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 December 15, 2019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사회

05/31/19      기독뉴스2

두동강 나듯 한순간 침몰…사람들 비명도 못 질렀다



50m 밖에서 유람선 침몰 본 가이드

“유람선 갑판 위 20여명 서 있어”

구조자 한명 3.2㎞ 지점서 발견

헝가리인 승무원 2명도 실종상태

 

다뉴브의 비극

29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침몰한 유람선의 한국인 탑승객 33명은 대부분 ‘참좋은여행’의 패키지 상품 관광객들이었다. 지난 25일 출국, 발칸반도 및 동유럽 6개국을 7박8일간 도는 일정이었다. 29일(현지시간) 다섯 번째로 헝가리에 도착해 부다페스트 관광을 한 뒤 이튿날 오스트리아로 이동할 계획이었다. 

사고 당일 부다페스트에는 종일 비가 내렸다. 악천후에도 관광은 일정대로 진행됐다. 마지막 코스가 다뉴브강 야간 유람선 탑승이었다. 황금빛 불을 밝힌 왕궁과 국회의사당 등을 감상하는 유람선 투어는 부다페스트 관광에서도 인기 코스다. 30일 외교부 발표에 따르면 이날 유람선 ‘허블레아니’엔 헝가리인 승무원 2명 외에 한국인만 33명이 탔다. 

사고는 40~50분 유람 코스 중에서도 최대 장관으로 꼽히는 국회의사당 인근 머르기트(Margit) 다리 부근에서 벌어졌다. 강물 위에는 유람선 외에 크루즈 형태의 더 큰 선박들도 오가고 있었다. 선착장으로 돌아가는 길이던 허블레아니 바로 옆에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이 뒤에서 들이받았다. 

부다페스트에서 관광 가이드로 15년 활동했다는 석태상씨는 당시 다뉴브강 선착장에 서서 유람선 침몰 사고를 바로 눈앞에서 목격했다. 석씨 역시 이날 유람선 야간 투어를 하려고 손님들을 기다리던 차였다고 한다. 그는 전화 통화에서 “50m 정도 눈앞에 해당 유람선이 선착장으로 들어오고 있는데, 바로 옆에서 커다란 크루즈와 거의 붙어 있는 게 먼저 보였다”고 말했다. 이어 “그 순간 크루즈 뒷머리가 유람선을 밀듯이 치고 지나갔다”며 “이 충격에 유람선이 옆으로 쓰러지면서 크루즈 밑으로 그냥 쑥 빨려 들어갔다”고 말했다. 

석씨는 “유람선(허블레아니호)이 선착장으로 다가올 때만 해도 갑판 위에 20명 정도가 서 있었고, 아래 선실에는 사람들이 앉아 있는 것도 보였다”며 “크루즈와 추돌 순간 유람선 갑판에 서 있던 사람들은 강물에 빠지고, 일부는 난간을 잡기도 했다”고 전했다. 석씨는 “배가 몇 초 사이에 가라앉았다”며 “크루즈가 워낙 크고, 유람선은 그에 비해 너무 작아 유람선이 마치 크루즈로 빨려 들어가는 듯이 보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람선이 쓰러지는데 추돌 충격 탓인지 유람선이 두 동강이 나는 듯 보였다”며 “가라앉기 직전에는 배 선미 끄트머리가 양쪽에 떠 있다가 서서히 동시에 강물 아래로 사라졌다”고 말했다. 

 

Q : 아수라장이었나.

A : “아니에요. 비명소리 들을 순간도 없이 그냥 쑥 배가 (물속으로) 들어갔어요. 그리고 크루즈는 아무 일 없다는 듯이 지나가고, 그리고 그 뒤에도 크루즈가 또 한 번 지나갔어요.”

 

Q : 크루즈가 급선회하면서 부딪혔다는데.

A : “크루즈가 그냥 못 보고 그럴 수도 있는 것 같다. 배 차이가 너무 나니까요. 유람선이 크루즈 바로 밑에 있었으니 배 앞에 있었으면 봤을 텐데 바로 밑에 있으니까 못 보고 부딪친 거 같기도 하고.

 

석씨는 직후 부다페스트 소방당국에 사고 신고를 했고, 한 10여 분쯤 지나자 다뉴브강을 지나던 모든 배가 멈춰섰다고 한다. 석씨는 “사고가 접수되고 구조를 위해 운행 중단 지시가 내려진 것 같았다”고 했다. 석씨는 유람선 침몰 뒤 강물 밖으로 구조를 요청하는 사람들은 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유속이 워낙 빨라서 아마 침몰 즉시 하류 쪽으로 떠내려갔을 걸로 본다”며 “구조된 분들은 핸드폰 불빛 때문에 목숨을 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침몰한 유람선과 관련, 석씨는 “처음에는 중국인인지 누구인지 알 수가 없었는데 나중에 한국분들이라고 들었다”며 안타까워했다. 

그는 “부다페스트에서 15년간 가이드로 일하면서 이런 큰 사고는 처음 본다”며 “비가 많이 내리고, 크기 차이가 많이 나는 두 배가 너무 가까이 붙어 있어서 사고가 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지 매체들은 구조자 중 한 명이 사고 지점에서 약 3.2㎞ 떨어진 페퇴피(Petofi) 다리 인근에서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30일 외교부 브리핑에서 “현지 공관에 따르면 사고가 순식간에 발생했고, 당시 유속이 워낙 빨라서 탑승객들이 순식간에 물속으로 빠졌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현지 교민이 오후 10시쯤 현장 주변을 지나가다 목격하고 헝가리 공관 영사에게 상황을 알렸다”면서 “공관은 이어 10시45분(한국시간 30일 새벽 5시45분)쯤 한국 본부 해외안전관리센터에 보고했다”고 밝혔다. 

 

<미주중앙일보, 백민정·심새롬 기자>

http://www.koreadaily.com/news/read.asp?art_id=7287233

 미주중앙일보.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83-22 Booth Memorial Ave. 2FL, Fresh Meadows, NY 11365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