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September 20, 2020    전자신문보기
‘나일리지’와 어른다운 세상

09/11/20       박효숙

‘나일리지’와 어른다운 세상


‘나일리지’는 이용실적 점수를 뜻하는 마일리지(mileage)’ 와 나이를 합쳐 만든 단어로나이가 많아질수록 이를 내세워 이득과 우대를 바라는 사람을 말하며나이를 마치 마일리지처럼 여기며 우대를 당연시하는 사람에게 사용합니다자기의 구태연한 사고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는 ‘꼰대’와 비슷한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나이를 권능으로 착각하는 순간 어른은 순식간에 나일리지로 전락해버립니다나일리지는 세대 간의 갈등을 조장하는 주요 원인이 됩니다

 

‘라떼 이즈 홀스(Latte is Horse) 라는 말도 있습니다. 요즘 젊은 세대들 사이에 유행하는기성세대의 고리타분함을 꼬집는 말입니다여기서 라떼는 커피라떼가 아니고비슷한 발음의 ‘나 때’ 즉‘왕년의 나’를 말합니다. ‘ 홀스는 ‘말’즉 ‘나 때는 말이야’ 라는 뜻의 콩글리쉬입니다.

 

'나 때는 이랬어'라며 자신의 생각과 경험만을 강요하며자신의 기준에 맞지 않는다고 '요즘 애들은 틀렸어버릇없어‘라고 몰아 붙인다면젊은 세대들과의 소통부재는 물론 적대감과 거부감을 키우게 됩니다

 

이런 대화법을 가지신 분들의 사고 방식은 대체로 ‘답정너(답은 정해져 있고 너는 대답만 하면 돼의 준말)’입니다이런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은 원하는 대답이 나올 때까지자신이 바라는 답을 들을 때까지 반복합니다더 나이가 상대가 자신의 대답에 수긍할 때까지 직간접적으로 압박을 가해 상대가 자신의 의도에 따를 수밖에 없도록 만들기도 합니다

 

말은 자유롭게 이야기 하라고 하면서결론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답으로 마무리를 짓습니다자기만의 답을 가지고 있으면서융통성 없고권위적이고남의 의견을 경청하지 않습니다.

 

식당에서 종종 나이 지긋한 분들이 아무렇지도 않게 종업원에게 자신보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로 반말을 하는 모습을 봅니다그들도 존중 받아야 할 사람들인데‘나이 많은 게 벼슬인가?'라는 불편한 생각을 하게 했습니다서로 존중하는 문화가 아름다운 세상입니다.  

 

기성세대는 대체로 유교문화가 지배하는 시대를 살았습니다유교의 다섯 가지 덕목 중에 '장유유서(長幼有序)'가 있습니다이는 어른과 아이곧 상하의 질서와 순서가 흔들리지 않고 반듯하게 유지되어야 올바른 사회가 유지된다는 뜻이 담겨 있습니다기성세대는 나이가 무척 중요한 세대입니다그러나 질서와 순서에서 '나이'만 우선시된다면옳고 그름과 상관없이 갈등을 초래하게 됩니다

 

나이를 바탕으로 권위를 내세우는 나일리지와 이를 꼬집어 무조건 반대하는 꼰무새(꼰대앵무새를 합친 인터넷 은어자신에게 조금만 무어라 해도 ‘꼰대네’ 라고 비난하며앵무새처럼 반복적으로 말하는 사람)’가 판을 치는 세상을 몰아내기 위해서는 이를 회복하기 위한 물결이 일어나야 합니다이를 위해남녀노소 모두 변화되어야 하지만 먼저 깨달은 우리들의 움직임이 나비효과가 될 것입니다.

 

세대 간에 회복된 관계는 기성세대처럼 살라고 강요하지 않고젊은 세대처럼 살려고 애쓰지 않는 관계가 되는 것입니다각 세대가 세대다운 것을 받아들일 때 세대 간 소통은 절로 이뤄질 것입니다

올바른 기성세대는 방향을 잡아주는 역할을 합니다살아온 시간만큼 쌓은 노하우와 지혜는 무시할 수 없습니다그러나 잔소리로 재촉하지 말고삶의 뒷모습으로 삶의 응원가를 불러주어야 합니다

기성세대는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않는 관용으로중심 잡는 모습을 보여주는 게 어른다운 세상입니다차이를 배격하기보다 다름을 끌어안고기대치와 눈높이를 서로 조정해보는 것도 좋습니다다른 것은 틀린 것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세대 간의 조화는 터놓고 하는 대화에서 시작됩니다세대간 이질감을 호기심으로불안감을 기대감으로 전환하는 것입니다그리고 각 세대가 살아온 사건과 조건을 이해하고그대로 수용하는 자세가 필요합니다우리가 기억해야 할 것은 누구나 언젠가는 어린아이였으며누구나 곧 어른이 된다는 사실입니다

나이를 무기가 아닌 도구로 삼아 삶에 적용한다면어른다운아름다운 세상은 꿈꾸듯 우리와 함께 할 것입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