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 September 18, 2020    전자신문보기
미주한인교계

12/06/19      기독

이민자보호교회 2020 인구조사 세미나



이민자보호교회(이하 이보교) 네트워크(TF위원장 조원태목사)는 12월5일(목) 오전 10시30분부터 12시까지 뉴욕그레잇넥교회(담임 양민석목사)에서 ‘2020 인구조사 커뮤니티 포럼’을 열었다.

이용보목사(뉴욕 이보교 TF임원·뉴욕한인교회 담임)의 사회로 진행된 포럼은 양민석목사의 기도로 시작됐고 이어 차주범 공동사무국장(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원회)의 축사와 조원태목사(뉴욕 이보교TF위원장·뉴욕우리교회 담임)의 환영사가 있었다.

발제는 3사람이 진행했다. 첫 번째로 나온 김진우 스페셜리스트(인구조사국)는 ‘인구조사의 중요성과 참여방법’이란 주제로 “2020 인구조사는 안전하고 쉽고 간단하다. 특히 이번 인구조사가 한인동포사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인구조사에는 서류 미비자들이 참여해도 연방법에 의해 보호를 받을 수 있어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김 스페셜리스트는 이어 “6,750억달러 이상의 연방자금, 보조금 및 지원금이 인구조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각 주, 카운티, 지역사회에 배분 된다. 이러한 자금은 학교, 병원, 도로, 공공 사업 및 기타 필수 프로그램에 활용되기에 한인들의 신장과 권익을 위해서 인구조사에 반드시 참여해야 한다”고 말했다.

두 번째로 나온 이용지박사(후러싱제일교회)는 ‘성서를 통한 인구조사 참여의 중요성’이란 주제로‘로 발표했다. 이박사는 “인구조사는 단순히 기록에 이름을 올리는 것이 아니다. 이 땅에 살고 있는 다양한 민족과 계층의 존재를 알리고 그들이 속한 공동체의 권리와 더 나은 삶을 위한 결정을 유도하는 효과적인 방법”이라 말했다.

이박사는 또 “인구조사는 성서적으로 중요한 의미를 담고 있다. 사람이 어디에서 어느 단체의 일원으로 계수되느냐에 따라서 그 사람의 신분, 조직, 권리, 의무, 역할이 규정되기 때문이다. 하나님께서 모세에게 이스라엘의 군사의 수를 계수할 것을 명하시는데 이들은 20세 이상의 남자들로 약 60만 정도가 된다. 여자와 아이들을 합치면 대략 200만 정도 이스라엘 백성이 광야에서 생활 한 것으로 보인다. 처음 애굽땅에 들어갔던 70여명의 야곱의 자손이 이처럼 큰 민족이 되어 출애굽을 하고 가나안 땅으로 향한 것은 아브라함과 야곱에게 하신 하나님 약속으로 인함이고 기록이 그 언약의 성취를 보여주고 있다”고 전했다.

세 번째로 나온 김동찬 공동사무국장(2020 한인인구조사 추진위)은 ’교회는 왜 인구조사를 말해야 하는가?‘란 주제로 “인구조사의 참여엔 교회의 리더십이 절대로 필요하다”며 “교회가 인구조사에 앞장서 줄 것”을 호소했다.

조원태목사는 “한인동포사회가 위축될 수 있는 상황에서 교회가 앞장서서 희망을 이야기 할 수 있는 이번 행사에 뉴욕교협과 뉴욕목사회와 2020한인인구조사 추진위가 후원을 했다. 또 인구조사국이 협력했고 110개 교회가 참여하고 있는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가 주최했다. 앞으로 이민자보호교회 네트워크는 이런 포럼을 릴레이식으로 교회에서 개최하여 3월 중반에 시작될 인구조사에 교회가 앞장서서 참여할 것을 계획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인구조사 참여 캠페인에 동참을 원하는 자원봉사자나 후원자는 718-460-5600 Ext.304. 혹은 718-961-4177로 문의하면 된다. 한인인구조사추진위원회 웹싸이트: www.koreancensus.or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01.jp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10.jp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14.jp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15.jp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16.jpg 
 KakaoTalk_20191205_121151757_18 (1).jpg 

  

페이팔로 후원하기

댓글달기 (100자이내)

내용:

0 자   

댓글(0개)

  
인기 기사
최신 댓글

204 -39 45th Rd. #2Fl. Bayside, NY 11361
Tel: 718-414-4848 Email: kidoknewsny@gmail.com

Copyright © 2011-2015 기독뉴스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Intonet Solution