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September 19, 2020    전자신문보기
올해도 작심삼일

01/03/20       한준희 목사

올해도 작심삼일


2020년 새해가 밝았다올해도 예외 없이 영어 공부에 매진해 보겠다는 것이 올해의 결심이다.

이렇게 결심한 지가 몇 번째인가아니몇 십 년째인가수도 없이 영어를 해 보겠다는 것이 이제는 해마다 찾아오면 단골메뉴가 되어 버렸다그래서인지 지난해도 역시 작심삼일이 되어 버렸다.

 

이제 영어는 나에게 한이 되어 버렸다도대체 이렇게 의지력이 약해가지고 무슨 일을 할까한마디로 내가 영어를 못하는 이유는 의지력이 약해서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그런데 의지력 때문이라고 탓할 것은 아니다왜냐하면 나는 다른 것들은 굉장히 의지가 강한 편이기 때문이다운동을 해도 난 끈질기게 한다글을 써도 한번 손에 잡히면 꼬박 밤을 새어서라도 글을 완성해야 직성이 풀린다무슨 일을 하든 끝까지 한다그런데 영어만은 늘 작심삼일이다.

 

이민초기영어를 해야 미국에서 살아남을 수 있다는 절박함이 있었다그래서 들리지도 않는 미국대학에 입학하여 영어에 온 시간을 집중했었다그런데 목회를 하면서 도대체 영어를 써먹을 때가 없었고영어를 필요로 하는 이민사회가 아니었다영어 안 해도 되는 목회영어 안 해도 사회생활에 지장이 없는 커뮤니티에서 지내다 보니 영어에 집중해야 한다는 절박감이 점점 사라지는 것이었다그래서일까영어 공부는 학교에만 하고 난 영어를 안 해도 되는 그런 커뮤니티에 온몸이 젖어만 갔다,

 

그럴 때쯤이면 한국에서 손님이 오셔서 가이드 역할을 하다 보면 적절한 영어가 필요할 때가 많다그런데 그 손님들 앞에서 늘 영어로 인해 쩔쩔매는 모습이 그들에게 비춰지면서 낯 뜨거울 때가 많다아니 목사님미국 생활 10년이라면서 영어가 안 되시나요이런 한 마디가 또 한 번 나에게 도전을 되어 다시 영어를 시작하게 될 때가 바로 새해이다,

 

그래서 또 결심을 한다올해는 기필코 영어를 완성해 보겠다는 비장에 결심을 한다뿐만 아니라 기도까지 한다하나님 올해는 영어에 진전이 있도록 힘을 주세요하지만 또 새해의 한 주일을 보내고 나면 슬며시 기도도 사라지고 영어를 해야겠다는 결심만 남아 있지 행동은 하나도 추진하지 않는 작심삼일이 되어 버렸다.     

 

왜 안 되는 것일까안 되는 이유까지 난 잘 안다사실 한인목회를 하면서 영어가 그렇게 필요하지 않기 때문이라는 것이 첫 번째 요인이라고 말하고 싶다영어의 필요성을 못 느끼는 것이다그것이 작심삼일로 만드는 요인이 아닌가 본다

 

둘째는 지금 내 목회 현장을 서툰 영어를 해서 영어권 예배로 바꾸고 싶지도 않고바꿀 수도 없는 것이 내 속에 심리적으로 작용하고 있지 않나 본다한 마디로 지금 당장 영어가 절박하다는 위기감이 없다는 것이다그냥 지금 이 현실이 좋은 것이다물론 그렇다고 영어를 하지 말아야겠다고 할 수는 없다기회만 주어진다면 해야 한다는 심리적 갈등은 지워지지 않고 내재되어 있다는 것을 부인하지 못하겠다.

 

셋째는 영어를 해야 한다는 목표는 있는데 그 목표가 너무 묘연한 것이다구체적으로 뭐부터 어디까지예를 들어 ‘1월에는 어디까지, 2월에는 어디까지라는 구체적 계획도 없이 막연하게 목표를 가지고만 있기 때문이다이는 거꾸로 보면 목표는 있지만 그 목표가 이루어진다는 확실한 신념이 없기 때문이 아닌가 본다한 마디로 올해도 실패할 텐데라는 목표가 이미 내 마음에 자리잡고 있기 때문이라고 여겨진다.

 

나는 이 사실을 잘 안다한 걸음씩한 걸음씩 매일 목표를 향해 가야 하는데 100층 꼭대기에 올라가야 한다는 목표만 있지 한 걸음 한 걸음 밟고 올라가려는 노력이 없었던 것이다.

 

그런데 이 작심삼일이 영어에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다목회자들에게는 거룩하게 살아야 한다분노하지 말아야 한다설교를 온화하게 해야 한다사모에게 잘 해야 한다라는 여러 목표가 있을 수 있다그런 목표가 새해에는 결심되어져야 한다는 것을 우리는 잘 안다아니새해가 아니더라도 날마다 세워야 할 목표 아니겠는가그런데 그렇게 해야 한다는 목표는 아는데 도무지 노력도 없고 실천도 하지 않는다그저 올해도 부흥되게 하소서’, ‘강권하여 내 집을 채우라’ 하는 식으로 교회의 외적인 목표만 있지하나님 앞에서의 내 삶에 목표를 향한 노력이 없다는 것이 새해를 맞이한 목회자의 고백이 아닐는지.

    

영어를 못하는 사람일수록 영어 공부에 대한 열망이 더 커져 있기에자꾸 영어책을 사서 책꽂이에 꽂아놓고 작심삼일로 끝난 자신을 한탄한다마찬가지로 목회자다운 삶을 살아야겠다는 각오가 클수록 더 위선적이고 더 거룩한 체 살면서 스스로 한탄할 때가 얼마나 많을까?

 

작심삼일로 끝날 새해에는 아주 작은 것부터 실천해보자하나씩 하나씩 실천하는 것이 해답이다이번 주는 딱 영어 한 문장만 외우자한 문장이 완전히 내 것이 될 때까지 외우고 또 외우자올해 1월에는 성경 딱 한 구절만 외우자완전히 입에서 술술 나올 수 있도록 외우자.

올해는 딱 하나만 하자거울을 볼 때마다 웃는 연습을 하자웃는 얼굴 이것 하나부터 시작하자올해는 작은 것부터 시작하는 그 때부터 주님의 도우심이 느껴지리라 확신한다.

 

내 힘과 결심 약하여 늘 깨어지기 쉬우니 주 이름으로 구원해 날 받으옵소서 내 모습 이대로 주 받으옵소서 날 위해 돌아가신 주 날 받으옵소서(찬송가 통합 349)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