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May 27, 2024   
한국교계

04/09/24      기독2

1인 가구 '천만 세대' 돌파…목회적 대안 마련 시급하다



(사진출처=연합뉴스)

 

5세대 중 2세대가 '나 혼자 산다'

"독거노인·미혼싱글 늘어난 영향"

 

전국의 1인 세대 수가 사상 처음으로 1,000만명을 넘어섰다. 급속한 고령화와 비혼주의 확산 등이 배경으로, 1인 세대를 위한 각종 정책과 함께 교회 차원의 목회적 대안이 요구된다. 

9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전국 1인 세대 수는 1,002만1,413개로 올해 3월 처음 1,000만명을 돌파했다. 역대 최대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만명가량 늘어난 수치다. 

3월 1인 세대 수는 전체 세대(2,400만2,008세대)의  41.8%로, 전국의 5세대 중 2세대가 혼자 살고 있는 셈이다. 

연령별(10세 구간)로 보면 60~69세가 185만1,705세대로 가장 많았고, 이어 70대 이상이 198만297세대로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노인 1인 가구가 다수를 차지하는 것이다. 30~39세가 168만4,651세대, 50~59세가 164만482세대로 뒤따랐다. 

3월 전체 세대원수를 살펴보면 1인 세대, 2인 세대 등 적은 수의 세대는 증가한 반면, 4인 세대 이상은 감소하는 경향이 이어졌다. 2인 세대는 2월 589만2,869세대에서 3월 590만9,638세대로 늘었고, 3인 세대도 같은 기간 403만5,915세대에서 404만571세대로 증가했지만, 4인 세대는 312만7,685세대에서 311만3,527세대로 줄었다.  

이런 현상은 베이비붐 세대의 급속한 고령화와 20·30대 비혼주의 확산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독거노인, 미혼 싱글 등이 급증하며 1인 세대의 비중이 크게 늘어난 것. 저출산,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1인 가구는 앞으로도 가파르게 늘어날 전망이다.   

본격적인 '1인 가구 천만시대'가 열림에 따라 이로 인해 파생될 문제와 변화에 대한 대응이 시급해 보인다.   

특히 1인 가구의 빈곤율이 50%에 육박한 데다 1인 가구 노인 10명 중 7명이 빈곤층인 것으로 나타나 심각한 사회 문제가 예상된다. 

무엇보다 1인 가구 급증은 고독사 증가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 이혼과 실직 등 비자발적인 이유로 1인 가구가 된 경우 인간관계 단절로 인한 고립으로 어려움을 겪는 예가 많아 적절한 지원과 대책이 필요하다. 사회 안전망 구축을 포함한 1인 가구를 위한 정책 등이 요구되는 이유다. 

1인 가구 증가에 따라 교계에서도 대비가 요구된다. 교회가 1인 가구 실태를 파악해 관계를 맺고, 사회 제도와 연계되도록 돕거나 돌봄 관련 사역을 더욱 구축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박민선 (사)오픈도어 이사장은 "다양한 연령별·성별·지역별 1인 가구가 실질적으로 겪고 있는 애로사항과 문제를 정확히 파악해 이를 현실적으로 해결해 줄 수 있는 구체적인 방안이 필요하다"며 "건강한 공동체의 모델을 제시할 수 있고 많은 자원을 가지고 있는 교회가 나서서 1인 가구에 대한 대응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나홀로 산다'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는 건 사회 중심이 개인으로 옮겨 가고 있다는 방증이며, 이런 세태 속에서 교회가 어떤 역할을 할지에 대한 진지한 고민이 먼저 이뤄져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탁영철 뉴젠아카데미 대표는 "교회가 1인 가구들을 실제로 도와서 도움을 주는 존재가 되도록 사역을 구체화해야 한다"며 "미국의 경우 싱글 세대를 위한 사역이 주요 사역으로 자리잡았고 이에 따라 여전히 부흥하고 있다. 싱글 세대를 흡수할 수 있는 한국교회의 구조적인 변화가 필요해 보인다"고 밝혔다.    

유성구노인복지관 관장 류재룡 목사는 "1인 가구 증가에는 다양한 원인들이 복합적으로 작용하고 있고 그중 하나가 개인주의와 가족가치관의 변화"라며 "1인 가구 급증에 따른 변화와 과제를 교회가 어떻게 풀 것인가 깊이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 앞으로 1인 가구가 더욱 증가할 전망이기 때문에 교회도 이에 대한 선제적이고 효과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1인 가구 특성에 따라 소그룹을 세분화하고 온라인을 통한 상담과 기도, 성경 공부 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거나 코이노니아(교제)에 초점을 둔 사역 등이 교회에 요구된다"며 "1인 가구에게 필요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과 함께 공동체성을 회복하며 새로운 시대에 부합하는 목회 방향성을 모색해야 한다"고 권했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33540_6034710_321.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