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October 21, 2018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7/28/18      기독

노숙인 조용수, 나눔의 집과 교회의 도움받아 화장 대신 장례 치뤄



나눔의 집 대표 박성원 목사의 집례로 시작된 장례예배는 나눔가족들의 특송에 이어 한국 총신대 신대원 박용규 교수가 '스데반의 순교(행 7장 54-60)'의 주제로 설교했다.

박 목사는 "조용수 집사는 33년 전 이민생활에 건강과 재정을 잃은 실패한 인생 같았으나 나눔의 집에 와서 4년여의 생활을 통해 믿음을 가져 예수를 구주로 영접하고 세례도 받은 후 집사 직분까지 받는 등 믿음생활을 잘하다 영원한 천국에 들어간 인생의 승리자"라고 말했다.

박 목사는 "특별히 이번 장례를 잘 치룰 수 있도록 협조해 준 교회와 모든 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전했다. 장지는 뉴저지 Pine Brook Semitary.

한편 박 목사는 지난 24일 '미국은 연고자가 없으면 화장을 할 수 없고 매장을 해야 한다'며 가족이 없는 조 집사의 모든 장례절차를 잘 치룰 수 있도록 개 교회들에게 장례비용 후원을 요청한 바 있다.

박성원 목사 718-683-8884

 



 unnamed (1).jpg 
 unnamed.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