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September 25, 2022    전자신문보기

02/01/16       김성국 목사

열넷과 911


 지난 목요일 노방 전도에 앞서 어느 환우를 심방하기 위해 한 건물의 엘리베이터에 교역자들이 올라타기 시작했습니다. 몸이 잽싼(?) 저부터 시작하여 하나둘씩, 엘리베이터 안에서 자리 잡기 시작했습니다. 작은 공간이지만 함께 했던 교역자들이 나름대로 몸을 축소(?)시켜 드디어 다 탈 수 있었고 이제 올라갈 일만 남았습니다. 그런데 엘리베이터는 올라가지 않았고 문도 열리지 않았습니다. 한 마디로 갇히게 된 것입니다. 그때만 해도 사태의 심각성을 잘 몰랐습니다. 먼저 한 일은 엘리베이터에 탄 사람의 숫자를 헤아려 보았습니다. 교역자와 아내까지 열넷이었습니다. 그리고 엘리베이터에 몇 명이 탈 수 있는지 살펴보았습니다. 몇 명인지는 쓰여 있지 않았지만 전체 2000파운드로 제한되어 있었습니다. 열넷이 합하면 2000파운드가 된다 안 된다는 주장이 엇갈린 가운데 누군가 911에 연락하자고 했습니다. 번거로운 일이라고 제가 말렸습니다.

 밖에 있던 사람들과 큰 소리로 대화하는 가운데 5분 있으면, 또 5분 있으면 오신다던 건물 supervisor는 계속 오시지 않고... 시간은 벌써 한 시간이 다 되어가고... 껴 입었던 외투를 벗어야 할 정도로 땀은 나고... 공기가 희박해질지 모르니 숨을 조금씩 쉬라고도 하고... 타이타닉호가 침몰할 때 불렀던 마지막 찬송이 무엇이었는지 묻는 자도 있고...

 마침내 911을 부르니 쏜 살같이 달려와서 우리 열 넷을 구해주었습니다. 몸을 추스려 올라가니 누워 있어야 할 환우가 우리를 걱정하며 일어나 맞아 주었습니다. 예배 후, 늦었지만 둘둘 셋씩 노방전도 길로 흩어졌습니다.

 예수님만이 구원의 길이라는 전도지를 나누어 주면서 자성(自省)했습니다. 건물 안에 갇힌 사람을 구조하는데 911이면 충분한데 처음에 왜 내가 말렸을까.

그렇습니다. 죄에 갇힌 사람을 구조하는데 예수님이면 충분합니다. 열 넷만이 아니라 십사만 사천 명도, 그리고 무수한 나라와 족속과 백성과 방언의 큰 무리도.

김성국 목사(퀸즈장로교회)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