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November 20, 2018    전자신문보기
오피니언
>오피니언 >노승환 목사

됐지! 이만 하면, 이제 감사하자

오늘도 예외없이 이 옷을 입었다. 벗고, 저 옷을 입었다 벗고, 또 벗었던 옷 다시 입고는 “여보 이 옷 어때요?” 주일, 예배드리러 갈 때쯤이면, 아내의 예외없는 옷 타령 푸념은 이제 당연히 들어주어야 하는 공식 언어가 되었다. 가끔은 옷이 없다고 투덜대는 소리도 들린다. 하지만 그런 소리를 들을 때마다 입을 옷이 없다는 말이 이해는 되지만 장롱 안의 옷은 이제 포화 상태다. 옷이 너...
  • 만족(滿足), 자족(自足), 신족(神足) 신족(信足), 지족(知足)

    만족(滿足), 자족(自足), 신족(神足) 신족(信足), 지족(知足)

    10/01/18

    만족(滿足), 자족(自足), 신족(神足) 신족(信足), 지족(知足) 어떠한 형편 에든지 나는 자족(自足)하기를 배웠노니...(빌 4:11) 사도바울의 고백입니다. 비천에 처해도, 풍부에 처해도 곧 배부름과 배...

  • 정상적인 아이, 비정상적인 아이

    08/28/18

    정상적인 아이: 새벽에 엄마가 두세 번은 소리 질러 깨워야 겨우 일어나 학교를 갑니다. 오후에 돌아와서 냉장고 문을 열자 엄마의 날카로운 목소리가 들립니다. “빨리 먹고 숙제해!”기어가는 목소리...

  • 하여 何如! 와 여하 如何? 의 차이

    08/15/18

    초한지의 유방과 항우와 관련된 이야기들은 재미있을뿐더러 유익한 교훈을 주는 내용이 많이 있습니다. 당대 역사가 사마천에 의하면 유 방은 깡패였다고 합니다. 행실이 바르지 못했고 힘든 농사 일도 싫어해 날...

  • 값싼 은혜 (Cheap Grace)

    07/02/18

    역시 걸출한 인물은 난세에 나는가 봅니다. 서슬이 시퍼렇던 독일, 히틀러의 나치 정권 때 신학자요 루터교 목사였던 디트리히 본회퍼 (Dietrich Bonhoeffer) 목사님은 우리에게 “값싼 은혜”의 ...

  • 불쌍하기 짝이없다

    06/11/18

    우리가 두 번도 생각지 않고 사용하는 말들의 어원들을 살펴보면 재미도 있고 새로운 깨달음들도 있습니다.  ‘얼굴’은 ‘정신’ 혹은 ‘영혼’을 뜻하는 ‘얼&rs...

  • 지천명 (知天命)

    07/05/17

    지천명 (知天命) 공자는 사람이 인생을 살면서 하늘의 뜻을 아는 나이를 50대로 보았습니다. 20대는 배움에 뜻을 두고 (지우학: 志于學) 30대는 인생의 큰 뜻을 품으며 (입지: 立志) 40세에는 남의 말에 현혹되...

  • 오해와 이해 그리고 사랑

    05/29/17

    막내 아이에게 덧셈과 뺄셈을 가르쳐 주다 오래전에 어디서 스치듯이 읽은 글이 생각났습니다. 5-3=2 고 2+2=4 다. 5-3=2 란 어떤 오해(5)도 세 번(3)을 생각해 보면 이해(2) 할 수 있다는 것이고 2+2=4 란 이...

  • 우리 자녀들이 날수 있도록 (So that our children could fly!)

    05/02/17

    오마바 대통령이 대통령으로 선출되었던 선거를 거의 한 달 앞두고 미국 흑인사회를 중심으로 선거문구 하나가 급속도로 퍼지기 시작했습니다. 이메일과 휴대전화 Text message 로 이 문구가 퍼지기 시작하면서 ...

  • 부부 싸움을 합시다.

    02/16/17

    부부가 같이 살면서 갈등과 다툼이 전혀 없이 살 수는 없습니다. 어떤 목사님이 결혼 주례 부탁을 받고 예비부부에게 얼마나 자주 싸우느냐고 물었습니다.두 남녀는 자기들은 서로 너무 사랑하기에 전혀 다투지 ...

  • 2017년 새해에는 ‘출광야’ 하는 은혜가...

    01/04/17

    출애굽의 신앙과 출광야의 신앙에는 차이점이 있습니다. ‘출광야’라는 단어는 저도 들어본 적이 없지만 하나님의 약속의 땅이 가나안이라면 당연히 출애굽은 물론이고 훈련받고 단련되어 때가되면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