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May 20, 2022    전자신문보기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05/07/22       김성국 목사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어제 아침 한국에서 오신 한국장로교 총연합회 대표회장 한영훈 목사님께서 

뉴욕의 여러 연합회 목사님들과 함께 우리 교회를 방문하셨습니다. 

우리 교회와 장영춘 목사님을 잘 알고 계셨고 뉴욕 방문길에 

꼭 퀸즈장로교회를 방문하고 싶으셨답니다 

 

연세는 78세이신데 매우 건강해 보이셨습니다. 

수많은 사역을 힘 있고 놀랍게 해오신 분입니다. 

연륜과 경험에서 묻어나는 말씀 한마디 한마디가 울림이 있으셨습니다. 

그중에 이런 말씀을 진심 어리게 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제게 베푸신 은혜가 컸습니다. 

분에 넘치는 많은 것을 베풀어 주셨는데 훗날 하나님을 뵐 때

나는 너를 위해 아낌없이 부어주었다. 

너는 나를 위해 무엇을 하였느냐?’고 물으신다면 

한 가지는 말해야 할 텐데 그것이 제겐 없습니다.

 

속으로목사님은 많이 있으셔요.”라고 말씀드렸습니다. 

저는요 제가 가진 도시락 전부를 드렸어요.” 

오병이어의 그 어린이는 당당히 말씀드릴 한 가지만큼은 분명했는데 

제게는 하나님께 말씀드릴 그 한 가지를 찾을 수 없어 

은혜의 하나님께는 너무 죄송하고, 멋진 어린이에게는 많이 부끄럽습니다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