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September 30, 2022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나은혜 목사

제1회 뉴욕선교대회는 누구를 위한 대회인가?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김희복 목사)가 주최한 뉴욕선교대회가 막을 내렸다. ■ 제1회 뉴욕선교대회 개요 뉴욕선교대회는 5월 26일부터 29일까지 나흘간 뉴욕장로교회(담임 김학진목사)에서 ‘뉴욕을 선교 도시로!’라는 모토를 내걸고 김용의 선교사를 주강사로 초대하고 전 세계 선교사 및 사모 35명을 초청해 매일 저녁 집회와 선교사의 간증을 듣는 일정으로 진행했다.  주강사는 김용의 선교사(순...
  • 선교사 대회와 선교문학 독자

    선교사 대회와 선교문학 독자

    06/28/16

     '일어나 빛을 발하라!'는 주제와 '첫사랑 회복과 성령이 함께 하는 선교'라는 부제로 제 15차 한인 세계 선교사 (KWMF)대회가 미국 LA 아주사 퍼시픽 대학(AZUSA PACIFIC UNIVERSTTY EAST CAMPUS)에서 6/3~...

  • 옷이 없어 성가대를 안하겠다고?

    옷이 없어 성가대를 안하겠다고?

    06/10/16

     도대체 그분의 눈을 피할길이 없다. 아니 눈에 보이는 것은 고사하고 마음의 생각조차 훤히 읽고 계신 그분에겐 차라리 두 손 들고 항복 하는것이 빠를 것이다. 나는 최근 또 아주 그분의 세미한 손길을 체...

  • 선교문학이 맺어준 뉴욕언니

    선교문학이 맺어준 뉴욕언니

    05/16/16

    인생을 살아가면서 만남처럼 복된 것이 또 있을까? 사실 우리의 삶가운데 복된 만남이 없다면 인생은 무미건조할 것이다. 나도 지금까지 인생을 살아오면서 적잖은 만남을 가져왔다. 그런데 어떤 만남은 오랜 세...

  • 재회

    재회

    04/25/16

    •    의미깊었던 제자와의 해후 인생은 만남이다. 모든것이 만남으로 시작된다. 부모와의 만남, 형제와의 만남, 부부로의 만남, 학우로서의 만남 직장에서의 만남 등등.... 그래서 만남은 ...

  • 나는 너에게 무엇이 되고 싶다

    나는 너에게 무엇이 되고 싶다

    03/19/16

     김춘수는 <꽃> 이라는 시에서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라고 하였다. ...

  • 임자가 따로있던 내 겨울코트

    임자가 따로있던 내 겨울코트

    02/18/16

    올겨울 한파가 밀려 왔을때 유난히도 날씨가 추웠다. 아~ 그런데 어쩌나 마침 몇년째 입고 있는 내 겨울 코트의 지퍼가 고장이 난 것이다. 단추가 있어서 대충 그냥 입으려니까 자꾸 앞이 벌어져서 아무래도 고쳐...

  • 십일조로 사는 사람이 드디어 되다

    십일조로 사는 사람이 드디어 되다

    01/30/16

    어떻게 보면 나는 아주 오래된 소원을 이룬 행복한 사람이다. 그러니까 아주 오래전 30대 초반에 고향 교회에서 신앙 생활을 하고 있을 때이다. 당시 우리 교회는 감리교회 였는데 헌금을 할때 성도들은 보통 봉...

  • 사랑하면 섬기게 된다

    사랑하면 섬기게 된다

    01/02/16

    올들어 가장 춥다는 오늘 새벽이다. 나는 일찍 교회로 나갔다. 내복도 껴 입었건만 잠간 걸어 가는데도 매서운 새벽공기에 다리가 다 시려왔다. 오늘 같이 추운날은 얼른 교회에 가서 난로를 피워놓아 덥게 해 놓...

  • 구명 - 갇힌 자의 가족, 그 눈물의 기도

    구명 - 갇힌 자의 가족, 그 눈물의 기도

    12/29/15

    <사진: 지난 3월 뉴욕교협 임실행위원회에서 열린 임현수 목사 송환을 위한 기도회> 나의 지인 가운데 임현수 목사님과 가까운 가족이 있다. 임현수 목사님은 캐나다에서 한인 목회를 하던 목사님으로 지...

  • 새벽에 끓이는 특별한 수프

    새벽에 끓이는 특별한 수프

    12/11/15

    나는 요즘 새벽예배를 마치면 수프부터 끓인다. 양송이 수프를 끓일때도 있고 쇠고기 수프를 끓일때도 있다. 물론 어떤날은 옥수수 수프도 끓인다.새벽예배를 마치고 나서 기도를 해야지 그렇게 일찍 웬 수프를 ...

  • 추수감사 강단장식과 페친

    추수감사 강단장식과 페친

    11/16/15

    내일이 추수감사 주일인데 어떻게 예배준비를 해야 할까 나는 적잖이 고민이 되었다. 우리교회는 개척교회 인데다가  달랑 두가정이다. 개척 감사예배도 두 주 후인 11월 28일 드리려고 준비중인 그런 작고 ...

  • 어머니와 새 주전자

    어머니와 새 주전자

    11/08/15

    우리 어머니는 커피를 좋아 하십니다. 하루에 서너잔 이상을 드시기도 합니다. 빵도 물론 좋아하시고요. 젊은이처럼 라면도 아주 좋아하셔서 제가 식사를 안 차려 드리면 혼자 계실땐 라면을 잘 끓여서 드십니다...

  • 우리 어머니와 내가 닮은 이유

    우리 어머니와 내가 닮은 이유

    10/25/15

    어제 저녁에 나는 어머니의 손을 잡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내 손을 꼭 잡고 걸어가는 어머니의 모습이 나는 문득 사랑스러워졌다. 그래서 어머니께 장난끼 어린 이야기를 걸었다. "어머니, 참 이상하지요?...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