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une 25, 2024   
키질하고 또 키질하면

02/25/21       김성국 목사

키질하고 또 키질하면


키질하고 또 키질하면 날라가는 것이 있습니다.

쭉정이는 날라 가고 알곡은 남습니다남는 것이 중요한 것입니다.

우리를 키질하면 무엇이 남을까요?

우리를 키질했는데 탐욕미움불평 등이 남아있다면 너무 부끄러울 것입니다

다들 그러시겠지만 저도 저를 키질하면 무엇이 남을지 궁금합니다.

당장은 그렇지 않더라도 꼭 남았으면 하는 것들이 있답니다.

그것은 다름 아닌 신∙망∙애(信望愛)입니다

다른 것은 다 날라가도 믿음소망사랑이 남아있다면 

내 삶은 너무 멋질 것 같습니다.

 

믿음은 불확실한 세상에서 하나님만 신뢰하는 것입니다.

소망은 암담한 현실에서 그 너머 희망을 바라보는 것입니다.

사랑은 자기 사랑이 아닌 하나님과 이웃을 사랑하는 사랑입니다.

 

고난은 분명히 우리를 키질하는 것입니다.

고난의 키질 속에 이 셋을 남길 수 있다면 최고의 인생을 사는 것입니다

지금 제게는 고난의 키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 키질이 무엇을 남길 것인지 마음을 조아리며 쳐다보고 있습니다.

신∙망∙애(信望愛)는 아닌 것 같아 

마음은 부끄러움에 이미 붉어졌고그 마음은 벌써 콩닥콩닥 뛰고 있답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