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September 23, 2020    전자신문보기
더운 여름, 싸우지 말고 시원하게 살자

07/17/19       김성국 목사

더운 여름, 싸우지 말고 시원하게 살자


여름 더위가 만만치 않습니다.

여름 더위에 짜증나는 일은 피해야 하겠습니다.

그 누군가와 티격태격하며 싸우는 일은 없어야 하겠습니다.

싸우지 않는 비결을 알려 드리겠습니다.

지난 수련회 때 강사님이 교훈이 담긴 유머를 들려 주셨는데

들으신 분들은 다시 한 번, 안 들은 분들은 잘 들어 보십시오.

 

람보(실베스터 스탤론이 출연한 영화 주인공)와 이소룡(중국 무술 영화 주인공)이

같이 짜장면을 먹을 때 일어난 일이랍니다. 단무지가 하나 밖에 남아 있지 않자 람보가 이런 제안을 한 것입니다.

“서로 한 대씩 때려서 눈물을 흘리지 않는 사람이 하나 남은 단무지를 먹자”

그래서 이소룡이 먼저 람보를 때렸습니다.

람보는 아팠지만 결코 눈물을 흘리지 않고 잘 참았습니다. 

이제 람보가 이소룡을 때릴 차례입니다. 그 때 이소룡이 람보에게 말합니다.

“나 때리지 말고 너 먹어.”그리고 이소룡은 주방을 향해 외칩니다.

“아줌마, 여기 단무지 한 접시 더 주세요.”

 

맛있는 짜장면 먹으면서 단무지 때문에 얼굴 붉히며 싸울 필요 없습니다.

어느 중국집이나 짜장면을 다 먹을 때까지 단무지는 무한리필이기 때문입니다.

이 세상에는 싸움이 그치지 않습니다. 왜 그럴까요? 더 갖기 위해서입니다.

세상의 자원(資源)이 제한되어 있다고 생각하니까 

싸워서 내가 더 많이 가지려고 합니다.

 

우리에게 필요한 것을 무한히 공급해 주시는 하나님이 계신데 내가 더 많이 갖겠다고 싸울 필요는 없습니다. 무한(無限) 공급자 하나님을 생각하니 감사가 넘쳐흐릅니다.

유한(有限)한 가운데도 최선을 다해 전교인 수련회를 아름답게 섬겨주신

모든 분들에게 생각하니 기쁨이 넘쳐흐릅니다.

더운 여름, 싸우지 말고 시원하게 삽시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