선교사들과 죽거나 풀려 나온 이들 포함해서) 또,  남한과 해외에 흩어진 동포들 중에 주님의 섭리로 되어질 통일을 믿고 기도하며 예수복음의 삶을 사는 여러분들로 이루어가고 있음을 믿습니다. 

2018년 새해, 주님의 놀라운 섭리가 우리 조국과 여러분들의 가정에 임하시기를 기원 드리며 이러한 뜻을 담은 영화가 제작될 수 있도록 귀한 후원과 협력을 부탁 드립니다.  왜냐하면, 오늘날 영화는 세상사람들에게 보여지는 하나님의 메시지를 담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할렐루야!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