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ne 22, 2024   
건강

06/05/24      기독2

자몽 주스·에이드 아무리 맛있어도… '이런 사람' 마시면 혈압 떨어져 주의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여름철엔 누구든 시원한 음료를 찾게 된다. 이때 카페에서 판매되는 자몽을 활용한 주스, 에이드 등을 마시는 경우가 많은데 특정 약을 먹고 있는 사람은 몸에 부작용이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자몽을 단 한 번만 먹어도 60개 이상의 의약품 흡수에 영향이 갈 수 있다는 보고가 있다. 특히 고혈압약을 먹을 때 주의해야 한다. 자몽 속 푸라노쿠마린(furanocoumarin) 성분은 CYP3A4라는 인체 속 효소의 작용을 억제한다. 따라서 CYP3A4가 대사에 관여하는 약물을 복용한 후 자몽을 먹으면, 약물 대사가 원활히 일어나지 않아 약물 혈중 농도가 과하게 높아질 수 있다.

대표적인 약물이 ▲니페디핀(nifedipine) ▲펠로디핀(felodipine) ▲니솔디핀(nisoldipine) 등 칼슘길항제 계열 고혈압약이다. 칼슘길항제 계열 약을 복용하는 사람이 자몽주스를 마실 경우 약물의 최고혈중농도 상승률이 200~400%에 달해 정상 용량의 2~4배를 복용하는 것과 같은 결과를 낼 수 있다. 결과적으로 혈압이 과도하게 떨어져 위험하다.

지난 2009년 미국 존스홉킨대 연구팀은 자몽주스와 혈압약을 함께 먹으면 체내 약물 농도가 세 배가량 높아지고, 지나친 저혈압으로 환자가 위험해질 수 있다고 미국임상영양학저널에 보고했다. 여기서 자몽주스에 들어있는 푸라노쿠마린 성분이 직접적 원인으로 꼽혔다. 이러한 부작용은 이들 약을 자몽 또는 자몽 음료와 동시에 섭취했을 때 가장 강하게 나타나지만, 자몽이나 자몽 음료를 섭취하고 24시간 후에 약을 먹어도 약물의 혈중농도가 정상치보다 높아진다.

한편, 알레르기비염 등의 치료에 쓰이는 항히스타민제의 일종 펙소페나딘(fexofenadine)​을 복용할 때도 자몽을 비롯한 과일 주스 섭취를 삼가는 게 좋다. 펙소페나딘을 ▲물 ▲자몽·오렌지·사과 등 세 종류의 과일주스와 섭취한 후 생체이용률 관련 지표를 비교했더니 약을 물과 함께 복용할 때보다 주스와 함께 복용했을 때 체내흡수량, 최고혈중농도, 소변배출량이 30~40%가량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저작권자 ⓒ 헬스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4060501013_0.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