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 August 15, 2018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1/07/18      기독

[영상]김남수 원로목사 추대 및 허연행 담임목사 추대식



"은퇴하면서 울지 않는다. 무거운 짐을 풀어놓게 해주셔서 감사하며 여러분과 함께 사역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김남수 원로목사

"세속화의 물결이 강단에 범접하지 않도록 피묻은 복음, 천국복음으로 지킬 것이다. 지난 40년 동안 이어온 프라미스교회의 DNA를 잘 계승할 것이다" -허연행 담임목사

 

프라미스교회 김남수 목사가 원로목사로 추대되고 허연행 목사가 2대 담임목사에 취임했다.

1월 첫 주일인 7일 오후 4시 프라미스교회 예루살렘성전에서 AG교단 및 뉴욕,뉴저지 교계 관계자들 및 성도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김남수 목사 원로추대 및 허연행 목사 담임취임예배에서 김남수 목사는 지난 40년간의 프라미스교회 사역에서 물러나 원로목사로 추대됐으며 차기 담임은 지난 22년간 수석부목사로 교회를 섬겨온 허연행 목사가 공식 취임했다.

원로로 추대된 김남수 목사는 이날 차기 담임으로 취임한 허연행 목사에게 프라미스교회의 DNA를 잘 유지해 발전시켜 줄 것을 특별당부했고 허연행 목사는 김남수 원로목사의 지난 40년간의 헌신과 수고에 감사를 표하는 한편, 세속화의 물결에 적극 대처할 것과 프라미스교회의 전통을 유지 발전해갈 것이라는 각오를 분명히 밝혔다.

프라미스교회는 지난 40년간 김남수 목사의 선교 항공모함 이론에 따른 전략적이고 적극적인 선교방식을 고수하며 프라미스교회만의 정체성을 유지해 왔다.

이날 행사에서는 특별히 사역바통 전달식도 가졌다. 김남수 목사는 후임 허연행 목사에게 프라미스교회 목회 5대 DNA가 담긴 궤를 전달했다. 이날 김남수 목사가 당부한 프라미스교회의 DNA는 △신학:아버지신학 △교리:오순절교회 △선교: 4/14윈도우 운동 △목회: 겸손과 섬김 △윤리: 만인평등과 화목 등 5가지다.

김 목사는 또한 최근 개정된 교단헌법과 프라미스교회 사역 매뉴얼을 전달했고 마지막으로 이날을 기념해 상징적으로 제작한 교회열쇠를 선물했다.

김남수 목사는 원로목사 인사에서 지난 40년간의 소회를 밝혔다. 김남수 목사는 "저는 인생에서 3번을 크게 울었는데 처음 예수 그리스도의 은혜를 체험하고 나를 대신해 죽으신 예수님의 그 십자가의 은혜에 너무 감격해 크게 울었고, 두번째는 목회자로 부름을 받았을 때이고, 세번째는 교회를 시작하면서 주님의 몸을 이 부족한 자에게 맡기셨다는 사실에 수없이 울었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여러분과 함께 뉴욕에서 사역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헌신된 성도들과 훌륭한 동역자들과 자랑스런 리더십이 함께 그리스도의 몸을 세워가려 애쓰고 희생하는 모습에 저는 한없이 행복했다"면서 "저는 교회를 은퇴하면서 울지 않는다. 오히려 그 무거운 짐을 풀어놓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저는 허연행 목사님이 행복하게 목회를 잘 할 수 있기를 바라며 교회와 허연행 목사님을 섬기고 싶은 마음으로 스텝 다운한다"고 밝혔다.

김남수 목사는 또한 "피곤할 줄 모르고 40년을 하루같이 함께 해주신 모든 성도들께 감사드리고 또 저를 믿고 신뢰하고 따라주신 모든 분들에게 다시 한번 감사를 드린다"면서 "목회자의 어려움을 함께 해 온 가족들에게도 감사를 드리고, 또 모든 동역자들과 선후배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인사했다.

담임으로 취임한 허연행 목사는 취임 인사말을 통해 "저를 4/14에서 불러주시고 제1호 크리스천이셨던 어머니 묘소에서 두렵고 떨림으로 구원을 이루라는 빌립보서의 말씀을 통해 소명을 주셨던 하나님께 먼저 감사드린다"면서 "그동안 저를 믿고 가르쳐주신 김남수 목사님을 비롯해 교인과 교직원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허연행 목사는 "8남매 집안에서 어려운 목회길을 걸으며 화려한 성공보다는 진실한 섬김의 모습을 보이신 누님과 형님들에게도 감사를 드린다"면서 "이제 포지션이 바뀌었다. 훌륭한 원로목사님이 계시고 수석 부목사인 제가 담임이 됐지만 결코 바뀌지 않는 두 가지가 있다. 첫째는 강단에서 외쳐지는 복음은 절대 바뀌지 않을 것이다. 피묻은 복음, 죽은 자를 건져내는 복음은 오로지 천국복음 밖에 없기 때문에 세속화의 물결이 이 강단에 범접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허 목사는 "두번째는 지난 40년 동안 온 교우들이 지켜온 프라미스교회 DNA를 잘 이어갈 것이다. 또 우리 1세대만이 아니라 오고오는 세대들에게 잘 물려주도록 힘쓸 것이다."라며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서라면, 교회의 유익을 위해서라면, 성도들의 축복을 위해서라면 닳아서 못쓰게 될 때까지 달려갈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김남수 원로목사에 대해서 허 목사는 "그동안 참으로 수고가 많으셨다. 사실 그동안 김목사님이 심장혈관수술을 여러 차례 받으셨다"면서 "그때마다 교회와 저는 '우리 김목사님 심장에 18억5천만의 어린이의 영혼이 달려 있습니다. 아직도 가야할 길이 먼데 이번에도 특별관리 해주실 것을 믿는다'면서 기도했다. 그리고 매번 여러분의 기도를 들으시고 오늘 이렇게 건강한 청년의 모습으로 오게 됐다"고 말했다. 허 목사는 또 "앞으로 틈틈히 낚시도 하시고 손주들과 즐거운 시간도 가지시면서 앞으로도 그 풍부한 경험, 경륜과 지혜로 교회의 울타리가 되어 달라. 계속해서 세계선교를 향해 질주하실 때 온 교회가 한 마음으로 서포트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날 설교자로 나선 토마스 트라스크 목사(전 AG총회장)는 '이 도시 안의 하나님의 한 사람(삼상9:6-10)'의 제목으로 설교했다. 프라미스교회 리더십교체와 관련, 토마스 목사는 "과거에도 그랬듯이 앞으로도 여러분의 새로운 지도자를 통해서 하나님이 놀랍게 역사하실 것"이라면서 "하나님의 특별한 기름부으심이 있으시도록 지도자를 위하여 기도하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토마스 목사는 "하나님의 부르심을 받을 때 순종하는 사람이 바로 하나님의 사람이며 오늘날 우리가 살고 있는 이 시대야 말로 이러한 사람을 찾고 있다"면서 "교회 안에 있을 때와 교회 밖에 있을 때의 모습이 일치하는 모습이고 그 삶 자체가 성도의 아름다운 모델인 사람을 찾고 있다"고 강조했다.

토마스 목사는 "오늘 우리 시대야 말로 선견자와 예언자가 필요하며, 성령에 충만해 하나님의 목소리를 타협하지 않고 그대로 전하는 사람이 필요하다"면서 "여러분들이 TV를 켜면 온갖 소리가 거기로부터 나오는데 세상의 매체는 다양한 길과 방향을 제시하고 있지만 우리는 하나님의 길만 따르는 사람이며, 말씀대로만 살고 하나님이 나를 보낸 뜻을 온전히 이루는 사람이 되자"고 전했다.

이어진 축사에서 이만호 목사(뉴욕교협회장)는 "김남수 목사님은 정말 바쁘게 활동하신 분이셨다"면서 "이렇게 성실히 사역했기에 천국에서 면류관을 받을 것을 믿고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이 목사는 허연행 목사에 대해 "여호수아같이 완벽하게 준비된 목사님이시다. 22년간 수석 부목사의 길도 최선을 다해서 해오셨는데 담임 또한 훌륭하게 담당해 내실 것"이라면서 "프라미스교회는 우리교계와 동포사회에 가장 모범적으로 또 귀감이 되는 교회다. 좋은 프라미스교회가 되신 것을 다시 한번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이만호 목사는 뉴욕교협에서 자체 제작해 만든 공로패를 김남수 목사에게 전달했다.

김상래 목사(밸리포지대학교 총장)은 "김남수 목사님과 오래 전 같은 방을 쓴 적이 있는데 저는 피곤해서 먼저 자는데 새벽2시에 들어 오셔서 잠을 주무셨다. 그런데 이후에 새벽 5시에 소리가 나 눈을 떴더니 기도를 하고 계셨다. 정말 부지런하시며 기도가 생활화되신 분"이라고 말했다. 김 목사는 이어 "교인을 사랑하고 늘 그들을 위해 기도하시던 정말 존경하고 사랑하는 분이다."라며 대단한 섬김을 보여주신 것에 감사를 표했고 원로목사 추대를 축하했다. 그는 허연행 목사에게도 "하나님이 계속 기름부으시는 위대한 사역이 계속되기를 축원한다"고 축하했다.

곽재욱 목사(장신대 총동문회장)는 미동부 폭설과 혹한으로 시카고 공항에서 발이 묶이면서 영상으로 보내온 축사를 통해 '허연행 목사는 준비된 지도자'라고 밀했다. 곽 목사는 "한국교회와 이민교회는 큰 도전과 위기 앞에 놓여 있는데 오늘 이 시대를 타계하기 위해서는 시대가 그렇듯 모든 것을 잘 갖춘 지도자가 필요하다. 허 목사는 프라미스교회 한 개교회의 지도자가 아니라 뉴욕과 전 미주의 훌륭한 지도자가 되고 또 위기 앞의 한국교회를 잘 이끌어갈 목사가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전했다.

프라미스교회에서 어릴 때부터 신앙생활을 해왔던 마크최 목사(뉴저지온누리비전교회)는 축사에서 "맨하탄에 퀸즈성전 허가를 받으러 갔을 때 그렇게 우리를 반대하던 할머니가 안나오시면서 허가가 나왔다. 그 때 김남수 목사님과 서로 끌어안고 울었던 생각이 난다. 교회를 정말 사랑하시는 분"이라고 증거했다. 최 목사는 이어 "저를 아들처럼 생각해주셨고 맨하탄에서 교회를 시작할 때 도와주셨고 또 코칭해주시고 격려를 해주셨다. 제 전화에는 항상 Pastor Kim이라고 저장하는데 김남수 목사님은 저에게 유일한 Pastor Kim"이라며 '정말 수고가 많으셨다'고 축하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허연행 목사에 대해서 마크최 목사는 "허 목사님을 오랫동안 봐 오면서 생각하는 것은 한결같은 분이라는 것"이라면서 "22년 동안 한 교회에 성도로 남아있기도 힘든데 22년동안 한 교회 부목사로 섬기셨다. 프라미스교회의 DNA가 확실히 허 목사님 안에 심겨져 있다. 이 바통을 받아서 더 큰 부흥과 더 큰 하나님의 역사가 프라미스교회에 있을 것을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날 1부 예배는 박우신 목사의 사회로 프라미스교회 찬양팀과 뉴욕취타대의 경배와 찬양, 리처슨 목사 기도, 연합성가대 '할렐루야' 찬양, 토마스 트라스크 목사 설교, 송정미 교수와 프라미스어린이합창단 특별찬양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담임목사 취임식은 AG한국총회장 김명옥 목사의 집례로 진행됐다. 취임서약에 이어 김남수 목사를 비롯한 AG교단 목회자들이 허연행 목사에 손을 얹어 기도한 후 김명옥 목사가 허연행 목사의 담임취임을 공포했다. 이어 김영호 장로(행정장로회 서기)가 교인서약을, 이경민 목사(교직원 대표)가 교직원 서약을 한 이후에 김영철 목사(동북부지방회장)가 담임목사 취임축하패를 전달했다.

원로목사 추대식은 허연행 목사가 집례를 맡았다. 이창연 장로의 경과보고 후 토마스 트라스크 목사가 기도했으며 허연행 목사가 추대패를 증정했다. 꽃다발 증정 후 김남수 목사가 원로목사 인사를, 이어 허연행 목사가 담임목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진 축하순서에서는 축사 이만호 목사(뉴욕교협회장)/김상래 목사(밸리포지대학교 총장)/곽재욱 목사(장신대 총동문회장)/마크최 목사(뉴저지온누리비전교회)의 축사, 히즈라이프 팀의 '히즈라이프 중 주기도문' 특별공연 후에 김남수 원로목사의 축도로 모두 마쳤다. 

 

<영상스케치 보기>



<사진스케치 보기>





































































































































 IMG_9702.JPG 
 IMG_9594.JPG 
 IMG_9666.JPG 
 IMG_9694.JPG 
 IMG_9454.JPG 
 IMG_9461.JPG 
 IMG_9462.JPG 
 IMG_9463.JPG 
 IMG_9464.JPG 
 IMG_9465.JPG 
 IMG_9467.JPG 
 IMG_9475.JPG 
 IMG_9480.JPG 
 IMG_9490.JPG 
 IMG_9500.JPG 
 IMG_9510.JPG 
 IMG_9529.JPG 
 IMG_9534.JPG 
 IMG_9545.JPG 
 IMG_9560.JPG 
 IMG_9609.JPG 
 IMG_9622.JPG 
 IMG_9628.JPG 
 IMG_9635.JPG 
 IMG_9641.JPG 
 IMG_9645.JPG 
 IMG_9647.JPG 
 IMG_9652.JPG 
 IMG_9658.JPG 
 IMG_9662.JPG 
 IMG_9666.JPG 
 IMG_9673.JPG 
 IMG_9679.JPG 
 IMG_9690.JPG 
 IMG_9696.JPG 
 IMG_9700.JPG 
 IMG_9705.JPG 
 IMG_9723.JPG 
 IMG_9727.JPG 
 IMG_9731.JPG 
 IMG_9736.JPG 
 IMG_9744.JPG 
 IMG_9749.JPG 
 IMG_9751.JPG 
 IMG_9756.JPG 
 IMG_9758.JPG 
 IMG_9767.JPG 
 IMG_9769.JPG 
 IMG_9775.JPG 
 IMG_9793.JPG 
 IMG_9824.JPG 
 IMG_9832.JPG 
 IMG_9835.JPG 
 IMG_9838.JPG 
 IMG_9847.JPG 
 IMG_9851.JPG 
 IMG_9856.JPG 
 IMG_9860.JPG 
 IMG_9866.JPG 
 IMG_9867.JPG 
 IMG_9871.JPG 
 IMG_9874.JPG 
 IMG_9879.JPG 
 IMG_9881.JPG 
 IMG_9883.JPG 
 IMG_9884.JPG 
 IMG_9887.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