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pril 23, 2024   
칼럼
>칼럼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內向型)목회, 외향적인 목회         내향형 성격이란, 모든 일에 활동이 자신의 주관적 내부에 집중하는 형이라고 정의하고 있는 말이다. 반대로 외향형 성격은 바깥 세상에 대한 관심이 많고 사교적, 행동적 성격의 소유자를 외향형이라 한다. 목사가 내향적 성격을 가지고 있으면 어떤 목회를 할까, 나는 외향형 성격은 아니다. 세상에 대한 관심과 타인에 대한 사교성이 아주 뛰어나다고는 ...
  • 모든 것이 축복이다

    모든 것이 축복이다

    06/30/23

    몇 주 전 토요일 저녁 식사를 하고 편안하게 행복에 관한 글을 쓰던 중 휴식을 위해 일어서다가 미끄러졌다. 그날 따라 미끄러운 슬리퍼를 신고 바닥에 물기가 있는 줄 모르고 걷다가 속절없이 미끄러져 팔목을 ...

  •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자유는 거저 얻어지는 것이 아니다

    06/30/23

    자유의 홍수 속에 살고 있습니다. 마음대로 먹고 마시고, 가고 싶은 대로 가고, 말하고 싶은 대로 말하고. 교회 안에서도 마음껏 찬양하고 기도합니다. 이런 자유는 거저 얻어진 것이 아니라 그 대가(代價)를 ...

  • 무엇을 찾느냐

    무엇을 찾느냐

    06/30/23

    어제 감칠 맛 나던 것 어디 두었더라   한참 가슴 뛰게한 잃어버린 이야기   그 때 짜릿했던 것 생각나지도 않네   해안선 따라 고개 처박고 아무리 백날 뒤져도 찾을 수 없구나 ...

  • 빼앗긴 집중력

    빼앗긴 집중력

    06/30/23

    아들과 딸이 함께하는 식사시간이면 가장 행복한 시간이 된다. 식구들이 함께 모여 식사를 하면서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눌 때가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 하지만 오래전부터 애들은 애들끼리 영어로 대화하고 우...

  • 미주 여목 컨퍼런스 참관기

    미주 여목 컨퍼런스 참관기

    06/30/23

    미주 한인 여성목회자협의회 (미주여목)가 14년 전 2009년 6월에 뉴저지주의 크리스천 아카데미에서 캐나다의 북미주한인여성목회자협의회(북미주여목)와 같이 연합 창립 예배를 드렸고, 미국은 이때 창립총회도 ...

  • 이 시대 최고의 변증가 팀 켈러 목사 별세를 보며

    이 시대 최고의 변증가 팀 켈러 목사 별세를 보며

    06/09/23

    21세기 미국 복음주의를 대표하는 팀 켈러(5월19일)목사가 아내와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자택에서 별세했다. 그의 나이 향년 73세였다. 그는 2020년 췌장암 선고를 받자 코로나 팬데믹이 겹쳐 뉴욕 루스벨트 ...

  • 은혜의 장기기억화

    은혜의 장기기억화

    06/09/23

    일생을 사랑하며 살던 가족이 어느 순간부터 일생의 아름답고 행복했던 순간의 추억을 기억 못 하면 무척 혼란스럽다. 고단한 디아스포라의 삶을 살다가 만나서 교회사역을 감당하며 은혜를 나누던 존경하는 분들...

  •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이 교회 살린다

    예수로 행복한 사람들이 교회 살린다

    06/09/23

    오래전인데 제 친구가 자기 아들 이야기를 하면서 자기는 행복한 아버지라고 합니다. 어느 날 일가 친척들이 모인 자리에서 제일 돈이 많은 집안의 아이가 사고를 치고 부모는 그 아이 때문에 밤낮 싸우느라 정신...

  •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나만 힘든 게 아니구나”

    06/09/23

    왜 나만 겪는 고난이냐고 불평하지 마세요 고난의 뒤편에 있는 주님이 주실 축복 미리 보면서 감사하세요 너무 견디기 힘든 지금 이 순간에도 주님이 일하고 계시잖아요 남들은 지쳐 앉아있을지라도 당신만은 ...

  • 평생을 목사님의 아내로 목사의 어머니로

    평생을 목사님의 아내로 목사의 어머니로

    06/09/23

    6월 셋째 주일은 아버지의 날이다. 아버지 하면 나는 먼저 어머니가 떠오른다. 어머니가 계셔서 아버지가 계셨고 어머니가 계셔서 오늘날 내가 있었기 때문이다. 나의 어머니는 1900년생으로 생존해 계신다면 133...

  • 인간관계에 대해, ‘안코라 임파로!(Ancora imparo!)’

    인간관계에 대해, ‘안코라 임파로!(Ancora imparo!)’

    06/09/23

    ‘안코라 임파로!(Ancora imparo!)’ 는 ‘나는 아직도 배우고 있다’는 이탈리아 어입니다. 미켈란젤로가 87세 때, 시스티나 성당의 천장 벽화인 천지 창조를 완성하고 나서 스케치북 한쪽...

  • 목사가 안 된 이유

    목사가 안 된 이유

    06/09/23

    그 장로님은 중학교 2학년때 은혜받아 목사가 되기로 서원하셨습니다. 그런데 끝내 목사가 안된 이유가 있었다고 말씀하셨습니다. 장로님들의 주일 대표기도 때문이었다고 합니다.   어제 새벽, LA 열매...

  • 하나님의 임재

    하나님의 임재

    06/09/23

    우레 번개 빽빽한 구름   시내산 꼭대기 가득한 연기   큰 나팔 소리 울릴 때   불  가운데 시내산에 강림하신 여호와 하나님   뿌리 흔들며 찬양하는 산   구별...

  •       낮은 데로 임하소서

          낮은 데로 임하소서

    06/09/23

    아내 친구가 뉴욕을 방문했다. 공항 픽업부터 함께 식사도 하며 많은 시간 교제를 했다. 아내 친구는 한국에 명문대를 나와 미국 명문대학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재능과 학식을 겸비한 분이다. 이런 분이 하나님의...

  • 역사(歷史)를 써나가는 사람들

    역사(歷史)를 써나가는 사람들

    06/09/23

    기자(記者/Reporter), 혹은 저널리스트(Journalist)란 직업이 있다. 기자의 기(己)는 말씀 언(言)에 자기 기(己)의 합성어고 자(者)는 사람(A Person)을 가리킨다. 그러니 기자란 말을 기록하여 남기는 자가 기자...

  • 한국교회 부흥운동의 아버지   로버트 A. 하디(Robert Alexander Hardie)  -하디 영적각성 120주년을 맞아-

    한국교회 부흥운동의 아버지 로버트 A. 하디(Robert Alexander Hardie) -하디 영적각성 120주년을 맞아-

    06/05/23

    우물 펌프를 오래 사용하지 않으면 물이 아래로 빠져나가 물을 길을 수가 없다. 그럴 때 물 한바가지를 떠서 펌프에&nbs...

  • “최선을 다했는가? 사력(死力)을 다했는가?”

    “최선을 다했는가? 사력(死力)을 다했는가?”

    05/22/23

    우리 각자의 인생을 살아오면서 뭔가를 이루기 위해 자신의 능력과 한계치를 뛰어넘어 힘쓰고 애써 본 기억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입니다. 그곳이 어디가 되었든지 자신이 처한 형편이 어떠하든지 말입니다. 이것 ...

  • 일상 선교사

    일상 선교사

    05/22/23

    K 목사: 개척한 교회에 몇 년째 목회하고 있다. 그런데 새 교우 등록은 벌써 몇 달째 없고 이런저런 이유로 이사 가고 어쩌고 해서 그나마 얼마 안 되는 교인 중에 교회를 떠나는 가정들은 늘었다. 저번 주일 날...

  • 서울방문기(3)

    서울방문기(3)

    05/22/23

    필자의 서울 방문 3주간은 새롭고 즐거운 여행이었다. 그동안에도 자주는 아니었지만  손아래 올케들이었던 이들은 더 이상 옛날의 젊은 며느리들이 아닌 60 또는 70을 넘어선 며느리들이 된 것을 보았다. ...

  •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행복한 가정을 위하여

    05/22/23

    가정의 달을 맞이 하여 행복한 가정 생활의 비결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는 것은 의미가 있을 듯 하다. 특히 지금처럼 깨어지는 가정들이 많고 그 가정에서 희생된 아이들은 많은 상처를 안고 살아가고 있는 실정...

  • 세 글자

    세 글자

    05/22/23

    그럭저럭 견딜만한 인생살이 같다가도 세상살이가 힘겨워 문득 쓸쓸한 마음이 들 때 나지막이 불러보는 세 글자 어 머 니 (정연복)   우리 때문에 강 같은 눈물을 흘린 어머니. 모든 어머니의 눈...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