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February 19, 2020    전자신문보기
오늘 헤어지는 그 사람

05/30/18       김성국 목사

오늘 헤어지는 그 사람


지난 주간에는 우리 교단 총회가 있었습니다.
여러 차례의 예배를 통해 많은 은혜도 받았고,
숱한 회의(會議)를 통해 교단의 여러 현안도 잘 처리하였습니다.
총회 폐회 예배 때 마지막에 부른 찬송은 222장이었습니다.

우리 다시 만날 때까지 하나님이 함께 계셔
사망권세 이기도록 지켜주시기를 바라네
다시 만날 때 다시 만날 때 예수 앞에 만날 때
다시 만날 때 다시 만날 때 그때까지 계심 바라네


총회장님의 설명에 따르면 작년 5월 총회 후 올해 총회 때까지
일 년 동안 네 분의 목사님과 한 분의 사모님이 천국 가셨다는 것입니다.
앞으로 일 년 동안 또 누가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을지 모릅니다.
그렇습니다. 우리가 만났다가 오늘 헤어지는 사람 중에 이 땅에서
또다시 만나지 못할 사람도 적지 않을 것입니다.
오늘 헤어지는 그 사람,
혹시 이 땅에서 다시 못 만나더라도 천국에서는 다시 만나야 합니다.

내 삶에 승차했던 어떤 사람이 금방 내리든 아니면 조금 오래 같이 가든
언젠가의 헤어짐이 영원한 이별의 순간이 되지 않도록
우리가 헤어지기 전에 꼭 확인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우리 다시 만날 때까지 어딜 가든 하나님과 함께 있다가
어디서든 다시 만날 때는 예수님 앞에서 만나는 것 맞죠?”


모두 일어서서 부른 폐회 예배의 마지막 찬송은,
총대들의 헤어짐의 아쉬움을 넘어
총대들의 사명을 다시금 불러일으키며 총회 장소에 가득 울려 퍼졌습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