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November 20, 2018    전자신문보기

10/30/18       김성국 목사

차야 찬다


정말 뉴욕에는 봄과 가을이 사라진듯 합니다. 며칠전만 해도 에어컨이 필요했는데 이제는 히터를 틀 것을 생각하게 될 정도로 날씨가 제법 차가와졌습니다. 하루의 기온차도 크니 감기 걸리기에 제격인 날씨인데, 우리 교우 모두 건강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어느 덧 행복에의 초대가 한 주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모든 성도, 모든 부서가 한 마음이 되어 이 거룩한 행사에 진력하고 있음을 보게 됩니다. 그동안 몇차례의 노방 전도가 있었는데 오늘 오후에는 전체 부서, 전체 회중이 함께하는 전도대회가 main street 도서관 앞에서 있게 됩니다.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모습인 전도가 오늘도 펼쳐집니다.

교회가 채워지는 것은 하나님의 원하심 입니다. 교회가 채워지려면 먼저 채워져야 할 것이 있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기도입니다. 기도가 그 교회당에 차야합니다. 엘리야의 기도가 일곱번 채워졌을 때 하늘에서 큰 비가 내려 온 땅을 적시었듯이 우리의 기도가 먼저 차야 교회에 사람들도 차게 됩니다.

 

내일부터 가을 새벽 부흥회가 열립니다. 기도를 채웁시다. 교회당 안에 사람이 가득 차도록. 기도를 채웁시다. 우리 가정을 향한 하늘의 문이 열리도록. 기도를 채웁시다. 성큼 다가온 영적인 겨울을 넉넉히 이기도록. 그렇습니다. 차야 찹니다.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