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May 28, 2022    전자신문보기
“만약”과“다음”

12/01/21       김성국 목사

“만약”과“다음”


한 해가 저물어 가고 있습니다. 결코 쉽지 않았던 2021년을 어떻게 사셨나요?

누구에게나 올 한 해 여러 아쉬움이 있을 것입니다.
그런데 같은 아쉬움에 대한 태도는 전혀 다르게 나뉩니다.


만약 내가 그런 결정을 하지 않았다면.”
만약 내가 열심히 운동했더라면.”
만약 내가 그 사람과 그렇게 얽히지 않았다면."
"아쉬움을만약으로 시작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다음 결정은 잘해야지."
다음 해에는 운동을 열심히 해야지.”
다음 만남은 잘 풀어가야지

"아쉬움을다음으로 열어가는 사람도 있습니다.

만약은 아쉬움을 과거의 후회로 만들고다음은 같은 아쉬움을 미래의 희망으로 만듭니다. 2021, 뭔가 아쉬울 때 어느 것을 선택하시겠어요?
만약이신가요,“다음이신가요?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