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November 24, 2017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11/12/17      기독

김삼환 목사의 장남 '김하나 목사', 명성교회 담임으로 취임



전 세계 최대 규모의 장로교회에서 부자간 세습이 이뤄졌다. 명성교회는 12일 이취임식을 열고 김삼환 목사의 장남 김하나 목사를 새로운 담임목사로 추대했다.

김삼환 목사 "하나님의 은혜"…반대 성도에 무력 행사하기도

김하나 목사는 지난 10일 새노래명성교회 구역장 모임에서 '명성교회 부임' 소식을 전했다. 불과 한 주 전만해도 '부임하지 않을 방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밝힌 것과는 상반된 모습이다.

김하나 목사는 이날 위임 인사말에서 "사회적 비판의 목소리를 잘 알고 있다"며 "이러한 목소리를 긍정의 목소리로 바꿀 수 있도록 모든 성도들이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김하나 목사의 아버지 김삼환 목사는 아들에게 담임 자리를 물려주는 데 대한 감격을 감추지 못했다.

김삼환 목사는 "오늘 이 자리는 많은 기도와 눈물로 만들어진 자리"라며 "주님이 김하나 목사에게 어렵고 힘든 십자가를 맡기셨다. 김하나 목사에게 하나님의 은혜가 주어질 것이라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대형 예배당을 가득 메운 성도들은 연신 '아멘'을 외치며 새로운 담임 목사의 취임을 축하했다.

이날 이취임식에서는 예기치 못한 돌발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행사 도중 몇몇 성도들이 자리에서 일어나 '김하나 목사 취임은 불법 세습'이라는 주장을 펼친 것이다.

이에 명성교회 측 성도들은 즉시 반대 주장을 펼친 성도를 무력으로 제압하고 예배당 밖으로 끌어내는 모습을 연출했다.

뿐만 아니라 명성교회 측은 취재 중인 기자에게도 물리적 충돌을 가하는 행동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이날 교회 밖에선 교회반대운동연대(공동대표 김동호·백종국·오세택, 이하 세반연)의 시위가 진행됐다.

세반연은 "종교개혁 500주년을 기념하는 해에 세계 최대 규모의 장로교회인 명성교회가 불법 세습을 자행했다"고 비판하며 "앞으로 세반연은 세습이 불법으로 진행됐다는 점을 밝히는 데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c) 데일리굿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홍의현(honguihyun@gmail.com)

 아버지 김삼환 목사가 장남 김하나 목사를 위해 축복기도 하는 모습.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1개)

  • 이정미  
    11/13/17

    축하드립니다 능력있으면 누구든지 할수있다고 생각합니다

 1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