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October 25, 2021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임병남목사

F 받았습니다

우리 교회가 뉴욕시에서 작년부터 실행한 건물 열효율 평가에서 ‘F’ 점수를 받았습니다. 어찌 ‘빵’점이냐 했더니 부목사 한 분이 빵점은 아니고 ‘100점 만점에 30점’이라고 합니다. 검사관이 교회 사무실 앞에 붙여서 천하 만민이 보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합니다. 전 생전 이런 점수는 고등학교때 미국 이민 간다고 공부 안 해서 받아본 이후...
  • 개의안의 표결결과는 가결인가, 부결인가?

    10/05/21

    “간접 의사결정에 의한 논리적 함정이 만들어낸 결과” 교협의 헌법개정을 위한 지난 임시총회 결과를 놓고 설왕설래하고 있다. 도대체 결과가 어떻게 된 것이냐고 묻는 사람까지 있다. 임실행위원회...

  • 교협 임시총회에 대한 소고

    09/30/21

    “하나님이 하시는 일은 놀랍다” 오늘 9월 30일, 뉴욕교협 헌법 개정을 위한 임시총회가 있었는데, 아직은 하나님이 뉴욕의 교계와 교협을 버리지 않았음을 깨달았다. 혁신을 기치로 내걸었던 금번 4...

  • 교협의 혁신은 바꿀 마음, 변화할 생각이 있어야 한다.

    08/06/21

    진리의 터 위에 교회를 든든히 세우고 땅 끝까지 복음을 전하여 주님의 뜻을 향한 교회의 사명을 회원 교회들의 연합을 통해 보다 효과적으로 이루기 위한 교협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하도록 하는 여러 가지 문제...

  • [컬럼] 뉴욕교협, 무엇을 기대하는가?

    07/24/21

    교협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이며, 왜 교협이 존재해야 하는가? 과연 교협이 회원 교회를 위해 무엇을 해야 하는가? 교협에 대한 이같은 질문은 매우 중요하다. 교협의 설립 목적에 대한 회원교회들의 인식에 따라서...

  • 뉴욕교협의 혁신위, 어떻게 이해하고 있는가?

    07/24/21

    신앙을 위해 신대륙으로 건너온 청교도들에 의해 건립된 미합중국의 역사는 교회와 기독교 신앙이 바탕이 되었듯이 미국 한인 이민의 역사에서도 한인 교회들의 역할을 빼놓을 수 없다. 매주일 혹은 주중에까지 ...

  • 영화 미나리를 보고나서 ....

    06/04/21

    최근에 개봉된 영화 <미나리>가 화제입니다. 한인 이민자인 정이삭 감독에,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이 주연으로 출연한 이 영화는 지난 2020년 1월 선댄영화제와 2020년 10월 부산국제영화제에 소개된 ...

  • “SNS 소통 문화의 시대, 필요한 메시지를 마음을 담아 필요한 사람에게만 보내라“

    11/10/20

    무선 이동 전화기로 개발된 핸드폰(Cell. Phone)이 지금은 음성이나 영상 통화의 수단을 넘어 어디서나 인터넷 사용이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특히 사회 관계망 서비스(SNS)의 도구로서 문자, 사진, 영상 등을 쉽...

  • 교협 46회기 정기총회에 대한 소고 -

    10/27/20

    “이 분들이 있어서 교협의 미래를 포기하지 않습니다.”   오늘 뉴욕교회협의회 제46회기 총대의 한 사람으로 정기총회에 ...

  • 오늘은 부활절입니다.

    04/13/20

    오늘은 부활절입니다. 겨우내 얼었던 땅거죽을 비집고 새싹들이 송송 초록을 보입니다. 울타리에 노랑 개나리가 만개했습니다. 교회 화단에는 빨간 튜울립이  꽃망울을 터뜨렸습니다. 백합도 피어나고...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퇴치를 위한 기도

    03/31/20

    “광풍을 잔잔케 하옵소서!” 여호와께서 명령하신즉 광풍이 일어나 바다 물결을 일으키는도다. 그들이 하늘로 솟구쳤다가 깊은 곳으로 내려가나니 그 위험 때문에 그들의 영혼이 녹는도다. 그들이 이...

  • 2020 신년 메시지

    01/06/20

      설빔과 세뱃돈, 떡 만두와 맛있는 음식, 가족 친지가 함께 모이는 설을 손꼽아 기다렸던 것은 옛 이야기가 되었습니다.   바쁜...

  • 하나님의 뜻대로

    04/16/19

    하나님의 뜻대로...     이솝의 작품 중에 "나귀의 고집"이라는 우화가 있습니다. 어떤 사람이 고집이 무척 센 나귀를 몰고 산길을 지나가고 있었습니다. 얼마쯤 가다가 이 나귀가 곧은 길에서 벗어...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70-04 Northern Blvd. #2Fl.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