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July 24, 2024   
칼럼
>칼럼

칼슘과 장 건강

“암, 당뇨, 치매, 우울증 등의 30%는 장내 미생물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CDC USA, 2017   나이가 들면서 대장의 문제로 고생하는 이들을 가끔 보게 됩니다. 성인의 세포 수는 약 35조~40조(약 23,000개 유전자/세포)이고, 체내 미생물 수는 약 38조~42조(300만개 유전자)입니다. 인간에게는 탄수화물 분해 효소가 8~17개 있지만, 장내 미생물에게는 탄수화물 분해 효소가 약 15,000~20,000개 있습니다. 이...
  • 물에서 지혜를 배운다

    물에서 지혜를 배운다

    08/11/23

    우리가 매일 먹어야 하는 것 중엔 물(Water/水)이 있다. 목이 말라도 마시는 물이다. 물은 수소원자 2개와 산소원자 1개로 구성(H2O)되어 있다. 물은 마시지 않으면 죽는다. 우리 몸의 70%가 물로 구성돼 있다. ...

  • 찢어진 하늘, 찢어진 휘장, 찢어진 육체

    찢어진 하늘, 찢어진 휘장, 찢어진 육체

    07/21/23

    마가복음에는 하늘이 찢어졌었다고 기록하고 있습니다. 예수께서 요한에게 세례를 받으실 때 일어난 일입니다.  마가복음 1:10 “곧 물에서 올라오실새 하늘이 갈라짐과...”  하늘이 &ls...

  • 끝을 생각하며 시작하라

    끝을 생각하며 시작하라

    07/21/23

    하나님께서 지으신 천하만물에는 시작과 끝이 있습니다. 우리 인생에는 출생과 죽음이 있습니다. 모든 일에는 시작과 끝이 공존합니다. 영화 한편을 보아도 그렇습니다. 박진감 넘치는 운동이나 흥미진진한 게임...

  • 행복하게 존재하는 용기

    행복하게 존재하는 용기

    07/21/23

    올해 6월 초에 출판된 “왜 남자들은 기를 쓰고 불행하게 살까?”(김정대신부)라는 책이 있습니다. 책을 소개하는 내용이 이렇게 시작됩니다. “한국 사회는 ‘남자다움’에 대한 환상...

  • 내 안에 있는 우상 찾기

    내 안에 있는 우상 찾기

    07/21/23

    우리는 지금 갖가지 우상이 만연한 21세기의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우상은 문명화되지 못한 미개한 시대나 사회, 나라에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 우리 안에 있는 우상들은 시대의 사상이나 풍조, 종교, 문화,...

  • 텃밭에 잡초 뽑아주기

    텃밭에 잡초 뽑아주기

    07/21/23

    “ 주님께서 밭고랑에 물을 충분히 내리시고 그 이랑을 고르게 하시며 가끔은 단비를 내려 땅을 부드럽고 촉촉하게 하셔서 싹이 자라게 하십니다” (시편 65장 10절, 현대인의 성경) 개신교 수도원에...

  • 모든 것은 축복이다

    모든 것은 축복이다

    07/21/23

    그날의 슬픈 눈물이 나의 죄를 씻었다.     그날의 시련이 나를 성숙으로 이끌어  진정한 행복이 무엇인지 알게 했고 그날에 사랑을 잃었기에  지금 나는 영원한 사랑으로 살아간...

  • 사랑이 식기 전에

    사랑이 식기 전에

    07/21/23

    결혼 생활을 막 시작하려는 사위에게 장인(丈人)이 이렇게 부탁했습니다.   내 딸에 대한 사랑이 식거든, 미워하지 말고 내 딸을 그대로 내게 돌려주게나. 내 딸을 때리고 싶거든, 손찌검하지 말고 내 딸...

  • 무엇을 찾느냐

    무엇을 찾느냐

    07/21/23

      ‘질 그릇 합창 ‘      청 암 배성현 목사    예수아샬롬공동체   흙 가루 하나 둘 셋 넷 함께 어우러져 덩더쿵 덩더쿵   작고 크게 빚어 놓은...

  • 변화될 환경이 필요하다

    변화될 환경이 필요하다

    07/21/23

    인지심리학자들이 61년동안 연구한 인간학에 공통점은 인간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물론 사람에 따라 다르겠지만 IQ 나 기억력, 연산력, 기초사고 능력같은 것은 청소년 시절 배우고 익혀서 형성된 것이 거의...

  • 주님의 공동체 만들기

    주님의 공동체 만들기

    07/21/23

    예수님이 세례요한에게서 세례를 받고 유대광야에서  40일의 금식을 마친 후 공생애 3년의 목회를 시작하셨다. 예수님의 말씀을 듣고 병고침을 받고, 따르며, 같이  다니는 제자들이 여럿이 모이니 하...

  • 존재 자체가 기쁨인 사람

    존재 자체가 기쁨인 사람

    07/21/23

    인생의 한 부분을 갈아 엎었다고 할 만큼 감명 깊게 읽은 책이 있습니다. 안소니 드 멜로의 ‘깨어나십시오’입니다.  이 책에서, ‘사람이 무언가를 깨달아 알고 있으면 그것을 마음대로 ...

  • 우주의 사랑

    우주의 사랑

    07/21/23

    순수한 사랑은 어떤 사랑일까. 아니, 어떻게 하는 게 정말 순수(純粹)한 사랑일까. 육체를 떠난 영혼만의 사랑인가. 글쎄, 영혼끼리 하는 사랑을 사랑이라 부를 수 있을지가 의문이다. 보이지 않는 영혼들의 사랑...

  • 죽음의 회오리, “앤트 밀(Ant Mill)”에 빠지지 말라

    죽음의 회오리, “앤트 밀(Ant Mill)”에 빠지지 말라

    07/21/23

    집단 개미들 중에서는 가끔씩 앤트밀(Ant Mill) 현상이 발생합니다. 앤트밀이란 수 백에서 수천 마리의 무리가 물레방아 돌듯이 끝없이 원을 그리며 도는 현상을 말합니다. 주로 큰 무리를 지어 이동하는 군대 개...

  • 현충일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새기며…  

    현충일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새기며…  

    07/05/23

    한국에서 6월은 호국보훈의 달이다. 미국은 5월 마지막 월요일이 현충일이다. 이날은 이른 아침부터 성조기를 하늘 높이 계양해 국가를 위해 헌신한 이들의 희생을 추모한다. 이후 정오가 지나면 성조기를 반계양...

  • 6월을 보내며

    6월을 보내며

    07/05/23

    한해의 상반기를 정리하는 6월을 보내고 있다. 또 다른 기도의 제목을 얻게 되는 달이다. 6월에는 우리 민족들에게는 가슴 아린 상흔들이 되살아나는 일들이 있다. 조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쳤던 숭고한 사람...

  • “확신으로 드리는 기도”

    “확신으로 드리는 기도”

    06/30/23

    신앙생활을 설명하는 몇 가지 중요한 단어들을 손꼽으라면 어떤 단어를 선택하시겠습니까? 저뿐 아니라 누구나 주저하지 않고 기도, 말씀, 섬김, 헌신, 친교, 찬양…, 등 등의 고귀한 단어를 언급하게 될 ...

  • 되게 아픈데, 엄청 기쁩니다

    되게 아픈데, 엄청 기쁩니다

    06/30/23

    예수께서 십자가에 달리셨을 때 무척 아프셨을 겁니다. 이미 채찍질을 당하시고 무거운 십자가를 지셨다가 손과 발이 못 박혀 높이 달리셨습니다. “십자가형은 최대한 죽지 않게 인간의 정신적 한계를 체감...

  • 이 시대 교회가 사는 길은 ‘희년교회’

    이 시대 교회가 사는 길은 ‘희년교회’

    06/30/23

    후러싱 길거리를 운전하다 보면 우리 교회 연세 많으신 권사님들이 걸음을 돕는 기구를 앞세우고 다니시는 모습도 보고, 팔짱을 끼고 정답게 대화를 나누며 걷는 모습도 보게 됩니다. 남자 교인들 가운데는 담배...

  • 부모 욕망의 끝은 어디인가?

    부모 욕망의 끝은 어디인가?

    06/30/23

    헬리콥터 맘, 타이거 맘, 캥거루 맘….… 자녀교육에 지나치게 몰두하고 헌신(?)하는 엄마를 부르는 신종 별칭들이다. 헬리콥터 맘이란, 자녀들이 어렸을 때는 물론, 다 자란 후에도 헬리콥터가 하늘...

  • ‘In His Way, in His time’

    ‘In His Way, in His time’

    06/30/23

    한 달 전에 수도원 식구들과 함께 랑케스터의 Sight and Sound Theater에서 공연하는 뮤지컬 모세를 관람하고 왔다. 수도원 예배공동체는 필리피노로서 가톨릭 신앙 배경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개신교 수도원을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