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19, 2020    전자신문보기
먼 길을 기쁨으로 떠나는 뒷모습

07/26/19       김성국 목사

먼 길을 기쁨으로 떠나는 뒷모습


차례차례 불편한 먼 길을 기쁨으로 떠나는 이들의 뒷모습을 보았습니다.

“저 분은 바쁜데, 이 분은 아픈데, 저 청년은 힘든데, 이 학생은 약한데....”

조금만 생각해 보아도 모두가 다 그 길을 떠나지 않을 충분한 이유들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십자가에 달리셨던 예수님,

그 복음 이야기가 아니고서는 구원의 길이 없기에

오늘은 이곳 내일은 저곳, 주 복음 전하기 위해 말없이 떠나는 뒷모습이

왜 이렇게 가슴 시리도록 숭고(崇高)한지요.

 

그 뒤를 이어 아름다운 뒷모습을 남길 이들이 준비하고 있군요.

필라델피아, 카작스탄, 케냐, 키르키스탄, 온두라스, 에디오피아, 할렘....

그 누군가 익숙한 자리, 편안한 자리를 떠나는 그 뒷모습을 남겨야

여기 교회도 살고, 저기 세상도 산다면,

우리 교회에서 뒷모습을 남기는 이들의 줄은 끊이지 않을 것입니다.

 

선교는 사랑인가 봅니다. 선교는 눈물인가 봅니다.

저들이 힘 있게 복음을 전하고 건강하게 돌아오기까지

사랑으로 바리바리 무엇인가 싸서도 보내고

그 무엇인가를 싸던 두 손을 모아 눈물로 기도도 하는 이들이 있기에

그런 뒷모습이 향기가 되는가 봅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