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May 27, 2024   
미주한인사회

04/16/24      기독2

전직 美대통령 첫 형사재판…트럼프 "정치적 기소" 주장



피고인석에 앉은 트럼프 전 대통령

 

미 공화당의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5일(현지시간) 전직 미국 대통령으로는 사상 처음으로 형사 피고인 자격으로 법정에 섰다.

그는 지난 2016년 대선을 앞두고 성추문을 막기 위해 입막음 돈을 지급하고 회사 장부를 조작했다는 의혹으로 기소됐으며 이날부터 한 달 넘게 재판을 받게 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 30분께 자신의 형사 재판이 열리는 미국 뉴욕 맨해튼지방법원의 15층 법정에 도착했다.

그는 법정에 들어서기 전 대기 중이던 취재진에게 "이 같은 일은 전에 일어난 적이 없고, 법학자들도 말이 안 되는 사건이라고 한다"며 "이것은 정치적인 기소"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것은 미국을 향한 공격이다. 나는 여기 있는 게 자랑스럽다. 이것은 진정 정적을 향한 공격이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16년 대선 직전 전직 성인영화 배우 스토미 대니얼스와의 과거 성관계 폭로를 막기 위해 개인 변호사 마이클 코언을 통해 '입막음 돈'을 지급한 뒤 그 비용과 관련된 회사 기록을 조작했다며 34개 혐의를 적용해 지난해 3월 재판에 넘겨졌다.

이 사건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받는 형사재판 4건 중 하나다. 11월 대선 이전에 재판 일정이 확정된 형사사건은 이 건이 유일하다.

이날 재판 시작과 함께 트럼프 측 변호인은 담당 재판관인 후안 머천 판사의 딸이 민주당의 정치 컨설턴트로 일했기 때문에 공정한 재판을 기대할 수 없다며 머천 판사를 상대로 기피 신청을 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법정 들어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

 

트럼프는 이전에도 담당 판사를 상대로 기피 신청을 했지만, 머천 판사는 딸의 이력으로 재판의 공정성이 문제 될 게 없다는 재판 윤리위원회 판단을 근거로 기피 신청을 반려한 바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은 이 재판을 대선 이후로 미루거나 관할 법원을 자신에게 정치적으로 유리한 곳으로 바꾸기 위해 총력전을 펼쳐왔으며, 이런 노력을 앞으로도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

한편 머천 판사는 타블로이드지 내셔널인콰이어러 관련 사안을 이번 재판의 증거로 채택해 달라는 검사 측 요청을 수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기소한 맨해튼지검은 공소장에 기재된 대니얼스 관련 범죄사실 외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 측이 선거에 불리한 정보를 사들인 뒤 대중에 알려지지 않도록 묻어버리는 '캐치 앤드 킬'(catch and kill) 수법을 활용했다는 점을 부각하려 애써왔다.

그 대표적인 사례로 플레이보이 모델 출신 배우 캐런 맥두걸이 대선을 앞두고 트럼프 전 대통령과 한때 불륜 관계였다는 사실을 폭로하려 하자 타블로이드지 내셔널인콰이어러가 맥두걸에게 15만 달러를 지급하고 독점 보도 권리를 사들인 뒤 이를 묻어버린 사건이라고 검찰은 보고 있다.

내셔널인콰이어러 모회사 AMI의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페커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친구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맥두걸과의 혼외 관계에 대해 부인하고 있다.

트럼프 측은 내셔널인콰이어 관련 건이 이번 재판과 무관하므로 증거로 인정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으나 판사는 검찰 측의 손을 들어줬다.

머천 판사의 증거 인정으로 이번 재판에서 핵심 인물인 코언이나 대니얼스는 물론 페커, 맥두걸도 주요 증인으로 법정에 설 전망이다.

한편 역사적인 재판이 개시된 이날 맨해튼지방법원 인근에는 새벽부터 많은 취재진이 몰려 높은 관심도를 반영했다. 일부 취재진은 방청석을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전날 밤부터 줄을 섰다고 뉴욕타임스(NYT)는 전했다.

트럼프 재판 맨해튼 법원 밖 취재진

 

경찰은 법원 주변에 철제 펜스를 쳐 취재진과 지지자 또는 항의 시위자들의 접근을 막았다.

재판 첫날인 이날부터 첫 주간에는 12명으로 이뤄지는 배심원단 선정이 이뤄질 예정이다. 선정 과정에서 이 기간은 더 늘어날 수 있다.

형사사건 피고인인 트럼프 전 대통령은 약 6∼8주로 예상되는 재판 일정 내내 법정에 출석해야 한다.

재판시간은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4시 30분까지로 예상되며, 수요일을 제외하고 주중 4회 열린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이 기간 야간 시간대에 선거 캠페인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저작권자 ©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433729_6034966_3322.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