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June 22, 2024   
미주한인교계

06/05/24      기독0

미주복음방송 2024 목회자세미나



미주복음방송(사장 이영선목사)과 MiCA(Missional Church Alliance‧디렉터 이상훈목사)가 공동주최한 ‘2024 목회자세미나’(이하 세미나)가 6월4일(화) 남가주 미주복음방송 공개홀에서 열렸다.

‘복음중심의 설교자’라는 주제로 벤쿠버 그레이스한인교회 박신일 목사를 강사로 초청해 열린 세미나에는 남가주 지역 다양한 교회의 담임목사와 부목사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세미나는 미주복음방송의 김지연아나운서가 사회를 맡았고 LA온누리교회 이정엽목사의 개회기도로 시작됐다.

강사 박신일목사는 2시간에 걸친 강의에서 설교의 정의는 무엇이며 복음중심의 설교자란 무슨 의미인지, 본문말씀으로 설교할 때의 묵상의 실례 등을 강의했다.

박신일목사는 설교의 정의에 대해 “설교는 그리스도를 드러내는 것으로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말씀을 깨닫고 해석해 그 깨달음을 전달하는 것이다, 복음중심의 설교자는 목회자 자신이 먼저 복음을 가진 설교자로서 시간이 더해갈수록 그 깨달음도 깊어지고 그 복음이 누려지는 삶을 살아가야 하는 것을 의미한다. 무엇보다 복음주의 신학 위에 목회자의 목회 철학과 방향이 탄탄히 서 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또 박목사는 “복음으로 목회하고 복음으로 설교하는 자가 복음중심의 설교자다. 본질이 방법론을 결정해야 하고 이 본질을 붙잡기 위해 목회자들이 더 많이 말씀을 읽고 책을 읽으며 매일 복음을 라이브로 경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강의 이후 MiCA의 대표 디렉터이자 미성대학교의 총장인 이상훈목사가 나와 감사인사와 함께 ‘MiCA의 방향과 비전’에 대해 말했고 미주복음방송 사장 이영선목사는 “점점 교회를 빠져 나가는 30-40세대가 다시 교회로 돌아올 수 있도록 MiCA와 남가주의 많은 지역 교회들이 함께 힘을 모아 대안을 마련해보자”는 제언을 했다.

이영선 목사는 “국내외적으로 힘들고 어려운 시기 속에 교회도 많은 어려움에 봉착해 있지만 오늘 강의처럼 목회자들이 복음 중심의 설교자의 자리에 확고히 서 있는다면 이런 문제들은 자연스럽게 사라질 것”이라며 “우리의 인생에 고난이 많지만 그 고난 중에도 주님이 우리의 배에 함께 타고 계시고 우리를 지키고 계신다는 확고한 믿음으로 모두가 힘든 시기를 믿음으로 승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세미나 참석자들은 “한 사람의 설교자이기 전에 먼저 목회자 자신이 내 안에 나만의 복음이 있는지? 그리고 그 복음을 온전히 기뻐하며 누리고 있는지?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 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 오래 전 깨달은 복음으로 쥐어짜는 설교를 하는 설교자가 아니라 오늘도 복음을 더 깊이 깨달아가며 누리는 자로서 그 생명력이 넘쳐흐르는 설교를 성도들에게 먹여야 함을 다시 새기게 되었다”며 “나의 신학이 탄탄한 복음주의 신학위에 일관성을 가지고 있고 설교 역시 일관성 있게 전달되고 있는가, 성도들에게도 그 사상이 잘 심겨지고 있는가를 다시 점검하는 시간이 되었다”는 소감을 남겼다.

세미나에 대한 자세한 문의는 전화 714-484-1190, fax714-750-9516으로 연락하거나 am1190@kgbc.com www.kgbc.com 웹사이트를 참조하면 된다. 

 단체사진 1.jpe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