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uly 23, 2024   
미주한인교계

03/13/24      기독0

KAPC 뉴욕노회 94회 정기노회



미주한인예수교장로회(KAPC) 뉴욕노회는 3월12일(화) 오전10시 퀸즈장로교회(담임 김성국목사)에서 제94회 정기노회(이하 노회)를 열었다.

노회는 이날 공천부에 의해 상정된 새 임원을 선출했다. 신임 임원은 노회장 임영건목사(열린교회), 부노회장 정기태목사(새벽별주님교회), 서기 정인수목사(뉴욕좋은교회), 부서기 박병섭목사(뉴욕선교로교회), 회록서기 김경수목사(뉴욕선교로교회), 부회록서기 신동기목사(뉴욕심포니교회), 회계 차상남장로(퀸즈장로교회), 부회계 박정봉장로(퀸즈장로교회) 등이다.

신임임원 공천은 제92회 정기노회(2023년)에서 당분간 전 노회장(임사부원)을 부노회장으로 공천하기로 했으나 이영상목사의 긴급동의에 의해 토론한 결과 1년 전의 결의를 유예하고 새 공천안을 내놓아 통과됐다.

임병순목사 인도의 노회 개회예배에서 임영건목사는 창세기 32장24-31절을 인용한 ‘브니엘의 아침’이란 설교를 통해 “영적인 축복이 없이는 진정한 축복을 받은 것이 아니다. 기도는 문제를 해결한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위해 쌓아놓은 은혜가 있다. 주님은 우리를 통해 새로운 삶을 약속해 주신다. 야곱이 얍복강가에서 하나님과 씨름하며 하나님의 축복을 받아 ‘문제를 해결하는 자’란 새 이름인 ‘이스라엘’을 받은 것처럼 우리도 하나님께서 축복주시는 브니엘의 새 아침이 밝아올 때까지 낙망하지 말고 끝까지 기도하며 목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배는 이종원목사(전노회장) 집례의 성찬예식 등에 이어 이윤석목사(직전노회장)의 축도로 끝났다.

예배 후 노회장의 사회로 시작된 회무처리에서는 공천부 보고에 의한 임원개선과 임원교체 및 휘장 증정이 있었다. 이어 서기 사무보고 후에 계속된 헌의 청원문서 접수 보고에서는 퀸즈장로교회가 청원한 임지홍씨의 목사고시 허락 및 선교목사 안수 허락 청원 및 12인(최진식‧손요한‧첸위지‧차평화‧김재형‧김재상‧김정민‧김성은‧김도현‧이신은‧장훈‧김현수)의 부목사 시무 계속청원을 허락했다. 이어 퀸즈장로교회에서 청원한 5명(최성호‧송현규‧정해성‧심인보‧권혁민)의 장로고시를 허락했다.

계속된 회무에서는 뉴욕선교로교회(박병섭목사) 전은호, 예사랑교회(손한권목사) 윤영환, 주비전교회(이규본목사) 2인(한우연‧박휘영)의 부목사 시무 계속 청원을 허락했고 담대한교회(허장길목사)의 뉴욕노회 가입과 예사랑교회(손한권목사)의 장로 2인 증택, 뉴욕심포니교회(신동기목사)의 교회이전 청원 등을 허락했다.

한편 노회는 회무 중, 퀸즈장로교회 집사인 임지홍씨의 목사안수식을 열었다. 임직식에서 신임노회장 임영건목사는 레위기 8장6-9절과 12절, 30-33절의 말씀을 인용한 ‘위임식은 이레 동안 행하나니’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목사로 임직 받은 자는 사람이 달라져야 하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한 복된 삶을 살아가야 한다”고 전했다.

노회는 2부 회무처리와 임직식을 마친 후 제3부에서 신임노회장 인도, 이영상목사의 기도, 노회장의 축도 등으로 폐회예배를 드리고 모든 노회 일정을 마무리했다.

KAPC 뉴욕노회 94회 정기노회 사진 더보기
https://photos.app.goo.gl/dxvfH3wXz4Jx2Dsg8





 IMG_0656.JPG 
 IMG_0618.JPG 
 IMG_0668.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