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February 19, 2020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한준희 목사

알지 못하는 얼굴을 그려요

아빠없이 엄마 손에 혼자 자라 빈 방에서 그림을 그리는 아빠 생각에 그리워 지는 왼 종일 한국에 산다는 아빠 소식 기다리며   엄마 일간 후 혼자 아빠를 부른다 하얀 도화지 아빠를 그린다 부르고 불러도 대답이 없으신 얼굴도 모르는 아빠를 그리고&...
  • 비전을 상실한 목사

    01/27/18

    10여년전 목회가 가장 어려울 때 제일 큰 타격은 경제적 어려움이었다. 교회 렌트비 내기에도 버거운 교회 재정 문제로 인해 사례비를 받지 못하고 몇 년은 지내다 보니 온통 빚 투성이에 몰리게 되다시피 하였다...

  • 상실된 설교의 권위

    01/11/18

    설교는 목회자로써 목회자로 인정할 수 있는 가장 권위 있는 목사의 특권이다. 나는 이 특권을 목사 안수를 받고 지금까지 거의 쉴 사이 없이 설교를 해 왔다. 새벽기도회 설교, 수요기도회 설교, 금요철야 설교,...

  • 사라진 40년

    12/28/17

    나는 군에서 제대하고 꽤 많은 시간을 방탕하게 보낸 적이 있다. 한창 공부를 하던가 뭔가를 해야 할 젊은 나이에 거의 매일 술로 세월을 보내었다. 그때는 시간이 얼마나 귀하다는 것을 전혀 깨닫지 못한 철부지...

  • 목사의 혈기

    11/16/17

    나에게는 몇 가지의 단점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말이 빠르다는 것이다. 평소에는 차분하게 이야기하다가 조금 감정이 들어가면 말이 빨라지고 약간의 톤이 높아진다는 것이다. 이런 나의 말하는 습관은 설교에...

  • 하나님께 올인하려면

    10/30/17

    나는 예배드릴 처소가 없어 집에서 예배를 드린 적이 있었다. 교인6-7명과 함께 꽤 오랜 시간 집에서 예배를 드렸다. 그 당시 경제적으로 매우 어려운 시기였는데도 사모와 내가 할 수 있는 일이란 돈을 벌러 나...

  • 노회는 뭐 하는 곳인가요?

    10/02/17

    나는 노회를 처음 참석하게 된 것은 강도사 인허를 받는 날이었다. 그 전까지 노회라는 말을 들어 본적도 없었고 뭘 하는 곳인지도 몰랐다. 그날 강도사 인허를 받던 노회 현장에서 목사님들이 삿대질을 하면서 ...

  • 좋은 사람! 싫은 사람!

    09/04/17

    청년시절 내가 좋아하는 자매님이 있었다.  교회에서 만난 그녀를 나는 무척 좋아했기에 결혼까지 꿈꾸며, 그녀를 만나는 주일이 되면 약간에 흥분된 마음을 가지고 교회에 다니고는 하였다. 하지만 그녀는...

  • 축구 중독

    축구 중독

    08/02/17

    나는 축구를 무지하게 좋아한다, 좋아할 정도가 아니라 축구 광(狂)이다. 고등학교 시절 내가 다녔던 학교가 명문 축구팀을 가진 학교였다. 그래서 그런지 자연스럽게 축구를 하게 되었고 그 당시에도 학교 수업...

  • 전화위복

    06/30/17

    전화위복(轉禍爲福) 몇 년 전 우리 딸애가 고등학교 12학년 때 묘한 일을 겪은 적이 있었다. 12학년 들어서면서 하루 이틀씩 무단으로 학교를 가지 않는 일이 생긴 것이었다. 처음에는 몸이 안 좋아 학교를 못 ...

  • 다른 것과 틀린 것

    06/08/17

    다른 것과 틀린 것   오래전 워싱턴 D.C.에서 세미나가 있었다. 기대가 되는 세미나였기에 지체 없이 등록을 해 놓았다. 이런 나의 등록을 뒤늦게 안 모목사님께서 어째서 자기에게 같이 가자고 한마디도 ...

  • 아내에게 복종하라

    05/11/17

    나는 전통적 가부장제도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서울 사람이다. 나의 아버지는 늘 양반은 4대문 밖을 벗어나면 안 된다는 고지식한 생각 때문에 남자로 태어난 나는 당연히 4대문 안에서 사는 것을 거부감 없...

  • 주면 받는 법칙

    03/23/17

    24년 전 한국을 떠나면서 어머니에게 마지막 인사를 하고 떠나려는 순간 어머니가 우시면서 “꼭 가야만 하는 거냐”라는 묘한 말씀을 남기셨다. 이미 한달 전부터 미국으로 가기 위해 분주히 다녔던 ...

  • 보수도 진보도 아닌 “중도”

    02/17/17

    오래전 필라텔피아에서 목사 안수식이 있어 참석한 일이 있었다. 목사님들과 교회 밴으로 같이 내려가는 길에 아내로부터 긴급한 전화를 받았다. 지난 주일에 처음 나왔던 성도에게서 전화가 왔는데 자기가 지금 ...

  • 매 맞은 목사 아들

    01/04/17

    나는 22년 전 2가정을 시작으로 목회를 시작했다. 개척 초기 한사람이 더할 나위없이 귀한 시기였다. 그런데 2가정 중에 한가정이 몇 달 같이 교회를 섬기다가 다른 교회로 가 버렸다. 한 가정이라도 더 와서 함...

  • 교회는 안나갑니다

    11/25/16

    나는 18년 된 가방을 가지고 다닌다. 가죽으로 된 성경책과 찬송가만 넣고 다니는 가방이다. 이 가방을 내가 소중하게 여기는 까닭이 있다. 교회를 개척하고 2년쯤 되었을까 나이드신 여집사님 한분이 우리...

  • 너는 죽었어!

    10/21/16

    나는 오랫동안 직장생활 속에서 책 만드는 일과 행정 사무직을 맡아서 일을 해왔다. 그래서인지 나의 성격이 나도 모르게 논리적이고 이성적인 쪽으로 많이 발달되어져 있다는 것을 나는 어느 정도 인정한다. 왜...

  • 의지할 것이 있는 한 포기하지 않는다

    07/20/16

    30대 초반, 젊은 나이에 특별한 체험을 만들어 본 일이 있었다. 현대 사회에서 돈 한푼 없이 며칠을 견딜 수 있을까 하는 실험이었다.당시 나는 주머니에 현금 5만원과 크레딧 카드 한 장을 비상금으로 가지고 이...

  • 인간의 두 얼굴

    06/28/16

    오래전 한국 TV EBS 교육방송 다큐프라임에서 인간의 두얼굴이란 제목으로 사람의 심리가 어떻게 작용하는지를 직접 실험해 보는 장면이 있었다. 이 프로에서 이런 내용이 나온다. 실험실에서 미리 각본을 짠 6명...

  • 자기 율법에 메인 사람

    06/03/16

     이민 초기 오하이오주에 있는 애쉴랜드신학대학에서 첫 미국 생활을 시작했다. 당시 한국에서 15명 정도의 목사님들이 목회학 박사과정을 공부하기 위해 내가 공부하고 있던 미국 신학교에 입학하여 함께 ...

  • 말 잔치

    04/09/16

     오래전 한국 총회에 처음으로 참석한 일이 있었다. 무슨 안건을 처리하는지는 기억에 없지만 고성이 오가는 싸움판 같은 느낌을 받았었다. 목사들이 이정도의 수준인가 하는 의아심도 들었고 도대체 무슨 ...

  • 목사의 덫

    03/19/16

     나에게는 나와 남에게 무익하고 부질없는 자랑거리가 있다. 그것은 3개의 장관 표창장이다. 회사에 다니면서 남보다 돋보인 아이디어로 인해 문화공보부 장관 표창, 체육부 장관 표창, 서울 올림픽 조직위...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