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 January 17, 2019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1/03/19      Kidok News

詩 몬탁의 새해



몬탁의 새해

                         지인식(시인, 선교사)

짙은 안개 속 헤매이며
찾아온 긴섬,
동쪽 끝 몬탁 바닷가

검푸른 수평선 끝자락 밀어올리며 떠오르는
태양 찬란하다

온 몸 도려내는 대서양
칼바람에 움추렸던 얼굴
환하게 드러내고

어느새 태양을 향해
양팔 쭉 뻗고 힘차게
외치는 소리

"이전 것은 지나갔으니
보라, 새 것이 되었도다"
 
겹겹이 밀려오는 파도
바위에 부서지며 활짝
물꽃을 피운다.

예전엔 쓸쓸한  바다
오늘은 내 마음 설레게하네

은빛 갈매기들과
함께 걷는 해변따라
몬탁의 햇살도
조용히 따라 붙는다

 

(사진출처 https://montauklighthouse.com)

 InteriorPictures_01_Hours.jpg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208,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