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December 15, 2019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한준희 목사

한해의 마지막달을 맞아

사람이 살아가는데 중요한 3가지 ‘금’이 있다.  많은 사람이 원하며 쫓는 ‘황금’ 음식의 맛을 내고 간을 맞추는 ‘소금’ 그리고 바로 ‘지금’이다. 1987년 미국 성인 76%를 팬으로 확보할 만큼 인기가 높은 미 ...
  • 시한폭탄을 안고 있는 목사들

    12/06/19

    나에게는 내가 어렸을 때 다녔던 고향같은 교회가 있다. 초등학교 때부터 중고등학교 그리고 집사, 전도사, 목사가 되기까지 그 교회에서 자라고 성장했다. 그 후에 난 미국으로 이민을 왔고...

  • 돌고 도는 감사의 비밀

    11/25/19

    나는 논산훈련소에서 훈련을 받던 중 예기치 않은 일로 병원에 실려 간 일이 있었다. 그렇게 큰 사고도 아니었는데 느닷없이 수술을 해야 한다는 선고를 받았고 다음날 수술을 받았다. 장이 파열되었다는 것이었...

  • 목사님이시죠?

    08/10/19

    오늘도 예외 없이 빨래를 하러 세탁소로 달려갔다. 일주일에 한번하는 빨래를 내가 도맡아 해온지도 언 15년이 넘는다. 늘 피곤해 하는 아내를 조금이나마 돕고자 하는 마음에서 빨래는 내가 하겠다고 자청했기 ...

  • 버리는 사람, 못 버리는 사람

    11/08/19

    모처럼 책상 서랍을 정리해 보았다. 일부러 서랍 정리를 한 게 아니라 더 이상 서랍에 넣을 공간이 이제는 포화상태에 이른 것 같아 정리를 하게 된 것이다. 하나 둘씩 버릴 것을 정리하다 보니 좀 아...

  • 슈퍼우먼 목사의 사모

    11/01/19

    노처녀의 히스테리라고나 할까, 예배가 끝나고, 나와 사모가 교회 뒷정리를 하고 있을 무렵 노처녀인 성도가 사모에게,  “사모님, 잠깐 할 이야기가 있어요,” 영문을 모르는 나는 차에 와서 ...

  • 사모의 눈물

    10/11/19

    “한 목사! 나 머리가 많이 아프네, 무슨 좋은 약이 없을까?” 처음 미국을 방문한 친구 목사의 말이었다. 난 진통제 몇알을 들고 숙소로 뛰어갔고 며칠 후 그는 한국으로 돌아갔다. 그후 몇 개월이 ...

  • 첫사랑으로 번지 점프하다(1)

    09/20/19

    목회자에게도 첫사랑이 있었다고 하면 성도들이 어찌 생각할까?  더욱이 60중반의 노년에 첫사랑 운운한다는 것이 뭔가 어울리지 않는 이야기 같아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목사에게도 인간적인 사랑의 감정...

  • 우울증에 걸린 목사

    09/06/19

    오래 전, 가까이 지냈던 목사님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 이제 50대 초반에 한창 열정을 가지고 목회를 할 나이에 세상을 떠나서 많은 지인들이 애통해 하면서 하늘나라로 보내드렸다. 그런데 얼마의 시간이 지난 ...

  • 고집불통 목사님!

    08/28/19

    내가 잘 아는 목사님 중에 유달리 고집이 센 분이 있다. 언젠가 대화를 나누다가 내가 요즘 시도 때도 없이 졸음이 쏟아진다고 지나가는 말로 한 마디 했는데, 이 분이 하는 말이 자기가 그랬다는 것이다.운전대...

  • 사람이 더 중요하다

    07/26/19

    오랜 직장생활 속에서 얻어진 산물이 하나 있다. 바로 ‘약속’이다. 시간 약속은 물론이고 한번 내 뱉은 말은 농담이라 할찌라도 반드시 지켜야 된다는 그런 보이지 않는 신조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

  • 삶으로써의 예배

    07/17/19

    * 이럴 때 전화하세요! 1. 보일러가 고장이 났을 때 2. TV가 잘 안 나올 때 3. 냉장고가 고장이 났을 때 4. 휴대전화가 잘 안될 때 5. 무거운 짐을 옮기기 어려울 때 6. 집안에 일손이 부족할 때 7. 마음...

  • 그렇게 억울 하십니까?

    07/03/19

    그렇게 억울 하십니까?   목사가 목사를 고소한 사건이 있었다. 내가 그렇게 고소를 당한 목사이다. 과연 내가 미국 법정에 고소를 당할 만큼 나쁜 짓을 했을까? 어쨌든 난 2년이란 세월을 이 법정 싸움에...

  • 하나님을 대적한 사람

    06/24/19

    하나님을 대적한 사람   목사가 되기 전 국정교과서를 만드는 회사에서 일을 한 적 있었다. 교과서가 만들어져 각 학교 학생들에게 배급되기까지는 반드시 기일 내에 교과서가 만들어져야 하는 게 당연한...

  • 설교해서 받는 돈

    05/27/19

    설교해서 받는 돈    처음 목사 안수를 받고 부목사로 목회를 시작하면서 성도님 가정을 심방한 적이 있었다. 심방을 마치고 나오려는데 성도님이 돈 봉투를 내 호주머니에 넣어 주는 것이었다, 얼...

  • 좀 멍청해지자

    05/10/19

    좀 멍청해지자   내 주위에 어느 목사님은 참 특이 분이 계시다. 이분과 대화를 나누면 내가 할 말을 못 한다. 대화를 나누다보면 너무 박식하다는 것이다. 언젠가 내가 홍삼을 먹으면서 겪게 된 이야기...

  • 이 순간이 기적이고 부활이다

    04/22/19

    이 순간이 기적이고 부활이다   오래전 기적이란 제목에 단편 드라마가 생각이 난다. 이 드라마가 내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이유가 있다. 방송국 국장으로 연일 바쁜 나날을 보내는 남편의 행동...

  • 조금만 밀어주면

    04/06/19

    조금만 밀어주면   초등학교였을 때로 기억된다,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왔을 때 집앞에 사람들이 웅성대고 있었다. 집앞에서 어머니가 울고 있었고 대문 앞에는 붉은 딱지가 붙어있었다. 집안으로 들어섰을...

  • 천국 문에 새겨진 내 이름

    03/20/19

    천국 문에 새겨진 내 이름   1988년 서울올림픽! 그때 난 그 올림픽을 준비한다고 매우 바쁜 하루하루를 보냈다. 대회 날짜가 가까이 오면서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4시간 비상 체재에 들어갔고 나 역...

  • 생리적으로 싫은 사람

    02/23/19

    오래전 목사님들과 성지 여행을 다녀온 일이 있었다. 그때 우리 일행을 위해 수고한 목사님이 계셨는데 이분이 수고도 많이 했지만 지나치게 앞장서서 간섭하는 일이 많이 있었다. 버스 안에서 지켜야 할 예절...

  • 정해진 자유 선택할 자유

    정해진 자유 선택할 자유

    01/30/19

    나는 젊은 시절 모 국영기업체에서 오래 근무를 하였다.특이한 것은 한번 출근하여 회사에 출근하면 퇴근시간까지는 업무상 공적인 외출 외에는 밖으로 나갈 일은 거의 없었다. 점심 식사를 비롯해서 모든 것이 ...

  • 보이지 않는 교회 경쟁

    01/05/19

    나는 목사가 되기 전 호텔에서 일한 적이 있었다. 그때 기억에 지워지지 않는 모습을 본 일이 있었는데 총지배인의 행동이었다. 그 당시 장관급 되는 VIP 손님이 오시게 되었는데 총지배인이 문 앞에서 영접할 때...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