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November 29, 2021    전자신문보기
다시 살아 낼 힘

08/14/20       박효숙컬럼

다시 살아 낼 힘


 ‘넘어진 김에 쉬었다 간다는 옛말이 있습니다뜻하지 않게 당한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이용한다는 의미입니다코로나 19로 인해뭔가를 해보겠다는 의지열정기쁨이 점점 식어가는 느낌을 받는다고 호소하는 내담자를 간혹 만납니다그들의 대부분은 그런 기분이 들 때 휴가휴식재충전 등이 최고의 해결책이었는데 지금은 코로나19로 인해 앞뒤 좌우가 꽉 막혀버렸다고 합니다믿고 있던 해결책이 강제로 막혀버려 더욱 힘들고 우울하다고 말합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감염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는내 가족과 이웃을 보호하고소중한 생명을 지켜주는누구나 해야 하고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입니다누군가 강제하지 않더라도 스스로 알아서 지켜야 할 우리들의 의무와 책임이기 때문에 불평할수록 더 힘들어 지는 것은 자기 자신입니다

 

 사람의 소망이나 목표는 어떠한 경우에도 충족되지 않습니다그리고 충족할 수도 없습니다사람에게 충족이란 물거품 같은 희망입니다자신이 원했던 목표를 금방 성취하고도 몇 시간몇 일이 지나면 다른 목표가 눈 앞에서 아른거립니다그럴 때도전을 포기하고 지쳐가는 자신의 내면의 상처를 찾아내 보듬어 주어야 합니다

 

삶을 영위해 나가다 보면자신이 무엇을 생각하고무엇을 느끼고 있는지 잘 모를 때가 있습니다지금처럼 코로나19 같은 환경에 처해 있을 때 더욱 혼란스럽습니다이는 자신의 감정에 대해 미처 생각하지 못한 채 주어지는 삶을 지켜 내기도 급급하기 때문입니다.   

 닥친 고난으로 답답한 마음이 들 때조금만 현실에서 물러나 생각해 보면그 깊은 내면에 충분히 보상받지 못하고 있다는 좌절감과 왜곡된 현실인식이 가장 큰 문제임을 알게 됩니다

 이러한 현상은오른쪽이 막히면 왼쪽으로앞이 막히면 뒤로사방이 막히면 하늘이 열린다는 믿음의 실체를 외면하고자신이 정한 목표가 최상인양 돌진하면서 거친 장애와 부딪혀 넘어져 버렸기 때문인 경우가 다반사입니다.

 

사람에게 있어 믿음은 그래서 중요합니다믿음은목표를 향하고 있는 자신의 방향을 흔들리지 않기 위해 끊임없이 행동을 바꾸게 합니다하지만 불신은 자신이 향하고 있는 목표를 계속 바꾸려고 합니다믿음은 가능성에 눈을 뜨게 하고불신은 불가능을 바라보게 합니다불신은 인생 대부분을 장애물로 보게 합니다그래서 믿음의 끝은 목적지이고불신의 끝은 방황입니다어쩌면코로나19는 우리 모두를 멈춰 서게 하는 신호등혹은 멈추게 하는 장애물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그러나 생각을 조금만 확장하면멈추게 되어 비로소 그동안 보지 못했던 것들을 볼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됩니다

 

 젊을 때는주변에 아무도 없어도 넘어진 자신이 창피하기도 하고부끄러워서 저절로 오뚝이처럼 벌떡 일어나 정신 없이 그 자리에서 도망쳤던 기억이 있습니다그러나 나이를 먹고 보니기왕 엎어졌으면 바둥거리고 일어나려고 애쓰지 말고그 자리에서 좀 쉬어 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을 키워봅니다

 

 삶을 살아내다 보면살아가는 것 자체가 넘어지는 일의 연속이고어떤 때는 알아채지 못하던 일이 넘어지고 나서야 비로소 감지하게 되는 경우도 많이 있기 때문입니다.  

넘어진 김에 쉬었다 가려면각자의 마음속에 저장하고 있는 의지열정기쁨을 활용해야 합니다한 발 앞으로 가기 위해 두 발 후퇴할 수 있는 의지와 삶에 지치고 아프고 서러운 사람을 향해 손을 내밀 수 있는 열정이를 통해 새로운 자신을 발견하고인생을 박차고 나갈 기쁨은 우리들이 이미 가지고 있는 에너지원입니다

 

 누워서 보는 하늘의 희망가까이서 들리는 땅의 가르침이 모두는 생각하기에 따라서 어쩌면 앞만 보고 달리느라 수고한 자신에게 하늘이 선물한 휴식일 수도 있습니다삶에 지친 자신을 위로하고함께 하는 이웃들을 토닥일 수 있는 기회를 얻은 셈입니다.

 멈춤을 통한 깨달음우리가 변하려고 하는 의지만 있다면잠시 멈춤은 하늘이 선물한 휴식입니다이는 바른 믿음이 우리에게 주는 선물입니다비록 가진 것 없고연약하기 그지없는 우리들이지만주어진 선물을 맘껏 누리고차지하는 자만이 갖게 되는 축복이 될 것입니다이는 넘어진 상처를 치료하고도 남을천성을 향해 전진하는 우리들에게 다시 살아 낼 힘이 되리라 믿습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