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July 19, 2024   
미주한인교계

05/24/24      기독0

뉴욕교협 싱글맘스데이 콘서트



뉴욕지구한인교회협의회(회장 박태규목사)는 5월23일(목) 오후7시 Dmos Manor에서 싱글맘스데이 콘서트(이하 콘서트)를 열었다.

박태규목사는 인사말을 통해 “당신이 있어 행복합니다. 싱글맘스데이 콘서트를 통해 위로받으시고 큰 힘을 얻어 힘들 때 서로 기도해주기 바란다. 어려울 때는 교협으로 전화해 주어 도울 수 있도록 해 주면 좋겠다. 친구로서 달려가겠다. 오신 분들 모두를 환영하고 모든 순서를 통해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를 원한다”고 인사했다.

콘서트 1부 예배에서 이풍삼목사(교단협력위원회)는 창세기 21장14-28절을 인용한 ‘싱글맘에게 임한 하나님의 은혜’란 제목의 말씀을 통해 “우리 옆에 있는 분들을 한 번 격려하십시다. 힘내세요. 주님이 계시잖아요. 2016년 미국 센서스 조사국 발표에는 미국에 있는 아이들 23%가 싱글맘하고 살고 있다고 한다. 싱글맘은 혼자다. 어려울 때도 많다. 힘들 때도 많고 답답할 때도 많다. 어떡하면 좋을까. 하나님 앞에서 우시면 된다. 기도하면 된다. 영원하신 하나님은 들어주신다. 우리와 함께 하는 하나님께서 싱글맘들이 세상을 이겨내도록 힘주시기를 바라며 축복한다”고 말씀을 전했다.

콘서트 2부는 이선경교수(퀸즈칼리지 예비음대 교수‧후러싱제일교회 음악전도사)가 키노트 스피커를 통해 “싱글 맘 22년차다. 교협에서 처음으로 싱글맘들을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해 주어 너무 감사하다. 엄마의 위치는 하나님께서 주신 역할 중 가장 아름답다. 혼자보다는 아이랑 함께 걸을 때 행복하다. 아이 속에 어른이 있고 어른 속에 아이가 있다. 어려울 때마다 아이를 잘 키워보려고 울면서 외치며 기도했다. 재정적인 면과 편견 때문에 힘들었다. 그동안 하나님의 사랑과 돌보심을 체험했다. 여러분도 힘내시기 바란다. 함께 울고 함께 웃는 싱글맘들이 되어 보기를 소망해 본다”고 전했다.

배임순박사(도르가의 집 소장)는 ‘그대 몸 삭혀 온 세월, 모든 것이 사랑이어라’는 싱글맘을 위한 격려시를 통해 “깊숙한 밤의 늪, 캄캄한 체념의 계곡 엉클어진 마음, 더 이상 어찌 할 수 없을 때 그분은 그대의 등불이 되어 오늘이 있게 했네”라며 하나님의 인도하심을 노래했다.

한편 이날 1부 예배는 이승진목사(기도분과)의 기도, 뉴욕기독교어린이합창단(지휘 오수현)의 특송, 이풍삼목사의 말씀, 이조엔이사장의 헌금기도, 정인국장로의 봉헌특주, 전희수목사(장학위원회분과위원장)의 축도 등으로 진행됐다. 2부 콘서트는 유승례목사(총무)의 사회, 사물놀이, 박태규목사의 인사말씀, 이재봉목사의 트럼본 연주, 이광선찬양사역자의 찬양, 이선경교수의 키노트 스피커, 안경순목사‧Cellist 이남홍의 축가(하나님의 은혜), 배임순박사의 시낭송, 조상숙목사의 축사, 최영수변호사의 Vinyl Band, 송윤섭장로(뉴욕성가단단장)의 폐회기도 등으로 마무리됐다. 

뉴욕교협 싱글맘스데이 콘서트 사진 더보기https://photos.app.goo.gl/J5k3FCchxxjYotfE9

 



























 IMG_2352.JPG 
 IMG_2307.JPG 
 IMG_2282.JPG 
 IMG_2319.JPG 
 IMG_2297.JPG 
 IMG_2261.JPG 
 IMG_2271.JPG 
 IMG_2287.JPG 
 IMG_2346.JPG 
 IMG_2334.JPG 
 IMG_2330.JPG 
 IMG_2327.JPG 
 IMG_2312.JPG 
 IMG_2310.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