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July 21, 2017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5/23/17      kidoknews

박보영 목사 초청 특별집회



5월19일(금) 7:30PM에 뉴저지 한소망교회에서 박보영 목사 초청 특별 집회가 열렸다. 크리스천 사회복지재단 “아리아의 손 (Aria’s Hand)”, 시온성교회, CTS가 공동 주최하고 뉴저지한인교회협의회가 후원한 이번 특별 집회는 오전 10:30에 목회자 세미나로 시작되어 오후 7:30에는 부흥 집회로 계속 되었다.

200 여명의 목회자들이 참여한 오전 “목회자 세미나”는 4시간에 걸쳐 찬양과 기도, 박보영 목사님의 설교, 질의 응답으로 이어졌다. 의사에서 목사가 된 후 버려진 고아들과 갈 곳 없는 노숙자들과 함께 살며 예수님을 삶으로 증거하는 박보영 목사의 설교는 참석한 목회자들에게 큰 감동과 도전이 되었다. 

감리교 인천방주교회의 담임 목사로 시무하며 부흥 강사로 전세계에 십자가 복음을 전파하는 한편 한국에서 미자립교회들을 도와 살리는 사역에도 헌신하고 있는 박보영 목사는 자신의 생생한 경험과 간증을 질의 응답 시간에 진솔하게 나누어 참석한 목회자들에게 실질적인 힘과 도움이 되기도 하였다.

이 날 목회자 세미나에서 박 목사는 교회를 크게 성장 시키는 것만이 하나님께서 기뻐 하시는 목회가 아니며 사랑할 수 없는 것을 사랑하고 용서할 수 없는 것을 용서하며 성도들을 영생의 길로 인도하는 것이 목회의 본질임을 강조 하였다.

 박 목사가 담임하고 있는 인천방주교회는 올해부터 매 11주차 (5월29일, 8월14일, 10월30일) 주일에 정기적으로 교회 문을 닫고 모든 성도들을 미자립 개척교회들로 보내어 많은 미자립교회들에게 실질적인 활력이 되고 있다.

이어 오후 7시30분에 열린 모든 성도들을 위한 말씀 집회는 500여명의 성도가 참석한 가운데 뜨거운 부흥 집회가 되었다. 3시간 동안 계속된 부흥 집회에서 박 목사는 진정 구원 받은 자는 속사람이 거듭나고 삶으로 예수님을 증거하는 성도가 되도록 하나님의 은혜 가운데 선한 싸움을 계속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력하게 선포하였다. 

뉴욕 뉴저지 지역의 많은 동포들이 평상시에 인터넷을 통하여 박보영 목사의 설교를 듣고 박 목사의 행함이 있는 믿음에 은혜를 받아온 만큼 이번 집회도 많은 성도들이 다시 한번 십자가 복음으로 깨어나는 계기가 되었다.

 

 집회 사진 2.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