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ly 20, 2024   
미주한인교계

02/07/24      기독2

▶한국 총선 재외선거 투표소 4곳 확정 ▶‘경찰 폭행한 난민’ 정치권 이슈 급부상



청취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2월7일(수) CBSN뉴스 진행에 송유나입니다. 이 프로그램은 뉴욕한국일보, 뉴욕중앙일보, 기독뉴스 협찬입니다. 

(주요뉴스)

▶ 한국-뉴저지 운전면허증 상호인정 협약 총영사관 -차량국 안내 달라 혼선

▶ 한국 총선 재외선거 투표소 4곳 확정

▶ 뉴욕시 대중교통 범죄 급증

▶ ‘경찰 폭행한 난민’ 정치권 이슈 급부상

 

(기사본문)

▶ 한국-뉴저지 운전면허증 상호인정 협약 총영사관 -차량국 안내 달라 혼선

한국과 뉴저지 운전면허증 상호인정 협약이 시행된 지 3개월이 지났지만 뉴욕총영사관의 한글 안내와 뉴저지주차량국의 영문 안내가 달라 혼선을 빚고 있다.

특히 뉴저지 운전면허 취득을 위한 한국 운전면허증 영문 번역 및 공증에 대한 안내에 대한 부실 등에 대한 민원인들의 비판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뉴저지에 거주하는 김모씨는 본보에 “뉴욕총영사관 안내문에는 한국 운전면허증 소지자가 별도 시험없이 뉴저지 운전면허증을 취득하기 위해 뉴욕총영사관에서 인증된 한국 면허증 번역문이 필요하다고 명시돼 있는 반면 뉴저지주차량국(MVC) 안내문에는 ‘2019년 이전 발행된 한글로만 된 한국운전면허증일 경우’(only if back of license is issued prior to 2019 and not in English)에만 영문 번역 및 공증이 필요하다고 명시돼 있다. 두 기관의 설명이 달라 혼란스럽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실제 한국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2019년 9월부터 앞 뒤면에 각각 한글과 영문으로 제작된 운전면허증이 발급되기 시작했다. 앞면은 한글, 뒷면은 영문으로 제작돼 있다.

이와관련 뉴저지주차량국의 안내는 영문과 한글로 제작된 운전면허증을 제외한 한글로만 제작된 운전면허증의 경우에만 번역 및 공증이 필요하다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뉴욕총영사관의 안내에는 2019년 이후 발행된 영문과 한글로 제작된 운전면허증에 대한 설명없이 ‘유효한 한국 운전면허증 원본’과 ‘뉴욕총영사관에서 인증된 한국운전면허증 번역문’ 등이 필요하다고만 명시돼 있다.

김씨는 “앞뒤면에 각각 한글과 영문으로 제작된 한국운전면허증 소지자라면 굳이 맨하탄에 있는 뉴욕총영사관까지 가서 번역 및 공증을 받을 필요가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며 “이와 관련해 총영사관 민원실에 문의 메시지를 남겼지만 아직 답을 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뉴욕총영사관의 담당 영사는 “한글로만 제작된 한국 운전면허증 소지자는 번역 및 공증이 꼭 필요하다. 다만 뉴저지주 차량국의 안내는 2019년부터 발급된 한글과 영문으로 제작된 운전면허증은 굳이 번역 및 공증이 필요없다는 내용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설명대로라면 한글과 한국 운전면허증 소지자는 번역 등이 없어도 뉴저지 운전면허증 취득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김씨는 이에 대해 “뉴저지주 차량국 설명이 맞다면 뉴욕총영사관의 안내문에는 왜 제대로 반영돼 있지 않는 것이냐.”고 지적하고 “또 다른 주요 준비 서류인 영문 운전면허 경력증명서의 경우 정부24 웹사이트에서 발급 가능하다.

결국 한글과 영문으로 제작된 한국운전면허증 소지자라면 굳이 총영사관 공관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것인데도 도대체 무슨 이유로 아직도 수정하지 않고 있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 한국 총선 재외선거 투표소 4곳 확정

제22대 한국 국회의원 재외선거 뉴욕일원 투표소가 모두 4곳으로 확정됐다. 뉴욕총영사관 재외선거관리위원회는 6일 제2차 위원회의를 열고 재외선거 투표소 설치장소, 운영기간 등을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발표에 따르면 투표소 설치장소는 ▶뉴욕총영사관 8층 회의소(뉴욕총영사관 재외투표소) ▶뉴욕한인봉사센터(퀸즈 베이사이드 재외투표소) ▶뉴저지한인회 2층 사무실(뉴저지 팰팍 재외투표소) ▶한인동포회관 203호 강의실(뉴저지 테너플라이 재외투표소) 등이다.

이번 뉴욕일원 재외선거 투표소 수는 지난 20대 대통령 선거 때 투표소 수와 동일하다. 투표소 운영 기간은 뉴욕총영사관 8층 회의소 재외투표소 경우 3월27일~4월1일 6일간이며, 그 외 투표소는 3월29일~3월31일까지 3일 간 운영된다.

투표 시간은 투표소 운영기간 중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이다.

▶ 뉴욕시 대중교통 범죄 급증

뉴욕시의 주요 범죄건수가 소폭 감소한 가운데 대중교통에서의 범죄건수는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욕시경(NYPD)이 5일 발표한 ‘2024년 1월 범죄율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뉴욕시에서 발생한 주요 7대 범죄건수는 총 9,913건으로 전년 동월 1만209건 대비 2.9% 가량 감소했다.

지난해 4월 9,981건을 기록한 이후 줄곧 1만 건을 넘었던 뉴욕시 주요 범죄건수가 9개월 만에 처음으로 1만 건 아래로 떨어진 것이다.

범죄 유형별로 보면 살인이 27건으로 전년 동월 36건 대비 25% 줄어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이어 강간이 102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4.4%, 주택절도가 1,065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19.8%건, 자동차절도가 1,178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3.8% 각각 감소했다.

다만 강도는 1,417건으로 전년 동월 1,345건과 비교해 5.4% 늘어 가장 큰 증가세를 보였고, 중절도는 4,506건으로 전년 동월과 대비 0.4% 증가했다.

이와 함께 지난 한 달간 전철이나 버스 등 MTA 교통시스템에서 발생한 범죄는 222건으로 전년 동월 152건에 비해 무려 46.1% 급증했다.

총격 사건은 66건으로 전년 74건 대비 10.8% 감소했다.

한편 증오범죄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증오범죄는 45건으로 전년 동월 33건 대비 36% 늘었다. 소수계 민족 대상, 유대인 대상, 종교 대상 증오범죄는 각각 100%, 82%, 50%씩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경찰 폭행한 난민’ 정치권 이슈 급부상

지난달 난민 수용소에 거주하는 난민들이 뉴욕시 경찰 2명을 집단 폭행한 사건이 뉴욕 정치권의 뜨거운 이슈로 급부상하고 있다.

이번 경찰 폭행사건은 지난달 27일 오후 8시30분께 맨하탄 웨스트 42스트릿과 7애비뉴 인근에서 난민들이 경찰의 해산 명령에 불응하면서 발생했다. 경관 2명이 해산 명령에 불응하는 용의자 일행을 체포하는 과정에서 최소 13명의 용의자들이 경관들을 집단 폭행한 후 도주한 것이다.

사건 직후 경찰이 7명의 용의자를 체포했으나 2명만 구금하고 나머지 5명은 보석금 없이 풀어줬고, 이에 일각을 중심으로 비판 여론이 일기 시작했다.

특히 캐시 호쿨 뉴욕주지사가 이번 사건의 용의자 가운데 유죄가 인정된 난민에 대해 즉각 추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이번 이슈는 정가로까지 옮겨 붙었다.

호쿨 주지사는 “경찰을 폭행한 이들이 거리를 활보하게 둬서는 안된다”며 “주검찰이 적극 수사에 나서 유죄가 인정되는 용의자는 추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지사의 이같은 입장 표명 후 뉴욕주검찰청과 맨하탄 지검이 적극적인 용의자 검거 및 기소 방침을 밝히기도 했다.

하지만 니콜 말리오타키스(공화·스태튼아일랜드) 연방하원의원은 “좌파 성향의 뉴욕주와 뉴욕시 규정들로 인해 경찰을 집단 폭행한 난민을 쉽게 추방하지 못할 것”이라며 “이는 연방이민국과 협력을 금지한 법안들 때문”이라고 비난했다.

빌 드블라지오 전 뉴욕시장과 앤드류 쿠오모 전 뉴욕주지사가 각각 2014년과 2018년 서명한 법안 탓에 결국 이들의 추방이 어려워질 것이라는 것이 말리오타스키 의원의 주장이다.

이번 경찰 폭행사건은 13일 실시되는 보궐선거에도 쟁점으로 부상한 상태이다. 뉴욕 연방하원의원 3선거구 보궐선거에 출마한 민주당의 톰 수오지 후보와 공화당의 마지 필립 후보는 모두 이번 사건에 대해 분노를 표하며 즉시 추방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NEW.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