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 August 20, 2019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08/05/19      기독1

월드허그파운데이션 목회자후원회



월드허그파운데이션(World Hug Ministry)은 87일 오전 11시 플러싱 금강산식당에서 목회자후원회(World Hug Ministry) 조직과 예배를 갖고 입양아들의 권익을 찾아주기 위해 목회자들이 앞장서 돕기를 다짐했다

예배는 사무총장 김진화목사의 인도뉴욕목사회부회장 이준성목사의 기도목회자후원회 대표회장 송병기목사의 설교월드허그파운데이션 길명순이사장의 인사말씀김진화목사의 광고뉴욕교협회장 정순원목사의 축도 등으로 끝났고 참석자들은 오찬을 먹으며 교제와 친교의 시간을 가졌다

이준성목사는 주님께서 월드허그를 허락하사 어려운 입양아들을 돕기 위해 목회자들로 깃발을 들게 하셨으니 하나님께 영광 돌리기에 부족함이 없게 해 달라고 기도했다

송병기목사는 요한1서 47-11절을 인용해 사랑하는 사람들이란 제목의 설교를 통해 세상을 품는 게 월드허그다. 6.25 이후 미국에 입양된 사람은 10만명이다그중 3만여명이 신분이 불확실하다이들에게 확실한 신분을 보장해 주기 위해 월드허그는 일한다우리 민족은 우리가 돕자고 말했다

송 목사는 이어 사랑은 아무나 하는 게 아니다사랑은 해도 되고 안 해도 되는 게 아니다사랑은 명령이다우리 목회자들이 신분이 불확실한 입양아들을 돕는 것은 그들을 사랑해야 하기 때문이다사랑하지 않는 사람은 하나님을 모른다넓은 마음으로 입양인들을 감싸주고 덮어주고 허그해 주어야 한다그 일을 목회자들이 앞장서서 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길명순이사장은 어렵고 힘든 입양인들을 위해 열심히 최선을 다해 일하겠다이들에겐 돈이 아니고 관심이다미국에 들어온지 수십년이 되었어도 신분이 없이 살아오다 지난 3년전 한 사람이 월드허그의 도움으로 시민권을 받았고 취직도 됐다아직도 신분이 불확실한 입양인이 35,000여명이나 된다그들에게 꾸준한 관심과 기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조직 발표된 월드허그 미니스트리 목회자 후원회는 대표회장에 송병기목사공동회장에 허연행목사·김성국목사공동부회장에 양민석목사·이준성목사·이은수목사·김진화목사·허윤준목사·마바울목사·심화자목사사무총장에 김진화목사등이다.









 월드허그파운데이션 목회자후원회2.jpg 
 20190807_110528.jpg 
 20190807_111227.jpg 
 20190807_112521.jpg 
 20190807_113306.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163-07 Depot Rd. Suite B-2, Flushing NY 11358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