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November 29, 2021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한준희 목사

SAC칼슘 뉴스_골다공증과 메가-100

전세계적으로 골다공증으로 고통 받고 있는 사람이 2억명 가량 되며 대부분이 45세 이상 여성인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중약 900만 명이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유럽에서는 골다공증으로 인한 경제적 손실이 암(폐암 제외) 보...
  • 돌고 도는 감사의 비밀

    11/25/19

    나는 논산훈련소에서 훈련을 받던 중 예기치 않은 일로 병원에 실려 간 일이 있었다. 그렇게 큰 사고도 아니었는데 느닷없이 수술을 해야 한다는 선고를 받았고 다음날 수술을 받았다. 장이 파열되었다는 것이었...

  • 목사님이시죠?

    08/10/19

    오늘도 예외 없이 빨래를 하러 세탁소로 달려갔다. 일주일에 한번하는 빨래를 내가 도맡아 해온지도 언 15년이 넘는다. 늘 피곤해 하는 아내를 조금이나마 돕고자 하는 마음에서 빨래는 내가 하겠다고 자청했기 ...

  • 버리는 사람, 못 버리는 사람

    11/08/19

    모처럼 책상 서랍을 정리해 보았다. 일부러 서랍 정리를 한 게 아니라 더 이상 서랍에 넣을 공간이 이제는 포화상태에 이른 것 같아 정리를 하게 된 것이다. 하나 둘씩 버릴 것을 정리하다 보니 좀 아...

  • 슈퍼우먼 목사의 사모

    11/01/19

    노처녀의 히스테리라고나 할까, 예배가 끝나고, 나와 사모가 교회 뒷정리를 하고 있을 무렵 노처녀인 성도가 사모에게,  “사모님, 잠깐 할 이야기가 있어요,” 영문을 모르는 나는 차에 와서 ...

  • 사모의 눈물

    10/11/19

    “한 목사! 나 머리가 많이 아프네, 무슨 좋은 약이 없을까?” 처음 미국을 방문한 친구 목사의 말이었다. 난 진통제 몇알을 들고 숙소로 뛰어갔고 며칠 후 그는 한국으로 돌아갔다. 그후 몇 개월이 ...

  • 첫사랑으로 번지 점프하다(1)

    09/20/19

    목회자에게도 첫사랑이 있었다고 하면 성도들이 어찌 생각할까?  더욱이 60중반의 노년에 첫사랑 운운한다는 것이 뭔가 어울리지 않는 이야기 같아 많이 망설였다. 하지만 목사에게도 인간적인 사랑의 감정...

  • 우울증에 걸린 목사

    09/06/19

    오래 전, 가까이 지냈던 목사님 한 분이 세상을 떠났다. 이제 50대 초반에 한창 열정을 가지고 목회를 할 나이에 세상을 떠나서 많은 지인들이 애통해 하면서 하늘나라로 보내드렸다. 그런데 얼마의 시간이 지난 ...

  • 고집불통 목사님!

    08/28/19

    내가 잘 아는 목사님 중에 유달리 고집이 센 분이 있다. 언젠가 대화를 나누다가 내가 요즘 시도 때도 없이 졸음이 쏟아진다고 지나가는 말로 한 마디 했는데, 이 분이 하는 말이 자기가 그랬다는 것이다.운전대...

  • 사람이 더 중요하다

    07/26/19

    오랜 직장생활 속에서 얻어진 산물이 하나 있다. 바로 ‘약속’이다. 시간 약속은 물론이고 한번 내 뱉은 말은 농담이라 할찌라도 반드시 지켜야 된다는 그런 보이지 않는 신조를 가지고 있었다. 그래...

  • 삶으로써의 예배

    07/17/19

    * 이럴 때 전화하세요! 1. 보일러가 고장이 났을 때 2. TV가 잘 안 나올 때 3. 냉장고가 고장이 났을 때 4. 휴대전화가 잘 안될 때 5. 무거운 짐을 옮기기 어려울 때 6. 집안에 일손이 부족할 때 7. 마음...

  • 그렇게 억울 하십니까?

    07/03/19

    그렇게 억울 하십니까?   목사가 목사를 고소한 사건이 있었다. 내가 그렇게 고소를 당한 목사이다. 과연 내가 미국 법정에 고소를 당할 만큼 나쁜 짓을 했을까? 어쨌든 난 2년이란 세월을 이 법정 싸움에...

  • 하나님을 대적한 사람

    06/24/19

    하나님을 대적한 사람   목사가 되기 전 국정교과서를 만드는 회사에서 일을 한 적 있었다. 교과서가 만들어져 각 학교 학생들에게 배급되기까지는 반드시 기일 내에 교과서가 만들어져야 하는 게 당연한...

  • 설교해서 받는 돈

    05/27/19

    설교해서 받는 돈    처음 목사 안수를 받고 부목사로 목회를 시작하면서 성도님 가정을 심방한 적이 있었다. 심방을 마치고 나오려는데 성도님이 돈 봉투를 내 호주머니에 넣어 주는 것이었다, 얼...

  • 좀 멍청해지자

    05/10/19

    좀 멍청해지자   내 주위에 어느 목사님은 참 특이 분이 계시다. 이분과 대화를 나누면 내가 할 말을 못 한다. 대화를 나누다보면 너무 박식하다는 것이다. 언젠가 내가 홍삼을 먹으면서 겪게 된 이야기...

  • 이 순간이 기적이고 부활이다

    04/22/19

    이 순간이 기적이고 부활이다   오래전 기적이란 제목에 단편 드라마가 생각이 난다. 이 드라마가 내 머리 속에서 지워지지 않는 이유가 있다. 방송국 국장으로 연일 바쁜 나날을 보내는 남편의 행동...

  • 조금만 밀어주면

    04/06/19

    조금만 밀어주면   초등학교였을 때로 기억된다,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왔을 때 집앞에 사람들이 웅성대고 있었다. 집앞에서 어머니가 울고 있었고 대문 앞에는 붉은 딱지가 붙어있었다. 집안으로 들어섰을...

  • 천국 문에 새겨진 내 이름

    03/20/19

    천국 문에 새겨진 내 이름   1988년 서울올림픽! 그때 난 그 올림픽을 준비한다고 매우 바쁜 하루하루를 보냈다. 대회 날짜가 가까이 오면서 올림픽 조직위원회는 24시간 비상 체재에 들어갔고 나 역...

  • 생리적으로 싫은 사람

    02/23/19

    오래전 목사님들과 성지 여행을 다녀온 일이 있었다. 그때 우리 일행을 위해 수고한 목사님이 계셨는데 이분이 수고도 많이 했지만 지나치게 앞장서서 간섭하는 일이 많이 있었다. 버스 안에서 지켜야 할 예절...

  • 정해진 자유 선택할 자유

    정해진 자유 선택할 자유

    01/30/19

    나는 젊은 시절 모 국영기업체에서 오래 근무를 하였다.특이한 것은 한번 출근하여 회사에 출근하면 퇴근시간까지는 업무상 공적인 외출 외에는 밖으로 나갈 일은 거의 없었다. 점심 식사를 비롯해서 모든 것이 ...

  • 보이지 않는 교회 경쟁

    01/05/19

    나는 목사가 되기 전 호텔에서 일한 적이 있었다. 그때 기억에 지워지지 않는 모습을 본 일이 있었는데 총지배인의 행동이었다. 그 당시 장관급 되는 VIP 손님이 오시게 되었는데 총지배인이 문 앞에서 영접할 때...

  • 마지막 설교가 새해 소망으로

    01/11/19

    마지막 설교가 새해 소망으로 2005년 6월 스탠포드 대학 졸업식에서 한 스티브 잡스의 연설은 많은 사람을 감동케 하였고 지금도 많은 사람에게 명연설로 기억되고 있다. 그분의 연설 내용 중에 누군가가 한 말...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