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uly 23, 2024   
미주한인교계

06/05/24      기독2

▶뉴욕일원 유통 오이서 살모넬라균 검출 ▶‘입양인에 자동 시민권’연방의회 재상정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6월5일(수) CBSN 뉴스  

이 프로그램은 뉴욕한국일보, 뉴욕중앙일보, 기독뉴스 협찬입니다. 

 

(주요뉴스)

▶ 뉴욕일원 유통 오이서 살모넬라균 검출

▶ ‘미국이 한국 마약 범죄의 온상’

▶ 청소년 SNS 중독 막을 길 열렸다

▶ ‘입양인에 자동 시민권’ 연방의회 재상정

 

(기사본문)  

▶ 뉴욕일원 유통 오이서 살모넬라균 검출

뉴욕과 뉴저지 일원에 유통된 일부 오이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돼 전량 리콜 조치됐다.

연방식품의약국(FDA)은 지난 1일 펜실베이니아 농무부 검사 결과, 플로리다주 델레이에 본사를 둔 ‘프레시 스타트 프로듀스 세일사’(Fresh Start Produce Sales Inc)에서 생산해 지난달 17~21일 유통시킨 오이 샘플에서 살모넬라균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발표했다.

살모넬라균 감염 음식을 섭취할 경우, 발열, 설사, 위경련 등의 증상이 나타나며 대부분은 1주일 내 회복이 가능하지만 노약자들은 주의가 필요하다.

리콜 조치된 오이는 진한 녹색으로 길이 5~9인치, 지름 1.5~2인치 정도의 크기이다.

단 같은 회사가 유통한 미니 오이와 잉글리시 오이는 이번 리콜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FDA에 따르면 프레시 스타트 프로듀스 세일사가 생산 및 유통한 문제의 오이는 일리노이, 조지아, 앨라배마주 소재 도·소매업체 및 식품 서비스 유통업체로 직접 배송됐고 이후 뉴욕과 뉴저지, 펜실베이니아, 버지니아, 웨스트버지니아 등으로 최종 유통됐다.

프레시 스타트 프로듀스의 대변인은 “오이의 유통기한이 10~12일인 점을 감안할 때 문제의 오이가 현재 시중에 유통되고 있을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오이 구입전 생산지 및 유통시기를 확인해야 한다. 혹시라도 해당 제품을 구입한 업소나 소비자가 있다면 바로 리콜, 환불 받길 바란다”고 밝혔다. 

▶ ‘미국이 한국 마약 범죄의 온상’

미국이 한국에서 적발되는 마약범죄의 온상이 되고 있다. 최근에도 미국서 여행용 가방에 숨긴 8억원 상당의 마약을 대량 밀반입한 40대가 기소되는 등 미국에서 한국으로 마약류를 밀반입하다 적발되는 사례들이 속출하고 있다.

특히 미국내 다수의 주들에서 마리화나가 합법화된 상황에서 미주 한인이 마리화나를 대수롭게 여기지 않고 한국에서 소지·배포하다가 적발돼 실형 위기에 처하는 사건도 발생하는 등 주의가 요구된다.

3일 한국 인천지방검찰청은 라스베가스에서 필로폰, 케타민, 엑스터시, LSD(강력한 환각제의 일종), 대마오일 등 5종의 마약류를 여행용 캐리어와 백팩에 은닉한 채 한국 내로 들여온 49세 남성 A씨를 강력범죄수사부가 검거해 지난달 30일 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마약밀수조직이 직접 밀수를 실행하는 것이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 비대면으로 고액을 제시하고 밀수책, 속칭 ‘지게꾼’을 고용해 마약을 운반하도록 한 사건이라고 검찰청은 설명했다. 이어 이러한 방식이 최근 다수 확인되고 있는바 마약류 밀수 범행은 갈수록 전문화, 조직화되어 진화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 관세청에 따르면 지난해 외국에서 한국으로 마약 밀반입 적발 건수는 총 704건으로 여전히 많았는데, 이를 출발국 별로 구분했을때 미국으로부터 반입된 경우가 가장 많아 전체의 29%를 차지하는 213건을 기록했다.

지난 3월에도 미국에서 어린이용 가방속에 은닉한 마리화나와 환각버섯 제품 1.5kg을 국제우편으로 밀수하던 한인이 체포되기도 했다.

또한 동창들에게 마리화나 젤리를 나눠주고 자신도 섭취한 30대 남성 유모씨가 구속 기소됐는데, 그는 미국에서 청소년기를 보내 마리화나의 심각성을 느끼지 못했다며 선처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씨에 대해 검찰은 3일 오후 서울동부지법 형사6단독 심리로 열린 1차 공판기일에서 마약류관리법 위반(대마) 혐의로 징역 3년을 구형했다.

한국에서 마리화나는 여전히 불법이다. 관세청은 “(한국)마약류관리법상 대마는 엄격히 ‘마약류’로 분류되며 재배·소지·소유·운반·보관 및 흡연·섭취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 청소년 SNS 중독 막을 길 열렸다

뉴욕주가 18세 미만 청소년들의 소셜미디어(SNS) 사용에 따른 인터넷 중독을 규제하는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캐시 호쿨 뉴욕주지사와 뉴욕주의회가 3일 SNS 회사가 부모의 동의없이 미성년자들에게 인터넷 중독성 콘텐츠 제공을 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세이프 포 키즈 액트’(SAFE for Kids Act) 법안 마련에 잠정 합의했다.

주의회는 회기 마감일인 6일 이전 관련 법안(S3281/A4967)을 처리한 후 주지사에 넘겨 입법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이 법안이 최종 법제화될 경우 뉴욕주는 미 전국에서 최초로 18세 미만 청소년들의 인터넷 중독을 규제하는 법을 마련하는 주가 된다.

이 법안은 유튜브나 인스타그램, 틱톡 등 SNS 온라인 플랫폼 회사들 사전 동의없이 18세 미만 청소년들의 개인정보를 수집 및 공유할 수 없도록 하고, 접속 기록 등을 근거로 알고리즘에 의해 자동 생성되는 중독성 콘텐츠(피드· Feed) 및 맞춤형 광고를 제공할 수 없도록 한다는 내용이 골자다.

특히 18세 미만 청소년들이 알고리즘 추천 콘텐츠에 접속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부모 등 성인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또한 자녀들의 SNS 사용 시간을 부모가 통제할 수 있도록 하고, 자정부터 오전 6시까지는 SNS 접속을 차단할 수 있도록 하는 일명 디지털 통행금지 프로그램을 온라인 플랫폼 회사들이 제공해야 한다는 내용도 포함됐다.

이 같은 내용들을 어길시 온라인 플랫폼 회사에 위반 당 각 5,000달러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이 법안은 지난해 8월 유럽 연합에서 시행에 돌입한 ‘디지털 서비스법’과 내용이 유사하다.

뉴욕주의회에 관련 법안을 상정한 앤드류 구나데스 주상원의원과 닐리 로직 의원은 “연방 보건부 자료에 따르면 13~17세 어린이 1/3이 소셜미디어를 거의 지속적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로 인한 어린이들의 인터넷 중독 피해가 심각하다는 진단이 이어지고 있다”며 “회기 내 통과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주가 ‘어린이를 위한 안전법’을 법제화할 경우, SNS 온라인 플랫폼 회사들의 소송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Meta)가 회원으로 있는 한 소셜미디어 거래 그룹은 수정헌법 제1조를 위반하는 내용이라며 반대 입장을 밝혔다.

▶ ‘입양인에 자동 시민권’연방의회 재상정

미국의 모든 입양인들에게 자동으로 시민권을 부여하는 ‘입양인 시민권법’(Adoptee Citizenship Act of 2024)이 연방 상원과 하원에서 잇따라 재상정됐다.

연방상원의 마지 히로노(민주·하와이) 의원과 수잔 콜린스(공화·메인) 의원은 4일 이같은 내용의 입양인 시민권법을 발의했다.

연방하원에서도 아담 스미스(민주·워싱턴) 의원과 돈 베이컨(공화·네브래스카) 의원이 입양인 시민권법을 초당적으로 상정하고 본격 입법 절차에 착수했다.

입양인 시민권법은 지난 2016년 연방의회 114차 회기부터 매 회기 때마다 계속 추진됐지만 번번이 좌절됐다.

그러나 118차 회기에 다시 상정되면서 이번에는 최종 통과를 이뤄낸다는 것이 법안 지지 측의 입장이다.

이 법안은 시민권이 없는 입양인들이 추방 위협에서 벗어나고, 복지혜택 등을 받을 수 있도록 시민권 취득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다.

미국에 입양되고도 법의 허점과 양부모의 부주의 등으로 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한 채 살고 있는 입양인 구제 목적이다.

시민권을 취득하지 못해 삶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입양인들은 최대 4만9,000명으로 추산되며 이 가운데 한인이 2만 여 명으로 가장 많다.

지난 2000년 통과된 ‘아동시민권법’(Child Citizenship Act)에 따라 1983년 2월 말 이후 출생한 입양인은 자동적으로 미 시민권을 취득할 수 있었으나 1983년 이전 출생한 입양인은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다. 더욱이 한인 입양인들은 대다수가 아동시민권법 수혜 대상에 해당되지 않아 어려움이 더하다.

입양인 시민권법 성사를 위해 노력해온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NAKASEC)와 미주한인유권자연대(KAGC)와 등 한인 단체들은 “법안 통과를 위해 한인 유권자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현재 미주한인봉사교육단체협의회(adopteesforjustice.org)와 미주한인유권자연대(sites.google.com/kagc.us/adoptee-equality/about?authuser=0)는 재상정된 입양인 시민권법 통과를 위한 온라인 서명운동을 각각 전개하고 있다.

 NEW.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