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July 17, 2024   
미주한인교계

06/11/24      기독2

▶‘20% 사실상 강요’… 요즘 팁 “너무하네” ▶‘섹션 8 바우처’신청 접수에 63만명 몰려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6월11일(화) CBSN 뉴스  

이 프로그램은 뉴욕한국일보, 뉴욕중앙일보, 기독뉴스 협찬입니다. 

 

(주요뉴스)

▶ ‘20% 사실상 강요’… 요즘 팁 “너무하네”

▶ 뉴저지 대학 수업료 소득세 공제 추진

▶ 혼잡세 시행 연기로 교통 인프라 개선 차질

▶ ‘섹션 8 바우처’신청 접수에 63만명 몰려

 

(기사본문)  

▶ ‘20% 사실상 강요’… 요즘 팁 “너무하네”

기존 레스토랑들은 물론 커피샵과 푸드트럭 등 기존에 팁이 없었던 업소들까지 팁을 요구하거나 자동결제 방식으로 기본 20% 이상씩 팁을 청구하는 등 사실상 지나치게 팁을 강요하는 분위기에 미국인 대다수가 거부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응답자의 3분의 1 이상은 거부감을 넘어 현재 상황이 ‘통제불능’인 것 같다고 답해 팁에 대한 피로도가 극에 달했음을 드러냈다.

뱅크레이트가 최근 성인 2,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9%가 팁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고 답해, 당연히 내야하는 것으로 여겼던 팁에 대한 미국인들의 생각이 점점 부정적으로 변해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응답자의 35%는 팁 문화 자체가 통제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답했다.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다고 답한 응답자 대다수는 기업이나 레스토랑 등이 팁을 강요해 소비자에게 책임을 전가하는 대신, 직원들에게 더 나은 급여를 지급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었다.

팁을 아예 주지 않기 위해 응답자 일부는 제품에 대해 더 많은 비용을 지불할 용의가 있다고 답하기도 했다.

뱅크레이트의 분석가 테드 로스먼은 “팁은 이미 고용주가 임금이나 가격을 인상하지 않고, 근로자가 더 많은 돈을 벌 수 있게 해주는 ‘숨겨진 세금’이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응답자들은 거래가 완료되기도 전에 미리 팁 합계를 계산해 제시하는 디지털 결제에 대해서도 불만을 나타냈다.

응답자 가운데 34%는 디지털 화면으로 결제할 때 지불해야 할 금액과 함께 다양한 백분율로 팁 금액이 표시된 것이 불편하다고 답했고, 25%는 이 화면을 보고 오히려 팁을 덜 주게 된다고 밝혔다. 오직 14%의 응답자만이 이 화면으로 인해 팁을 더 많이 줄 가능성이 있다고 답했다.

연령과 성별에 따라서도 팁에 대한 의견이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경우 밀레니얼 세대는 56%, X세대는 78%, 베이비붐 세대는 86%가 팁을 준다고 답했지만 Z 세대는 35%만이 항상 팁을 준다고 답했다.

다시 말해 팁을 주려는 의지는 젊은 세대에서 가장 낮았고, 나이가 많을수록 강했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팁 문화에 대해 부정적인 견해는 팁을 안내는 Z세대보다 팁을 많이 내는 세대에서 더 높았다.

또한 레스토랑에서 식사할 경우 여성 응답자의 71%는 팁을 줄 것이라고 답한 반면, 남성 응답자들은 68%가 팁을 줄 것이라고 답해, 여성이 남성보다 팁을 더 많이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 뉴저지 대학 수업료 소득세 공제 추진

뉴저지주에서 대학생 및 가족에게 새로운 세금 감면 혜택을 제공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뉴저지주상원 고등교육위원회는 10일 제임스 비치(민주) 주상원의원이 발의한 대학교 수업료로 납부한 학비만큼 주 소득세에게 공제해주는 법안을 만장일치로 승인해 본회의로 송부했다.

이번 법안은 연소득 8만5,000달러 미만 대학생 또는 대학생 자녀를 부양하는 가족 등을 대상으로 뉴저지주정부에 납부하는 소득세에서 수업료 비용을 공제해주는 것이 골자다.

법안에는 연방교육부 장관의 승인을 받은 대학 기관에 납부한 수업료에 대해 주 소득세 공제 혜택을 부여한다는 내용이 명시됐다.

뉴저지주 재무국 대변인에 따르면 학자금 융자를 받아 지불한 수업료에 대해서도 주 소득세 공제 신청이 가능하다.

이와 더불어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에 납부한 수업료에 대해 주 소득세 공제혜택을 부여하는 또 다른 법안도 이날 주상원 고등교육위원회를 통과해 본회의 처리를 앞두게 됐다.

해당 법안에 따르면 주 소득세 납세자 가운데 22세 미만 자녀가 뉴저지 소재 커뮤니티칼리지에 다니는 경우 풀타임 학생은 최대 750달러, 파트타임 학생은 최대 350달러까지 수업료로 지불한 금액에 대해 세액 공제가 가능하다.

이들 법안은 주하원에서는 아직 발의만 됐고 소위원회 논의가 시작되지 않았다. 법안이 최종 입법되려면 주상원과 주하원 모두 본회의에서 통과되고 주지사의 최종 서명이 있어야 한다.

▶ 혼잡세 시행 연기로 교통 인프라 개선 차질

메트로폴리탄교통공사(MTA)가 맨하탄 교통혼잡세 시행의 무기한 연기로 인해 향후 진행될 예정이었던 교통시설 인프라 개선 프로젝트에 대한 대규모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공식화했다.

재노 리버 MTA 회장은 10일 기자회견을 열고 “맨하탄 교통혼잡세 시행에 제동이 걸리면서 향후 자본예산(Capital budgeting) 프로그램에 대한 우선 순위를 재조정하고 축소하기 위한 집중적인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전기 버스나 전철역 접근성 개선 등에 필요한 시설 개선 프로젝트가 보류될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다.

자본 프로그램 재검토 보고는 오는 26일 예정된 MTA 이사회에서 이뤄질 계획이다.

아울러 이날 MTA 이사회에서는 교통혼잡세와 관련해 무엇을 할지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예정이다.

리버 회장의 이날 회견은 지난 6일 캐시 호쿨 뉴욕주지사가 맨하탄 교통혼잡세 시행을 약 3주 앞두고 전격적으로 무기한 보류를 결정한 이후 나온 MTA의 첫 공식 반응이다.

MTA의 2020~2024년 자본예산(1년 이상 장기적으로 그 효과가 지속되는 투자결정)은 515억 달러인데, 연간 약 10억 달러의 수입 창출을 기대했던 맨하탄 교통혼잡세가 당초 시행 예정일을 약 3주 앞두고 보류되면서 약 150억 달러의 예산 구멍이 생겼다는 것이 MTA의 입장이다.

리버 회장은 자금 없이는 공사 계약 체결 등을 할 수 없다며 차질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아울러 앞으로 대중교통 시스템 유지를 위한 프로젝트가 우선순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회견에서 리버 회장은 “맨하탄 교통혼잡세 시행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시행 보류에 따라 MTA는 여러 문제에 직면해있다며 이에 대한 해결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 혼잡세 시행 보류로 인해 대중교통 승객들이 불편을 겪을 수 있는 문제도 우려했다.

호쿨 주지사는 맨하탄 교통혼잡세 시행 보류 결정에 대해 “적절한 시기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밝힌 바 있다. 또 호쿨 주지사는 시행 취소가 아닌 일시 중단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보류 결정이 언제 풀릴 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 ‘섹션 8 바우처’신청 접수에 63만명 몰려

15년 만에 재개됐던 뉴욕시 저소득층을 위한 연방 주택임대 보조 ‘섹션 8 바우처’ 프로그램 신청 접수에 60만명이 넘게 몰렸던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시에 따르면 지난 6~9일 나흘간 진행된 ‘섹션 8 주택 선택 바우처’(HCV) 프로그램 접수에 약 63만3,000명이 신청을 마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당초 예상한 50만명을 크게 상회한 수치이다.

섹션 8 바우처 운영기관인 뉴욕시주택공사(NYCHA)는 10일 “전체 신청자들을 대상으로 무작위 추첨을 통해 20만명의 수혜 대상자를 선정, 8월1일까지 신규 대기자 명단을 작성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YCHA에 따르면 연방정부가 뉴욕시에 제공한 ‘섹션 8 바우처’는 약 11만5,000개로 현재 약 1만9,000개의 여분이 남아있다. 뉴욕시는 이번 신규 대기자 명단이 최종 작성되면 매달 1,000개씩 ‘섹션 8 바우처’를 발행한다는 계획이다.

‘섹션 8 바우처’는 저소득층을 위한 연방 주택임대 보조프로그램으로 뉴욕시 경우 2024년 현재 개인소득이 1인 가구 5만4,350달러~4인 가구 7만7,650달러면 신청이 가능하며 최종 수혜자격을 얻게 될 경우, 수혜자는 수입의 30% 이하를 임대료로 지불하고 나머지는 연방정부가 바우처로 지불하는 방식이다.

섹션 8은 연 소득수준외 노숙자, 가정폭력 피해자, 장애인 등에 우선 수혜자격을 부여하고 있다.

NYCHA 관계자는 “대기자 경우, 정보 업데이트 요청에 응하지 않거나 통보 없이 주소지를 옮기면 대기자 명단에서 삭제되고, 바우처 수혜자 경우 4개월 내 새 거주지를 찾지 못하거나 사망하면 수혜자격이 박탈된다”고 밝혔다.

한편 뉴욕시의 섹션 8 신규 신청 접수는 마이클 블룸버그 시장 당시인 지난 2009년 12월10일 중단됐다. 섹션 8 신규 신청 접수가 15년 만에 부활된 것은 그간 임대료는 급격히 인상된 반면 서민 주택 공급은 감소하고 난민들까지 대거 유입되면서 노숙자 인구가 기록적으로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NEW.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15 Depot Rd. #2 Flushing, NY 11358
Mailing Address: PO Box 580445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