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December 8, 2019    전자신문보기
칼슘과 뇌전증( Epilepsy,간질)

10/15/18       이규헌박사의 뼈와 건강

칼슘과 뇌전증( Epilepsy,간질)


칼슘과 뇌전증( Epilepsy,간질) 

어떤 질병이던지 태어날 때부터 아니면 성장하면서 발병되는 질병들 중 안타깝지 않으 질병이 어디 있겠냐만 평소 멀쩡한 사람이 갑자기 발작을 일으키는 뇌전증처럼 안타까운 질병이 또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디.

신경세포의 일시적이고 불규칙적인 이상흥분현상에 의하여 발생하는 모든 증상을 통틀어 발작이라 하는데 이러한 발작은 주위에서 한두번은 희귀하게 목격하기도 한다. 어떤이는 놀라 피하는 사람도 있도 응급조치에 경험이 있는 사람은 얼른 조치를 취해주기도 한다. 

가족중에 누가 이런 질병을 갖고 있다면 쉬쉬하기도 하는데 어떤 사람이든 50세가 넘으면서 정상인 사람도 어떤 원인에 의해  발작을 일으킬 가능성이 점점 높아진다는 사실을 아는 이는 드문 듯 하다.

뇌전증의 원인은 유전, 교통사고로 인한 뇌손상,미숙아, 분만 중 뇌손상, 분만 중에 아기의 뇌에 산소 공급이 안 되었을 경우, 뇌염이나 수막염을 앓고 그 후유증으로 뇌의 신경세포가 망가진 경우,뇌가 형성되는 중에 문제가 있는 경우, 뇌종양, 뇌 혈관기형, 뇌내 기생충 등 원인이 밝혀진 경뇌전증의 원인이 되는 뇌질환이 있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약 50%정도는 그 원인이 검사로 밝혀지지 않을 수도 있다. 이외에 알츠하이머병(치매), 뇌종양등 에 의해 발작을 일으키기도 하고 또 우울증이나 고혈압, 수면 무호흡증 등이 연관된다는 연구결과도 있으나 상당히 많은 수는 원인을 알지 못한다. 

또 이들 환자들이 복용하는 뇌전증약은 부작용으로 뼈 대사의 문제를 일으켜 골다공증의 원인을 제공하고 발작에 의한 외상으로 쉽게 골절이 되는 경우도 더러 있다.

그래서 장기간 뇌전증약을 복용하는 환자의 경우 뼈밀도 검사를 통해 미리 대처하는 것이 좋다. 특히 여성뇌전증 환자의 경우 폐경이후 환자는 약40%에서 발작이 더 악화된다는 보고도 있다.

뇌전증은 전체인구에 약1-1.5% 차지하며 부분발작인가 전신발작인가에 따른 차이는 있지만 일단 보통 항경련약으로 치료하고 집에서는 칼륨 풍부한 음식을 중심으로 균형있게 섭취한다. 또 미주신경자극술이나 케톤식이가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례가 있다는 보고도 있다. 심각한 경우에는 신경외과적 수술을 시행하거나 고농도의 항경련제(브롬화칼륨)로 투약하기도 한다.

이에, 캐나다 CBHI는 여러 뇌전증환자에 SAC calcium을 복용시킨 결과 매우 탁월한 결과를 얻었다.

4-5세에 열감기를 앓고난 후 시작된 발작을 32살이 넘도록 해 왔던 여성이 SAC칼슘 복용후 부터 하루에도 10여번씩 발작하던 증세가 1년이 지난 지금까지 한 번도 발작을 일으키지 않고 있으며 성인 환자(남, 32세)에게도 복용시킨 결과 발작증세를 거의 나타내지 않는 결과를 얻었다.

섹칼슘은 뇌 홀몬분비 안정화, 신경세포 안정화에도 매우 유의적인 효과가 있음을 밝혀냈다. 이는 칼슘이 신경전달물질로서 홀몬분비,대사 조절제로서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 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50,60세 이후의 뇌 대사 건강지킴이로서 칼슘은 우리 몸에서 절대 부족해서는 안된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