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January 28, 2020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사회

09/11/17      편집부1

연세대학교 뉴욕동문회 주최 '고연 골프대회' 열려



연세대학교 뉴욕동문회(회장: 양호)가 9월9일 뉴욕 브롱즈에 위치한 펠함 스플릿락 골프장 (Pelham Split Rock Golf Course)에서 고연 골프대회를 개최했다. 고려대학교 뉴욕교우회(이사장: 지능자)와 연세대학교 뉴욕동문회 간의 연례 골프대회였던 이번 경기에 양교 동문 90명이 참가하여 열띤 골프 시합과 함께 친목을 다졌다.

양교 골프 시합 출전자 중에 상위 10명의 골프 스코어를 비교하여 단체 우승을 결정하는 경기 규칙에 따라 고려대학교 뉴욕교우회가 단체전 승리의 기쁨을 누리며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올해 대회를 주최한 연대 뉴욕동문회는 고대 뉴욕교우회 보다 더 많은 동문들이 골프대회에 참가하여 결집력을 과시 하였다.

이 날 골프대회는 팽팽한 긴장감 속에 골프 경기를 진행하면서도 웃음이 끊이지 않아 양교가 영원한 맞수이자 친구임을 다시 한번 보여 주었다.

고려대학교 뉴욕교우회 참가자 중에서는 박동근, 강돈우, 전재유, 최영미, 박훈, 최영호, 이경렬, 권형석, 윤상필, 장진호 교우가 연세대학교 뉴욕동문회는 박창조, 김정광, 박태옥, 박정운, 주병민, 박민숙, 이철웅, 김영만, 박영석, 조성관 동문이 각각 상위 10위 골프 스코어로 베스트 10 메달을 받았다.

박훈 고대 교우가 78타로 전체 대회 최우수상을, 박창조 연대 동문이 84타로 시니어 최우수상을, 박민숙 연대 동문이 87타로 여성 최우수상을 각각 수상 하였다. 남자 장타상은 이상협 연대 동문에게 여자 장타상은 최영미 고대 교우에게 돌아 갔으며 강영식 연대 동문이 근접상을 수상 하였다.

한국의 대표 사학인 양교 간 정기전의 시초는 1925년 5월 30일 조선 체육회 주최로 열린 ‘제5회 전조선 정구대회’로 거슬러 올라간다. 일제의 억압 속에서 민족정신을 고취하고 양교 간의 친선을 도모하기 위해 열렸던 스포츠 대결은 축구에서 농구로 점차 종목이 확대됐고 일반인들 사이에서도 인기를 끌면서 범민족적인 경기로 발돋움하게 됐다.  

뉴욕에서도 이러한 전통을 이어 받아 연세대학교 뉴욕동문회와 고려대학교 뉴욕교우회 간에 활발한 교류가 이루어지고 있다. 양교 교우회는 이번 골프대회에 이어 오는 9월24일에는 락클랜드 주립 공원에서 “고연전 및 야유회”를 개최하여 축구, 배구, 족구 등의 종목으로 맞대결을 펼치며 동문 가족들과 함께 단합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단체 Crop.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