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1, 2018    전자신문보기
허공(虛空)을 치다

10/09/18       김성국 목사

허공(虛空)을 치다

DownloadFile: 카네기홀.jpg



하트하트오케스트라를 아십니까?
발달장애 청소년들로 구성된 오케스트라입니다.
지난 주일 밤, 카네기 홀에서 있었던 2018 세계찬양대합창제에 초대받아
한국에서부터 먼 길을 와서“나 같은 죄인 살리신”등을 연주하며
감동을 자아냈습니다.

모든 청소년들 한명 한명이 자기의 악기를 진지하게 연주 했습니다만,
그 중에 팀파니를 치는 청소년은 많은 사람의 주목을 끌었습니다.
아시는 대로 팀파니는 몇 개의 큰 북으로 구성되어 있고
연주 중에 몇 차례 아주 짧게 참여합니다.

여태껏 보아 온 팀파니 연주자들은 가만히 있다가 자기 차례가 되면
화려하게 연주에 합류한 후, 또 한 동안 가만히 앉아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 친구는 달랐습니다.
자기가 직접 연주하는 시간이 아닐 때에도 허공을 치며 연주에 동참했습니다.
무엇을 생각하며 허공을 쳤을지 궁금했습니다.

다른 악기를 연주하는 친구들과의 호흡을 헤아리고 있던 것인지도 모릅니다.
아니면 그 친구에게는 허공이 없었을지도 모릅니다. 보이는 팀파니 뿐 아니라
보이지 않는 공기(空氣)에게도 하나님을 찬양하라고 다그치는 것도 같습니다.
곰곰이 보면 주님에 대한 사랑을 한 순간도 쉴 수 없다는 몸짓 같기도 했습니다.
아무튼 카네기 홀의 허공을 치던 그 친구의 모습이 오래 기억될 것 같습니다.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