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 June 17, 2024   
미주한인교계

05/09/24      기독2

▶뉴저지 한인노인 67%“기본 생활비 감당 어렵다” ▶‘리얼 ID’신청 서두르세요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5월9일(목) CBSN 뉴스  

이 프로그램은 뉴욕한국일보, 뉴욕중앙일보, 기독뉴스 협찬입니다. 

 

(주요뉴스)

▶ 뉴저지 한인노인 67%“기본 생활비 감당 어렵다”

▶ ‘리얼 ID’신청 서두르세요

▶ ‘뉴욕주 평등권 수정안’ 본선거 주민투표에 못 부친다

▶ 미 대학생 65% “친팔레스타인 시위 지지”

 

(기사본문)  

▶ 뉴저지 한인노인 67%“기본 생활비 감당 어렵다”

뉴저지 거주 한인 노인 10명 중 7명이 기본 생활비 감당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뉴저지 티넥에 있는 AWCA에서 한인커뮤니티재단(KACF)과 주디스 임 재단, 사우스폴 재단은 뉴저지 한인 노인 실태조사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실태조사는 이들 재단의 의뢰로 아시안아메리칸연맹(AAF)가 미국 내 7개 지역 거주 한인 노인을 대상으로 이뤄진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발표된 내용에 따르면 조사에 응한 뉴저지 거주 한인 노인의 67%는 자신의 수입이 기본적인 생활을 하는 데 있어 충분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이 충분하지 않다고 답한 응답자 가운데 38%는 의료비, 37%는 렌트비 부담을 토로했다. 식비 감당에 어려움을 밝힌 이들도 31%나 됐다.

뉴저지 65세 이상 한인 노인의 경우 뉴저지의 다른 아시아계나 전체 주민보다 빈곤율이 높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기준 65세 이상 한인 가운데 연방빈곤선 이하의 소득으로 생활하는 비율은 15.6%로, 아시아계 65세 평균인 9.7%나 뉴저지 전체 65세 평균 8.7%보다 확연히 높다.

빈곤 문제와 더불어 고립이나 불안 등도 뉴저지 한인 노인을 위협하는 문제로 여겨졌다. 뉴저지 한인 노인 응답자 절반 이상(54%)이 고립감이나 불안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이 외에 뉴저지 한인 노인의 38%가 언어 장벽으로 인해 의료 서비스 이용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뉴저지 한인은 107명으로 50~64세 28%, 65~74세 46%, 75~84세 24%, 85세 이상 2% 등으로 구성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뉴저지에서 65세 이상 한인 인구는 2011년 6,887명에서 2021년 1만3,788명으로 100% 증가했다. 이는 같은 기간 미 전체 65세 한인 인구 증가율 69%를 상회하는 것으로 뉴저지 한인사회에서 노인 인구 비중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뉴저지 한인 노인 가운데 97%는 이민자다. 76%는 영어 소통에 어려움이 있고, 39%는 저소득층에 속한다.

이날 간담회에는 박명근 잉글우드클립스 시장 등 선출직 정치인과 버겐카운티정부 관계자가 참석해 뉴저지 한인 노인 실태에 대해 청취하고 더 많은 지원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경복 KACF 회장과 최경희 주디스 임 재단 이사 등은 “향후 노인 지원 정책 수립 과정에서 한인 노인의 상황이 반영돼야 한다. 한인 노인이 처한 상황을 개선하기 위해 더 많은 재원 마련이 필요하다”며 “이번 실태조사 결과가 변화를 위한 중요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AWCA의 제미경 회장은 “한인 노년층에 있어 언어 문제가 큰 어려움이 되고 있다. 노인 빈곤이나 실생활 불편 개선을 위해서는 언어 문제 해결에 보다 관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 ‘리얼 ID’신청 서두르세요

뉴욕주차량국(DMV)이 내년 5월7일부터 시행되는 ‘리얼 ID’법을 1년여 앞둔 가운데 주민들을 대상으로 서둘러 신청해 줄 것을 당부하고 나섰다.

마크 슈뢰더 뉴욕주차량국장은 “리얼 ID는 운전면허증과 신분증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향상시키기 위한 목적으로 시행되는 가운데 온라인으로 신청 절차를 자세하게 안내하는 한편 주 전역을 대상으로 이동식 리얼 ID 신청 차량 운영을 위한 전담 인력을 가동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얼 ID를 발급받으려면 여권이나 영주권, 출생증명서와 같은 신분증명서 1개, 유틸리티 빌이나 은행 명세서, 택스 리턴 등 본인의 주소가 찍힌 거주 증명서 2개, 소셜 시큐리티 카드 등 서류를 가지고 DMV 사무소를 방문하면 된다.

현재 소지 중인 운전면허증 오른쪽 상단에 별표가 있으면 해당 면허증은 리얼 ID를 대체할 수 있는 연방 규정을 따른 신분증으로, 국내선 탑승 시 사용할 수 있다. 그렇지 않은 경우 국내선 탑승 시 여권이나 영주권 등 대체 신분증을 지참해야 한다.

DMV는 온라인 리얼 ID 신청 안내 페이지(dmv.ny.gov/REALID)를 통해 신청 절차를 안내하고 있으며, 오프라인은 이달 말부터 7월 중순까지 롱아일랜드 주요 주립공원에 리얼 ID 신청 차량이 방문해 신청을 독려하는 가운데 올 가을에는 뉴욕시 5개 보로에서도 운영을 이어갈 예정이다.

당초 2018년 1월 시행 예정이었던 리얼 ID법은 테러와 신원 도용 방지를 위해 2005년 연방의회를 통과했으나 수차례 연기 끝에 내년 5월7일 시행을 앞두고 있다.

▶ ‘뉴욕주 평등권 수정안’ 본선거 주민투표에 못 부친다

낙태권 합법화를 목표로 하는 ‘뉴욕주 평등권 수정안’(Equal Rights Amendment)이 올해 11월 뉴욕주 본 선거 주민투표에 부쳐지지 못하게 됐다.

뉴욕주법원이 7일 해당 수정안을 올해 본 선거 주민투표에 부칠 수 없다고 판결한 것. 다니엘 도일 판사는 “의회 발의안을 주민투표에 부치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하는 주검찰청의 공식 의견을 의회가 제때 구하지 않은 절차상의 문제가 있었다”며 “헌법은 최고의 법률로 이를 수정하려는 주민투표인 만큼 주민들의 뜻이 보다 철저히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캐시 호쿨 주지사와 레티샤 제임스 주검찰총장, 민주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레티샤 제임스 주검찰총장은 “실망스런 판결로 주민들은 헌법의 보호를 받을 자격이 있기 때문에 즉각 항소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민주당은 “공화당 소속 판사의 일방적인 판결”이라고 맹비난했다.

호쿨 주지사도 성명을 통해 “낙태권 합법화를 위한 수십 년간의 투쟁은 단 한명의 극단주의 판사에 의해 그 궤도를 벗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호쿨 주지사와 민주당이 올해 11월 뉴욕주 본 선거 주민투표에 부치려했던 ‘뉴욕주 평등권 수정안’은 인종, 피부색, 신념 또는 종교에 대한 평등을 명시한 지난 1938년 채택 현 뉴욕주 헌법 평등권에 인종, 출신국가, 연령, 장애 및 성별-성적취향, 성 정체성, 성 표현(Gender Expression), 임신, 피임과 낙태, 성전환 등 생식권(Reproductive Rights) 등을 추가 및 수정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 미 대학생 65% “친팔레스타인 시위 지지”

미 대학 재학생 3명 중 2명은 캠퍼스에서 벌어지고 있는 친 팔레스타인 시위를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 정보 업체 인텔리전트닷컴이 대학 재학생 76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65%가 캠퍼스에서 이뤄지고 있는 친 팔레스타인 시위에 대해 지지 입장을 밝혔다. 세부적으로 친 팔레스타인 시위를 매우 지지한다는 응답은 36%, 다소 지지 입장은 29%를 기록했다.

반면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에 매우 또는 다소 반대한다는 의견을 밝힌 응답자는 11%로 나타났다.

이 외에 팔레스타인 지지 시위에 참여하는 이유를 완전히(45%) 또는 어느정도(39%) 이해한다는 응답은 총 84%를 기록했다. 다만 응답자의 31%는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에 대해 배운 주요 수단이 소셜미디어인 틱톡이라고 밝혔다.

또 응답자의 55%가 자신이 속한 대학 캠퍼스에서 친 팔레스타인 시위가 벌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NEW.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