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pril 23, 2019    전자신문보기
한국사회

02/28/19      기독뉴스2

트럼프 "北 완전한 제재 해제 요구 들어줄수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오후 2시 15분(이하 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의 대화는 생산적이었다”면서도 “북한은 완전한 제재 완화를 원했으나 미국은 들어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날 미국과 북한 간의 비핵화 합의가 결렬된 이유를 설명한 것이다. 이어 함께 기자회견에 참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 위원장은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고, 미국이 원하는 결과를 이끌어내지 못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합의문 작성 결렬 이유가 북한의 경제 제재 해제 요구를 들어주기 어려웠기 때문이란 점을 분명히 했다. “바로 제재완화 문제 때문에 회담이 이렇게 됐다”면서 “현재 제재는 계속해서 유지할 것”이라고 했다.  

특히 영변 핵시설 해체와 관련, “김정은 위원장은 해체를 원했지만 제재 완화를 원했다”며 “(영변 핵시설이) 대규모 시설임은 분명하지만 이것의 해체만 가지고 미국이 원하는 모든 비핵화는 아니다”라고도 말했다. 미국 측은 영변 핵시설 해체 외의 ‘플러스 알파(+α)’를 노렸지만, 북측이 그럴 준비가 되어있지 않았다는 얘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렇게 쉽게 제재 완화를 해서는 안 된다”며 “경우에 따라서는 회담장을 나올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한다”고도 말했다.  

핵시설 사찰 등 국제사회가 북한의 비핵화를 확인할 구체적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직 (사찰) 일정표를 정한 것은 없다”면서도 “미국이 파악하고 있는 핵시설이 있기 때문에 여기에 대해 아주 성공적인 사찰이 가능할 것이라고 본다”고 전망했다.

다만 북한과의 대화는 계속 이어가겠다는 뜻을 확실히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장 분위기가 어땠냐고 묻는 질문에 “(김정은 위원장과) 그냥 갑자기 일어서서 나온 것이 아니라 (회의를) 우호적으로 마무리했다”고 전했다. “악수도 했고, 서로 간에 따뜻함이 있었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오늘은 제가 합의문에 서명할 준비가 돼 있지 않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북한과 관계가 냉각 기류를 걷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북한 측과 얘기했는데 우리가 좀 더 잘 했으면 좋았겠지만 36시간 이전보다는 진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면서 “굉장히 좋은 분위기로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앞으로 향후 수 일 또는 수 주 동안 더 나은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구체적인 시한을 언급하기도 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오전 중 회담장인 소피아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11시 55분부터 업무오찬을 갖고 오후 2시 5분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확대정상회담 을 마친 후 이후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각자 숙소로 돌아갔다.  

따라서 당초 오후 4시로 예정됐던 기자회견은 두시간 여 앞당겨져 열렸다.      

향후 정상회담 일정은 불투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음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김정은 위원장과 말을 나눈 것이 없다“면서 “앞으로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오늘도 딜은 가능했지만, 제대로 하고 싶다”는 뜻도 덧붙였다.  

북미 합의문 채택이 불발됐지만 트럼프는 당장 주한미군 배치 등을 변경할 뜻은 밝히지 않았다. 대신 북한과의 관계보다는 경제적 이유 때문에 한미군사훈련을 중단했다고 주장했다. “한미군사훈련을 멈춘 이유는 매 훈련마다 수 억 달러는 지출했기 때문”이라면서 “주한미군 훈련이 필요한 부분이 있기는 하지만 대단히 막대한 비용이 지출된다”고 했다. 그는 이어 “(한국이) 이미 경제 부국인데도 스스로 돈을 부담할 수 있는 국가를 지켜주는 데 (미국이) 돈을 쓰고 있다”고 말했다.  

앞으로의 북미 관계는 당분간 한·중·일 기존 공조 체제 속에서 진행될 전망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 등 대부분 지도자들과 좋은 관계”라면서 “문 대통령에게 우선 전화를 할 것이다. 그리고 아베 총리와 통화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도 북핵 문제를 위해 불철주야 뛰고 있고 문 대통령이 많은 도움을 줬다”는 평가도 덧붙였다. 중국에 대해서도 “시진핑 주석은 훌륭한 지도자고 전세계적으로 존경받는 지도자”라면서 “(시 주석과) 최근 통화해 협의했고 지금까지 많은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하노이=전수진 기자, 이영희·심새롬 기자>

https://news.joins.com/article/23398547?cloc=joongang|home|realtimerecommend

 시간대별 상황.PN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B-2, Flushing NY 11358
Tel: 347-538-1587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