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November 29, 2021    전자신문보기
생각 적심

06/01/20       박효숙컬럼

생각 적심


코로나19가 가져다 준 혼란과 통제, ‘집콕’, 사회적 거리 지키기 등 답답함과 불편함이 많지만 이로 인해 얻은 유익이 있습니다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져 내면을 들여다보고다스릴 시간이 많아졌기 때문입니다.

그 중의 하나가 텃밭 가꾸기입니다상추랑 쑥갓토마토랑 가지호박이랑 오이 등을 심고물을 주고그들의 자라는 모습을 보는 기쁨은 날마다 새롭습니다

텃밭 가꾸기는 벌써10년이 넘었습니다그러나 유선생이 가르쳐준식물의 곁순 따기곁순 자르기즉 적심에 대한 지식은 이제서야 알게 되었습니다심고 물만 주면 잘 자라거니 생각한 것입니다사람은 참으로 평생 배워야 한다는 진리를 제대로 터득한 셈입니다

적심의 사전적인 의미는 ‘성장과 결실을 조절하기 위하여 나무나 농작물 줄기의 ()나 생장점을 따 내는 일’ 입니다

모르는 게 있을 때유튜브를 검색하면 모든 것을 가르쳐주니까 유튜브를 유선생이라고 부릅니다유선생이 친절하게 잡초 제거 방법화초 영양제 만드는 법텃밭 가꾸기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 주어 텃밭 가꾸기가 훨씬 신나고수월해졌습니다.  

대부분의 식물은 생장점을 통해 일생 동안 생장을 하게 됩니다생장점에서는 '길이 생장'이 이루어집니다적심은 생장점이 존재하는 그 부분을 잘라내는 것입니다생장점이 있는 부분이 잘려 나가면 식물은 살아남기 위해 본능적인 반응을 보이게 됩니다

생장점이 잘려졌으니 신변에 위협을 느끼고원줄기를 더 강하게 하기 위해 몸을 부풀리는 본능을 보이는 것입니다적심 전보다 더욱 풍성하고 멋스러운 모습을 갖추어 가게 되는 것입니다

적심을 하기 위해서는 먼저 적심 하려는 식물을 최대한으로 키우고상태도 좋아야 합니다주의할 점은적심시기는 가능하면 성장기에 행하고생육이 부실하거나 좋지 못한 환경에서는 말라 죽는 경우도 생기므로 좋은 조건을 유지하여야 합니다.

몇 년 전앞 마당에 예년과는 다르게 수국이 흐드러지게 피었었는데 안타깝게도 다음 해에는 볼 수가 없었습니다곁순도 따주고영양관리도 해주는 걸 몰라 저지른 실수였습니다자기 몸에 겹게 꽃피운 수국이 영양실조로 죽어버린 겁니다

식물을 키울 때 모든 새순을 키우게 되면수명도 짧아지고병충해도 약해집니다또한 줄기에 달리는 열매를 모두 따내지 않고 그대로 키우면 맛도 없어지고 알도 작아집니다따라서 식물의 적심은 완성도 높은 결실과 채소를 수확하기 위해 반드시 치뤄야 할 과정입니다

유선생에게 배운 실력으로토마토 적심을 해보았습니다

토마토는 첫 화방이 결실될 때즉 토마토의 첫 열매가 달릴 때 토마토의 곁순을 제거해주어야 합니다첫 꽃이 열매가 되지 못했을 때는 곁순 제거를 멈추어야 합니다

원줄기 중심으로 다른 곁순을 모두 제거해주고 원줄기만 기릅니다제거한 토마토 곁순은 적당히 자란 것은 물에 담가 놓으면 뿌리가 나옵니다이때다른 화분에 옮겨 심으면 또한 잘 자랍니다

토마토 꽃이 달리면서 자라는 줄기가 원줄기입니다토마토 곁순은 원줄기와 토마토 잎 사이의 겨드랑이 부분에서 자랍니다

토마토 곁순제거는 생육 전반에 걸쳐 계속되어야 합니다. 4~5번째 화방에 토마토가 열리면화방 위의 잎 2장을 남기고 원줄기를 적심해줍니다

토마토 꽃은 하나의 화방에서 4~5개만 남기고 나중에 달린 꽃은 잘라줍니다그러면 토마토 줄기는 더 이상 자라지 않고토마토를 맛나게 익히는데 열중하게 되는 것입니다

텃밭을 가꾸고식물공부를 하면서사람도 식물과 비슷한 점이 많이 있음을 새삼 알게 되었습니다

10여년 동안 시도해 본 토마토 키우기가 물을 충분히 주고사랑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충실한 결실없이 재미없는 결실을 본 이유가 바로 ‘적심’ 때문이었음을 알게 된 것입니다.  

우리 마음 속에 아름다운 결실을 맺지 못하고자라기만 하는 생각이 있다면‘생각 적심’을 통해 생각의 성숙을 꿈꾸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코로나 19, 아직도 벗어나지 못한 힘든 시기이지만자신을 돌아보며미처 돌보지 못한 내면을 다스리는 시간이 되길 소망해봅니다“고난이 네게 유익이라. 날마다 새롭게 배웁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