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ugust 22, 2017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7/22/17      기독

"고 한기석씨 살해범 무죄 판결 실망했다." - 우리교회 기자회견



지난 2012년 12월 3일 뉴욕의 지하철 플랫폼에서 한인 한기석씨를 떼밀어 숨지게 한 아프리카 출신 남성 나임 데이비스(34)가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7월 17일 뉴욕주법원 맨하탄지법에서 진행된 재판에서 배심원단은 데이비스에게 무죄 평결을 내렸으며 케이스는 종결됐다.

7월 21일(금), 한씨가 생전 출석하던 뉴욕우리교회(담임 조원태 목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무죄평결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목사는 "유가족들이 이번 재판 결과를 전해 듣고 깊은 슬픔에 빠져 있다"고 전하며 "나는 재판결과에 대해 매우 실망했다. 사람이 죽었는데 책임지는 사람이 아주 쉽게 없어졌다."고 개탄했다. 조 목사는 "한 이민자의 삶과 가정이 참혹한 일을 당했는데 이번 재판 결과는 사람을 두 번 죽이는 결과를 초래했다. 나는 이 사회를 자랑스럽게 생각했었지만 이번 재판은 그 자긍심에 의문을 심어주었다"고 덧붙였다.

조 목사에 따르면 한기석 집사는 주일예배를 정기적으로 참석했고 새벽예배에도 나와 기도한 성실한 성도였다. 그는 주일예배를 준비하기 위해 토요일 교회에 나와 청소봉사를 몇 개월간 하기도 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존 리우 전 뉴욕시 감사원장과 박운용 회장(한인권익신장위원회), 김광석 회장(뉴욕한인봉사센터, KCS), 정승진(전 민권센터 대표), 뉴욕한인회 관계자들이 참가하여 유가족의 슬픔을 함께 나누며 향후 대처방안을 논의했다.

한편 뉴욕시트랜짓을 대상으로 한 한씨 유가족의 민사소송을 맡고 있는 차렌 김 변호사는 지난 17일 데이비스의 무죄평결로 종결된 형사소송에서 새로운 증거들이 나와 민사소송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하며 이번 형사재판의 결과는 오히려 민사소송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측이 동원한 증인들은 한씨가 데이비스에 떠밀려 선로로 추락한 뒤 열차가 역으로 들어오기까지 2분 정도의 시간이 있었다고 증언했다. 김 변호사는 뉴욕시트랜짓(NYC Transit)이 전철 이용객들의 말을 듣고 즉시 행동을 취했다면 한씨는 지금 가족들과 함께 있을 수도 있으며 따라서 한씨의 죽음은 뉴욕시트랜짓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한기석.jpg 
 나임데이비스(연합).jpg 
 나임데이비스.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