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pril 23, 2024   
미주한인교계

01/23/24      기독

세기총 신년하례 및 뉴저지기도회- 신년경축음악회 열다



사단법인 세계한국인기독교총연합회(이하 세기총)는 1월22일(월) 오후5시 뉴저지 더블트리호텔에서 2024년 신년하례예배 및 제42차 한반도 자유‧평화통일 뉴저지기도회를 열었다. 행사의 주관은 세기총 평화통일기도위원회와 세기총 미동북부지회가 맡았다.

신광수목사(사무총장)의 사회로 열린 예배와 기도회는 특별연주(박정배‧이광선), 한반도 자유‧평화통일기도회 영상, 김태수목사(세기총 공동회장‧준비위원장)의 환영사, 전기현장로(세기총 대표회장)의 신년사로 이어졌다.

대표회장 전기현장로는 신년사를 통해 “세기총은 나라와 민족, 열방을 향한 소통의 메신저로서 섬김의 역할을 다하겠다. 4월10일은 대한민국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일이다. 한국교회가 사명을 다한 결과를 보게 되기를 바란다. 교회는 세상의 희망이다. 2024년 새해에는 교회에서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목소리가 넘쳐나고 거룩하고 행복한 예배가 하나님께 드려지며, 이웃에게 칭찬받는 한국교회가 되기를 소망한다. 새해에는 예배와 기도와 영성이 회복되고, 정치가 안정되고, 경제가 회복되며 국제적으로는 위험이 사라지며 재앙이 없는 한해가 되기를 위해 기도한다. 세기총은 미약하지만 750만 디아스포라와 함께 작은 힘과 용기가 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년사에 이어 김동권목사(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회장)의 대표기도, 박성철목사(미동북부수석부회장 내정자)의 성경봉독, 뉴저지장로합창단의 특별찬양, 황의춘목사(세기총 제5대 대표회장)의 말씀, 테너 황진호의 헌금찬양, 강영안장로(뉴저지장로연합회회장)의 헌금기도 등으로 진행 됐다.

황의춘목사는 창세기 37장18-20절을 인용한 ‘꿈꾸는 자와 이루는 자’란 제목의 말씀을 통해 “사람에겐 꿈이 있다. 새해가 되면 모두 꿈을 가진다. 요셉은 꿈을 키우고 살았다. 하나님의 사람만이 참된 꿈을 이룬다. 민족과 나라도 꿈이 있다. 대한민국의 꿈인 통일은 하나님만이 이루실 수 있다. 우리는 기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헌금시간 후 홍인석목사(뉴저지교협 증경회장)의 인도로 계속된 특별기도는 전광성목사(하크레시야교회)의 한반도 자유‧평화통일과 북한동포들을 위하여, 손성대장로(국가조찬기도회 뉴욕지회장)의 미주복음화와 한인교회를 위하여, 정관호목사(뉴욕목사회회장)의 러‧우/이‧팔 전쟁종식과 한반도‧세계평화를 위하여, 구성모목사(세기총 정책연구원원장)의 3만 한인선교사와 750만 재외동포들을 위하여, 장다니엘목사(Grace Church Stamford)의 다음세대와 6.25 참전용사들을 위하여 각각 기도했다.

특별기도가 끝난 후 최낙신목사(세기총 제7대 대표회장)와 송지성선교사(세기총후원이사장)의 격려사, 정영호총영사(주휴스턴재한민국총영사)‧나성균목사(미주한인기독교연합회 대표회장)‧박태규목사(뉴욕한인교회협의회회장)의 축사가 이어졌다.

정영호총영사는 “교회는 사랑으로 막힌 담을 헐고 분단의 벽을 허물어야 된다”, 나성균목사는 “대한민국이 미국과 같이 세계를 섬기는 나라가 되도록 세기총이 큰 일을 감당해 주기 바란다”, 박태규목사는 “한국의 4월 총선을 위해 우리의 기도가 필요하며 투표할 수 있는 사람들은 모두 투표해야 한다. 한국을 위해 세기총이 열심히 기도하자”고 각각 말했다.

축사 후 계속된 만찬과 교제는 신광수목사와 김태수목사의 사회, 전희수목사(세기총공동회장)의 만찬기도, 월드두나미스선교합창단의 축가, Adrian Lee회장(뉴저지한인회)과 이주향회장(민주평통필라협의회)의 축사, 하례식, 6.26참전용사 평화메달수여식(전기현장로가 참전용사들에게)등으로 계속됐다.

이어진 세기총미동북부지회 회장단 임명식은 신광수목사의 사회, 회장단 임명‧김태수목사(미동북부지회회장)‧박성철목사(수석부회장), 김태수목사의 인사, 뉴저지사모합창단의 축가, 이철윤감독(KMC미주자치연회)의 격려사, 장철우목사(뉴욕한인교회은퇴)‧김종국목사(뉴저지목사회회장)의 축사, 황경일목사(세기총상임회장)의 축복기도 등으로 진행됐다.

김태수목사는 “세기총은 지역교회를 돕겠다. 기도회, 세계찬양제, 포럼, 일터사역, 작은교회 돕기, 뉴욕목사회 체육대회, 뉴저지목사회 도미니카선교집회 등을 도와 함께 일하겠다”고 인사했다.

이어진 행사는 대표회장 전기현장로가 김태수목사에게 감사장을 전달했고 광고 후, 다 같이 통일의 노래(우리의 소원은 통일)를 부른 후 박희소목사(세기총 명예회장‧미주한인기독교총연합회 초대대표회장)의 축도 등으로 예배와 기도회 순서가 끝났다.

이어서 지현희(방송인)의 사회로 열린 신년경축음악회는 성음크로마연주단(비바람이 갈 길을 막아도), 뉴저지남성합창단(오 예수님 내 맘에 임하소서‧본향을 향하여), 송은별의 솔로(You Raise Me Up), 서대원의 솔로(The Prayer), 송은별‧서대원의 듀엣(10월의 어느 멋진 날에), 김성욱의 솔로(Nassun Dorma), 김현주‧김올리비아‧김재민의 피나오 트리오(Lieder Ohne Worte No30. Op.62‧오 신실하신 주/만왕의 왕 내 주께서), 송은별‧서대원‧김성욱의 앙상블(O Sole Mio)등이 연주된 후 장석진목사(세기총 제2대 대표회장)의 치하 및 축복기도로 이날 행사는 모두 마무리 됐다.

한편 행사가 시작되기 전, 전기현세기총 회장은 기자회견을 갖고 “세기총은 전 세계를 다니며 도와주는 기관으로 네트워크를 조성하겠다. 한인디아스포라 교회주소록을 발간하겠다. 서울에 세기총 회관구입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한편 올해로 설립 11주년을 맞은 세기총은 한인들이 거주하는 해외 각 나라 거주지역별로 지회를 구성해 왔으며, 현재까지 100여개 지회가 조직됐다. 

세기총은 세계 한인들이 거주하는 지역을 방문해 한반도 자유‧평화통일 기도회를 펼치고 있다. 다문화 가정 섬김사역, 빈곤층 교회후원사역 및 해외동포 후원사역 등을 전개하고 있다.

세기총 신년하례및 42차 기도회 사진 더보기
https://photos.app.goo.gl/t5bDcjvRSEm3aKuW7























 20240122_184152.jpg 
 IMG_0175.JPG 
 IMG_0153.JPG 
 IMG_0112.JPG 
 IMG_0202.JPG 
 IMG_0010.JPG 
 IMG_0120.JPG 
 IMG_0026.JPG 
 IMG_0013.JPG 
 IMG_9993.JPG 
 IMG_9988.JPG 
 IMG_9979.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